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조,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 철회…李총리 “결단에 감사”

전국우정노동조합이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을 피하게 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민 편의를 위한 우정노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

현장을 조작하고 연출한 치밀한 ‘잔혹 게임’

부산시 서구 서대신동에 살던 구아무개씨(여·38)는 일찍 사회에 나와 유흥업소 생활을 오래했다. 구씨는 약 9년 정도 동거하던 박아무개씨(남·45)와 2007년 9월 조촐한 결혼식...

[르포] 12시간 근무, 70km 이동, 75개 택배…휴식은 없었다

지각이다. 화성동탄우체국에 도착한 시각은 6월25일 화요일 오전 7시30분. 편지와 짐짝을 분류하는 작업은 이미 한창이었다. 수십 명의 집배원들은 창고에서 눈길 한 번 주지 않고 ...

“적어도 집배원 파업은 응원합니다”

‘파업’은 대부분 부정적으로 인식되기 마련이다. ‘남’의 요구가 이뤄질 때까지 ‘나’의 불편이 생기기 때문. 그러나 이번 파업에 대한 인식은 예외에 가깝다. 집배원 노조인 전국우정...

죽음에 내몰린 집배원들의 절규

“오늘도 퇴근 도장을 찍고 야간 잔업을 하고 있다. 과로가 너무 심해 근무자가 사망할 지경이지만 물량을 소화하려면 어쩔 수 없다. 돈을 더 달라는 게 아니라 인간답게 근무하게 해 ...

“집배원 죽지 않고 공공성 지킬 방법 찾기 위해 파업”

집배원 노조인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이 사상 처음으로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93%에 달하는 압도적 찬성률을 기록했다. 집배원이 우편배달을 멈추게 되면 1...

올해만 9번째…‘죽음의 행렬’ 내몰린 우체국 집배원들

또 한 명의 집배원이 세상을 떠났다. 올해 들어 벌써 9명이다. 우체국 집배원들은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하라며 총파업을 예고했다.한국노총 전국우정노동조합에 따르면, 6월19일 아침...

[경남브리핑] 김일권 양산시장, 조직개편‧공직기강 확립 강한 의지 피력

양산시는 김일권 시장이 12월31일 하루 휴가를 내고 새해 시정구상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김 시장은 이번 휴가에 연초에 단행할 대대적인 조직개편 및 인사에 대한 밑그림을 완...

방송 보도 이후 ‘대구희망원’은 어떻게 됐을까

시사저널이 주최하는 대학언론상이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사상 최악의 폭염 속에서도 짧은 바지를 입지 못하는 집배원의 현실적인 고충을 직접 체험한 르포 기사 ‘바지 속 열섬...

“아줌마를 왜 건드리겠어?” 피해자에게 묻는 사회

시사저널이 주최하는 대학언론상이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사상 최악의 폭염 속에서도 짧은 바지를 입지 못하는 집배원의 현실적인 고충을 직접 체험한 르포 기사 ‘바지 속 열섬...

‘바지 속 열섬’ 부르는 집배원복…폭염에도 ‘긴바지옥(긴바지+지옥)’

시사저널이 주최하는 대학언론상이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사상 최악의 폭염 속에서도 짧은 바지를 입지 못하는 집배원의 현실적인 고충을 직접 체험한 르포 기사 ‘바지 속 열섬...

[시사저널 대학언론상] 청춘의 열정, 폭염도 뚫었다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올해 전국을 강타했다. 전국의 기상관측소 가운데 절반 이상에서 역대 최고기온 신기록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95곳 중에서 60%에 해당하는 57곳에서 ...

제7회 시사저널 대학언론상 수상자를 공개합니다

제7회 시사저널 대학언론상 수상자를 공개합니다땀과 열정이 담긴 작품을 출품해주신 모든 참가자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제7회 시사저널 대학언론상 수상작은 아래와 같습니다.■ ...

[Today] 증세 없이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실행 가능할까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고, 19대 장미대선이 마무리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습니다. 새로운 정부, 그리고 복잡한 정치권과 관련해 쏟아지...

토요일 택배, 집배원 사망에도 강행하는 ‘죽음의 우체국’

지난해 12월 가평우체국 집배원 김 아무개씨가 한 다세대주택 계단에서 택배 상자를 든 채 쓰러졌다.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김씨는 결국 숨을 거뒀다. 지난 2월에는 가평우체국의 ...

문재인의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 공약’에 엇갈린 반응

#1. “헛소리죠. 대권가도를 위한 표(票)퓰리즘에 불과합니다. 가뜩이나 공무원시험으로 몰려드는데, 괜한 소리에 경쟁만 치열해지겠네요.” 서울 노량진 고시촌에서 만난 공무원시험 준...

‘북한식당 종업원 탈출 사건’ 법정에 서다

4·13 총선을 불과 일주일 앞둔 지난 4월7일 중국 저장성(浙江省) 닝보(寧波)에 있는 ‘조선식당 류경(柳京)’에 근무하던 남자 지도원(지배인) 한 명과 여자 종업원 12명 등 ...

“농협발 ‘택배대란’ 벌어질 수 있다”

농협이 올해 택배 사업에 뛰어들기로 하면서 택배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농협 택배가 가시화되는 순간 ‘택배 업무 중단’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농협발 ‘...

중국이 ‘퇴역 비둘기’ 재징집 나선 까닭

지난 12월17일, 중국 인민해방군(PLA) 청두(成都) 군구는 부대 간의 원활한 통신을 위해 비둘기 1만 마리를 훈련시킬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통신 수단이 여의치 않은 산악 지대...

“무던히도 원칙 중시했던 사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서전 에서 노 전 대통령은 그의 고향 친구에 대한 소회를 풀어놓고 있다. ‘1975년 제17회 사법고시 합격자 발표가 나던 날, 무슨 일인지 아침부터 한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