[부산브리핑] 부산시의회·경남도의회 ‘동남권 신공항’ 힘 합친다

부산시의회와 경남도의회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김해신공항의 국무총리실 검증을 촉구하기 위해 힘을 합친다.부산시의회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태스크포스(TF)와 경남도의회 동남권 항공...

유럽에서도 끊이지 않는 논쟁 ‘낙태’

최근 전 세계적으로 여성 인권과 여성의 자기결정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전 세계 곳곳에서 ‘낙태법’ 폐지 혹은 법안 개정에 대한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 2018년 5월,...

“의료인 사망 사고 원인인 ‘불신’ 해소 필요하다”

최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정신질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해 의사가 사망하는 사고가 생겼다. 지난해에도 익산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환자가 의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16...

“환자에게 폭행·폭언 안 당해본 의사는 없을 것”

최근 익산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환자가 의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만취한 상태에서 폭력을 행사한 환자에게 경찰은 7월5일 오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의사는 뇌진탕 등으로 전...

벤츠 타고 제주 땅 보러 다니는 ‘왕서방’

중국의 부호들, 이른바 ‘푸이다이’가 국내 수입 자동차 업계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인 부자들은 자신들이 타고 다닐 차를 자국에서 공수해오지 않고, 국내에서...

의료계 수술 거부 부른 포괄수가제가 뭐길래…

오는 7월1일부터 모든 병·의원(종합병원 제외)에서 확대 시행되는 ‘포괄수가제’를 놓고 의료계와 정부 간 신경전이 대단하다. 의료계는 시행 첫날부터 1주일간 제왕절개와 맹장 등 응...

“국민 건강권 위협하는 일”…“의사들 서비스 경쟁 유도할 것”

의료계와 보건 당국은 포괄수가제에 대한 ‘같은 질문’에 대해 전혀 다른 답변을 했다. 그만큼 양측 간 갈등의 골이 깊다는 뜻일 것이다. 다음은 의협 노환규 회장과 복지부 보험정책과...

‘한약장’놓고 밥그릇 싸움

재래식 한약장을 놓고 한의사와 약사 간에 업권수호 차원의 해묵은 공방이 다시 불붙었다. 밥그릇 다툼으로 비치는 이 싸움은,지난 3월 5일 보사부가 “약국에는 재래식 한약장 이외의 ...

“산 그립지만 진료가 우선”

한의사 엄종희씨(51)는 평소 친구들 사이에서 ‘산신령’으로 통했다. 한복 차림에 구레나룻을 길게 기르고 다니던 외모 탓이 컸다. 산을 좋아해 툭하면 산에 가곤 했다. 그러던 그가...

의료 전문 홍보사는 못하는 일이 없다

집지나 신문, 방송에는 병원이나 전문 의약품 광고를 할 수 없다. 때문에 더 많은 사람에게 신약이나 의료진을 소개하려는 제약사와 병원 들의 수고는 눈물겹다. 궁여지책 끝에 그들이 ...

백의 천사는 ‘분통’ 환자들은 ‘고통’

지난 4월24일 오후 1시 무렵. 서울 신림동 서울대학교 정문 앞에 마스크를 쓴 이들이 하나 둘 모여들었다. “우리에게 의사를 돌려달라”는 환자들의 외침이 이어졌다. 한 환자는 “...

‘성분명 처방’ 갈등 의료 대란 또 부를라

'왕년의 투사’가 돌아왔다. 지난 3월14일 33대 의사협회장으로 선출된 김재정 당선자. 그는 2000년 의약분업 때 31대 의사협회장으로서 의료계 집단 휴·폐업을 주도한 인물이다...

복수 인정 논란 등 잡음도 ‘문화재급’

무형문화재들 이유 있는 분노

지난 1월18일 낮 12시, 전국에서 모인 무형문화재 100여 명은 한국 무형문화재 총연합회(회장 김석명) 새 사무실 앞에서 테이프 커팅을 했지만 밝은 표정이 아니었다. 이어 열린...

의사들에게 왕따 당한 교도소와 장애인 병원

의약 분업 뒤 의사들의 개업이 잇따르는데 정작 의료의 손길이 절실하게 필요한 곳에는 의사가 부족하다. 광주시 동구 학동에 자리 잡은 장애인 재활 치료 전문 의료기관인 행복재활의원은...

"정부는 임의분업도 고려해야 한다"

그는 의사이기 전에 운동권이었다. 1981년 인천과 성남 지역에서 노동자로 위장 취업을 했고 국보법 위반 혐의로 ‘빵’ 생활도 했다. 의사가 된 것은 입학한 지 14년 만인 199...

이유 있는 분노, 명분 없는 한풀이

‘내인생에서 두 번째로 길었던 6월’.한 386 세대 의사는 사상 초유의 의료계 집단 폐업에 참여한 소감을 이렇게 말했다. 그에게 각인된 ‘첫 번째 6월’은 1987년 6월이었다....

의사들이 사라진 병원

병원에서 한동안 의사가 사라졌었다. 그리고 그때 기묘하게도 그곳에 안정과 평화가 찾아왔다. 바로 한달 전 내가 응급실에 실려갔을 때 모습은 간 곳이 없었다. 시장판을 연상시켰던 환...

“의사가 살인자냐” 의료계, 이유 있는 항변

환자 보호자의 요구로 중환자를 퇴원시켰던 의사 2명에게 살인죄를 적용해 각각 징역 2년 6월과 집행 유예 3년을 선고한 법정 판결에 대해 의사 사회 전체가 조직적으로 반발하고 나서...

한 어린 죽음 둘러싼 '의료 분쟁 판결' 파문

의료 사고 재판 한 건이 의료계를 진동시키고 있다. 지난 2월 초순 대구고등법원이, 5년째 끌어오던 한 의료 사고 소송 사건에 대해 손해배상금 약 2억1천만원을 환자측에 지불하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