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케어 비즈니스’ 보인다

일반적으로 비즈니스 모델의 아이디어는 사회문제로부터 시작된다. 지구 환경, 저출산·고령화, 빈부격차 등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말한다. 다음으로는 바로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목...

당뇨보다 무서운 당뇨합병증을 막으려면

‘당뇨는 있지만 합병증은 없다.’ 이는 장수인의 공통점 중 하나다. 당뇨에 걸려도 당뇨합병증만 없으면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합병증 위험 때문에 당뇨를 ‘21세기 인류의 ...

땀 냄새 심한 ‘액취증’엔 수술이 근본 치료

땀을 많이 흘리는 계절이다. 땀 자체도 불쾌하지만 냄새로 고통받기도 한다.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로 땀 냄새가 심한 증상을 액취증이라고 한다. 액취증은 겨드랑이에 분포하는 땀...

30~40대 여성, 생리량 많아지면 자궁근종 의심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생리통이나 생리량이 많아지면 자궁근종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심승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약 25...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 사망 위험 높다

‘하루 30분씩, 일주일 5일 운동’은 건강 유지뿐만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는 의학적으로도 증명됐다. ‘30분 운동’으로 예방 가능한 대표...

목 돌리기 힘들면 ‘근막’ 이상 의심해 보라

“나는 항상 어깨가 천근만근 무겁고, 뒷골이 당겨.” “등에 담이 들었나 봐요. 목을 돌리기가 힘드네.” “팔목에 통증이 있고, 손가락이 원하는 대로 안 움직이는데 병원에서는 이상...

소리 없이 조여오는 위험…‘경동맥 협착’ 주의보

심장과 뇌를 이어주는 경동맥이 목 양쪽에 있다. 이 동맥은 뇌로 가는 혈액의 약 80%를 보내는 중요한 혈관이다. 경동맥이 좁아져 뇌로 혈액공급이 감소하거나 혈전이 발생하면 심각한...

다이어트 중에 복통 반복되면 담석증 의심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거나 과식을 했을 때 위경련이 반복되면 담석증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또 다이어트를 위해 지방을 전혀 먹지 않아도 담석증 위험이 커진다. 간에서 나오는 소화액...

국민 안전 담보로 한 ‘가드레일 두께 오차 허용’

도로에서 추락 사고를 막는 최후의 보루인 가드레일의 두께에 마이너스 오차를 허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가드레일은 두께가 굵을수록 충돌 저항이 강해지고 얇아지면 그 반...

뇌로 가는 혈관 절반 막히면…증상 없지만 ‘생명 위협’

심장에서 뇌로 가는 혈액의 80%가 지나는 혈관이 목 부위에 있는 경동맥이다. 이 혈관이 막히는 병이 경동맥 협착증이다. 이는 뇌졸중 원인의 30%를 차지한다. 뇌졸중은 일단 발병...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치료 잘하는 병원이 목표”

연세암병원은 '치료 잘하는 병원'을 목표로 삼았다. 올해 3월부터 연세암병원을 이끌고 있는 금기창 신임 원장은 "2014년 개원 후 5년 동안 양적 성장을 해왔다면 앞으로 2022...

사람만 건강검진? 반려동물도 필수!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꿈꾼다. 건강은 한번 나빠지고 나서 치료하는 것보다 나빠지기 전에 미리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일정 나이가 되면 해마다 건강검진을 통...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부, 임신성 당뇨 위험 증가 

흔히 지방간이 없는 사람은 없다고 한다. 실제로 성인 3명 중 1명은 간에 지방이 5% 이상 쌓인 지방간 질환자다. 지방간의 80% 이상은 비알코올성이다. 술을 마시지 않는데도 지...

美에서 ‘1+1’ 행사하는 갤럭시S10…한국은 ‘봉’?

마케팅 차별 전략일까, 소비자 차별 전략일까. 아니면 눈속임일까.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이 미국에서 ‘1+1’ 행사품목이 됐다. 3월7일(현지시각) 스마트폰 전문매체...

이름값 못 하는 ‘태아보험’에 우는 산모들

‘태아’를 위한다는 ‘태아보험’이 이름값을 하지 못하고 있다. 임신 중 질병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태아보험에 드는 산모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정작 ‘복중 아기’의 질병에 대해서는...

3461m 심해에서 건진 '블랙박스', 스텔라데이지號 비밀 풀릴까

2년 전 남대서양에서 침몰했던 한국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의 항해기록저장장치(VDR·Voyage Date Recorder)가 수심 3000여m 심해에서 발견됐다. 2월18일 외교부에...

갑작스러운 소화불량 1~2개월 지속? ‘췌장암’ 의심

최근 혀에 있는 미생물로 췌장암을 조기 진단할 가능성이 알려져 세간에 화제가 됐다. 중국 전장의대 연구팀이 45~65세 환자 중에서 췌장암 조기 발견환자 30명과 건강한 사람 25...

임신하기 좋은 시기는 따로 있다

올해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임신과 출산을 계획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려면 임신 전부터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특히 요즘 고령 출산이 늘어나는 만큼...

문신 때문에 심장 수술 받는다고?

A씨는 평소 건장한 체격에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의 소유자로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몸살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심장 초음파검사를...

젊은 20~30대, 전체 유방암 환자의 10% 넘었다

국내 유방암 환자는 15년간 지속적으로 증가세다. 빨라진 초경, 서구화된 식습관, 늦은 결혼, 저출산, 모유 수유 감소, 비만, 피임약 등이 원인이다. 특히 젊은 유방암 환자가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