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닿기만 해도 상처” 대학 기숙사 덮친 ‘화상 벌레’ 공포

전북에 위치한 한 대학교 기숙사에 '화상 벌레'로 알려진 곤충이 나타나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전북 완주 소재 한 대학교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최근 남녀 기숙사에 ‘화...

A형 간염 대유행인데 지자체마다 예방 접종 제각각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하는 20~40대 청장년층 인구의 52.2%가 A형 간염에 대한 면역이 형성되지 않아 사회 전반에 감염확산이 우려된다.질병관리본부 자료를 보면, 9월14일까지의...

추석에 A형간염 비상…“조개젓 먹지 마세요”

올해 A형 간염 환자가 급증한 것은 오염된 조개젓 때문이란 정부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건 당국은 안정성이 확인될 때까지 가급적 조개젓을 먹지 말라고 권고했다. 9월11일 질병...

사람에게 돼지 장기 이식 ‘카운트다운’

장기이식 외에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환자가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자료를 보면 장기이식이 필요한 사람은 약 3만 명입니다. 이 가운데 장기이식을 받는 비율은 10%...

추석 성묫길 ‘진드기·벌·뱀’ 주의보

추석을 맞아 성묘하러 가는 사람이 늘어나는 시기다. 성묫길엔 쯔쯔가무시증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게 물려서 발생한다. 가을엔 털진...

담뱃갑에 흡연 경고그림 커진다…“애당초 팔지를 말지”

담뱃갑의 흡연 경고그림과 문구 면적이 훨씬 더 커질 예정이다. 금연 정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한 정부 정책인데, 시민들은 "그런다고 담배를 안 피우겠느냐" "애초에 팔지를 마라"는 ...

A형간염 대유행 조짐…감염 비율 높은 30~40대 특히 조심해야

A형 간염의 확산 기세가 심상치 않다. 대유행이라는 수식어를 붙여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 올해 들어 7월10일 현재까지 발생한 A형 간염 환자는 총 9008명에 이른다. 지난해 ...

”북한 목선에 뚫린 안보, 국민이 믿을 수 있게 하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최근 찬반이 엇갈린다. 취임 초 한때 70%를 넘기기도 했지만 올 초부터는 40%대 후반 전후에서 지지와 비판이 맞서고 있다.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마약 구해준다며 돈 받은 행위, 죄가 성립 될까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마약을 구해달라는 메시지 하나가 잘 나가던 아이돌은 물론, 국내 음반시장을 주무르는 거대 기획사 사장까지 사퇴하게 만들었다. 마약은 국내법상 허용...

파주서 ‘말라리아 모기’ 올해 첫 확인

국내에서 올해 처음 말라리아 모기가 발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6월14일 경기도 파주 탄현면 등에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를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

무더위 시즌 조심해야 할 ‘3대 복병’

기온이 25도를 넘나들면서 감염병을 경계해야 할 시기가 왔다. 과거 전염병이라고 불렀던 감염병은 위생시설과 백신의 보급으로 1990년대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정부는 홍역 등 일부 ...

무더위에 알아야 할 건강 상식들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서 여행할 나라의 감염병 정보를 확인한다. 미리 모기 회피 용품(긴 옷, 기피제, 모기장 등)과 상비약...

“감염병은 국가안보의 중요 위협 요인”

과거 한반도에 없던 감염병들이 풍토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예를 들어 2013년 국내에서 처음 발견돼 36명(치사율 47.2%)의 환자가 발생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중·고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점심 후 칫솔질 잘해

점심 식사 후 칫솔질하는 비율은 여학생이 68.7%, 남학생은 51.6%로 나타났다. 중·고생 74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다. 유원대 치위생학과 연구팀은 질병관리본부가 실...

미국 청소년 흡연율에 놀란 보건당국, ‘쥴’에 초긴장

전자담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공중보건 측면에서의 부작용도 함께 양산되고 있다. 쥴이 급성장한 미국의 경우, 중·고등학생 전자담배 흡연자는 급격하게 증가했다. 미국 질병통제센터...

비만보다 ‘저체중’이 위험하다고?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빙햄턴대 연구진은 마블이 발간한 만화에 등장하는 슈퍼히어로들의 근육량 등 체형을 분석해 체질량지수(BMI)를 추정했다. 비만의 척도인 BMI는 체...

A형 간염, 전국 확산

최근 A형 간염 환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환자 대부분이 20~40대여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보건당국에 따르면, 올해 발생한 A형 간염 환자가 3500명을 ...

용돈 풍족한 학생일수록 ‘단맛 음료’ 더 섭취 

용돈이 풍족한 학생일수록 단맛 음료·탄산음료·패스트푸드 섭취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향대 스포츠의학과 연구팀이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

‘햄버거병’ 재논란에 움찔한 맥도날드…“우리 제품, 원인 아냐”

지난 2017년 ‘햄버거병’ 논란에 휩싸였던 한국맥도날드가 “우리 제품은 질병의 원인이 아니다”란 입장문을 다시 내놓았다. 다시 불붙은 재수사 여론에 대응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미세먼지, 폐보다 심장·뇌에 치명적이다

호흡기 문제를 일으키는 미세먼지가 폐보다 심장과 뇌에 더 치명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심근경색과 치매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다. 이런 면에서 미세먼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