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뇌·호흡기 건강이다. 모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과 연관돼 있다. 심장질환 가운데 심근경색은 유독 환절기...

예능 장악한 운동선수들…스포테이너 전성시대

JTBC 《뭉쳐야 찬다》가 6~7%에 달하는 시청률로 일요일 종편 시청률 1위에 오를 정도로 인기를 구가한다. 특이한 것은 이 프로그램에 연예인 스타 출연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

[이천브리핑] ‘반도체 경기’ 위축 내년도 세수입 대폭 감소 전망

경기 이천시가 미·중 무역전쟁, 일본의 수출입 규제 등 여파로 반도체 경기가 위축됨에 따라 내년도 세수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29일 이천시에 따르면 시는 이같은 대내외 ...

환절기 불청객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법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다. 환절기 기온차가 커지면 심장이 받는 스트레스가 커져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혈...

육상 100m 8초대 진입, 꿈 아니다…인간 기록의 한계는?

육상 100m 9초 벽, 수영 자유형 50m 20초 벽, 마라톤 2시간 벽.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마의 벽’은 어디까지일까. 인간이 100m를10초 안에 돌파하는 것은 불가능할...

[충남브리핑] 충남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역학농가 모두 이동중지 해제

충남도가 20일 0시를 기점으로 도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역학농장 409곳에 대한 이동중지 명령을 모두 해제했다.이번 해제조치는 경기·인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장과 역학관련...

변비를 부르는 7가지 습관

화장실에 들락날락하는 장 트러블도 괴롭지만 변비도 고통스럽긴 매한가지다. 일주일에 3회 이상(하루 3회 이내) 배변이 정상이다. 그러나 화장실에 가는 횟수가 일주일에 2번 이하라면...

Q&A로 살펴보는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염증성 장질환이란?백혈구에서 방출된 활성산소가 장점막을 공격해서 궤양이 발생하는 만성 염증이다. 염증성 장질환은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주를 이룬다. 드물게 베체트 장염이 발견...

“근육 있어야 암도 이긴다”

근육량이 많으면 암도 이길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2016년 의학 학회지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암 환자 중 근육량이 많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생존율이 높은 것으로 ...

‘넘사벽’ 세계 육상 단거리, 양예빈은 넘을 수 있을까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려 있는, 그러나 우리에겐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였던 불모지 육상계가 오랜만에 들썩이고 있다. 계룡중 3학년 양예빈 선수의 ‘화려한 등장’ 탓이다. ...

아이가 설사하고 열나면 약 먹이지 말고 병원 찾아야 

■ 올바른 멀미약 사용법추석에는 고향을 찾아 장거리를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먹는 멀미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하고 추가로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 복...

‘몸 안의 돌’ 예방하려면 오징어보다 고등어

우리 몸에 생기는 돌이 담석이다. 담즙 성분이 딱딱하게 돌처럼 굳은 것이 담석이다. 담석증은 소화 과정에서 생기는 질환이므로 식습관을 개선하면 예방할 수 있다. 밥을 먹으면 간에서...

숨쉬기 다음으로 필요한 운동 ‘루두스(LuDuS)’

당장 의자에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을 5번 반복해 보자. 5번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5초 이상이라면 근감소증을 의심해야 한다. 10개 정도의 계단을 쉬지 않고 오르기 힘들거나 신...

“오래 살려면 의자부터 치워라”

세계적인 의료기관 미국 메이요클리닉이 2016년 발표한 연구 논문은 “오래 앉으면 죽는다(Sitting too much kills)”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현대인의 비만, 당뇨병,...

직장인 최광일씨는 하루 11시간을 앉은 채로 보낸다

업무 대부분은 컴퓨터 앞에서 이뤄진다. 최씨(30)는 “오래 앉아서 일하니 확실히 자주 피곤하다”며 “목과 허리 통증도 느껴지곤 한다”고 말했다. 요즘엔 몸을 일부러 움직이기 위해...

10~30대 ‘크론병’ 늘어나는 이유

대학생 김아무개씨는 복통이 잦아 수업 중에 화장실을 찾는 일이 늘었고 항문에 통증까지 생겼다. 장염인 줄 알고 병원을 찾았는데 크론병 진단을 받았다. 김씨처럼 젊은 층에서 크론병이...

‘과장 광고’ 혐의 유튜버 밴쯔, 벌금 500만원 선고

자신이 판매하는 건강기능식품을 다이어트에 특효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혐의로 기소된 유명 먹방 유튜버 ‘밴쯔’(본명 정만수·29)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대전지법 형사5단독 서...

“방탄 커피, 심혈관질환 유발”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 커피에 대해 관계 당국이 심혈관 질환 위엄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식약처는 8월7일 방탄 커피 등 다이어트 제품을 허위·과대 광고로 ...

‘모디즈(Mobile Disease)’가 당신을 노린다

휴대전화가 세상에 처음 나온 것은 1973년이다. 10년 후인 1983년엔 보편화됐다. 아이폰이 2007년에 출시되면서 스마트폰 시대가 열렸다. 당시 세계적으로 100명당 50건이...

당뇨보다 무서운 당뇨합병증을 막으려면

‘당뇨는 있지만 합병증은 없다.’ 이는 장수인의 공통점 중 하나다. 당뇨에 걸려도 당뇨합병증만 없으면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합병증 위험 때문에 당뇨를 ‘21세기 인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