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국제도시 이끌어갈 적임자 ‘나야 나’

인천의 중심이자 상징으로 발돋움한 송도국제도시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정의당이 21대 총선을 앞두고 각축전이 치열한 모양새다. 올해 치러지는 21대 총선은 4년 전 20대 ...

‘여성 불모지’ 경북을 뒤집을 수 있을까

21대 총선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12월17일부터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면서 공식적인 열전에 돌입한 것이다. 국회에서는 아직도 선거법 개정안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황이지...

‘정치초년생’ 황교안 연일 때리는 홍준표…“박찬주 영입도 부적절”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달 들어 황교안 현 한국당 대표를 직접 겨냥해 쓴소리를 퍼붓고 있다. 황 대표를 '정치 초년생'으로 지칭한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지도부에 날을 세우며...

4·13 총선은 2017년 대선 전초전

20대 총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4월13일 치러질 20대 총선은 국민의 새로운 대리인을 뽑는 것 외에도 2017년에 있을 19대 대선의 향배를 가를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

고향 주민 경조사 챙기고 장학 사업에도 ‘흔적’ 남겨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본인의 거듭된 부인에도 불구하고 오는 4월9일 총선에 출마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원장은 지난 2006년 국정원장에 취임한 이후 자신의 고향인 부산 ...

[박주선 단독 인터뷰]"DJ 위에 무소속 출마"

지난해 옷 로비 사건으로 낙마한 박주선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49)이 장고 끝에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이 한영애 의원을 공천한 전남 화순·보성 지역구에 무소속으로 도전장을 ...

14대 민자 집안 거물 북새통

민자당이 바짝 달아오르고 있다. 현역 의원 및 원외 지구당위원장, 3역 의원 및 원외 지구당위원장, 3당합당으로 인해 조직책에서 탈락된 3계파 인사들, 재기를 노리는 5공 인사들,...

대 이을 준비하는 양김 · 전씨 아들들

“숨을 한번 마음대로 못 내쉬는 청년기를 보냈다.” 한 야당지도자의 2세는 부친의 정치적 행보에 누를 끼칠세라 조심스럽기만 한 ‘정치인 2세’의 고충을 이렇게 털어놓은 적이 있다....

5공 뿌리에 ‘회귀’의 싹

지난 30일 全斗煥씨 하산을 계기로 여권 세력구조가 새로운 판도로 조성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全斗煥씨의 백담사 하산에 관한 盧泰愚 대통령의 24일 발언→합당 이후 줄곧 계파모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