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군수의 해남 행정’ 상복 터졌다

전남 해남군이 최근 상복이 터졌다. 군은 이번 주만 해도 농협중앙회가 주관한 지자체협력사업 평가에서 우수 지자체에 선정됐다. 특히 ‘명군수(名郡守)’를 자칭하는 민선7기 명현관 군...

고령화 속도 빨라지는 아세안, 고민 깊어지는 한국

저출산과 고령화 추세가 지속되면서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늘고 있다. 생산가능인구 감소는 소비 여력 감소를 가져오며, 고령층 증가는 사회적 비용 부담 및 경제적 활력 ...

[혼코노미 특집] 대세는 1코노미, 국내 산업지도 바꿨다

빅데이터 분석기업 다음소프트 생활변화관측소의 키워드 분석 결과에 따르면 ‘혼자 밥을 먹는다’는 의미의 ‘혼밥’에서 파생된 ‘혼○’ 시리즈는 현재 계속해서 신조어를 낳고 있다. 20...

독일의 출산율이 오름세인 몇 가지 이유

최근 한국은 출산율 0명대로 접어들면서 임신·출산·육아에 대한 사회적 고민이 어느 때보다 깊어졌다. 출산율 저하는 고령화와 더불어 미국·일본, 유럽 여러 국가 등도 직면해 있는 고...

[가평브리핑] 2035년 인구 10만명 목표, ‘3대 비전 10개 전략’ 제시

경기 가평군이 2035년 인구 10만명을 목표로 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을 마련했다. 이는 기존 인구목표인 2020년 13만명에서 3만명 줄어든 규모다. 가평군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

[인천브리핑] 루원시티 2차 SK 리더스뷰 견본주택, 2만7000여명 문전성시

‘루원시티 2차 SK 리더스뷰’ 견본주택이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인천 청라지구와 가정지구를 연결하는 수도권 서북부 관문에 위치한 입지적 강점과 SK건설 브랜드의 대단지 프리미...

[차세대리더-정치] 이준석 “건전한 진화 위해 필요한 담론 제시하고파”

2011년 스물일곱의 나이로 정치권에 처음 등장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그 이듬해부터 올해까지 8년간 시사저널 차세대 리더 명단에 한 번도 빠짐없이 이름을 올렸다. 해마다 ...

“학군 중요성은 감소, 교통 여건 중요성은 증가”

‘새로운 관점.’ 최준영 법무법인 율촌 전문위원은 다르다. 폭넓은 분야에서 남들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해 최근 ‘핫’하게 떠올랐다. 이력도 남다르다. 서울대 환경...

부동산시장 다시 꿈틀…‘4인4색’ 고수들의 조언

다시 부동산이다. 한동안 잠잠하던 부동산시장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이에 놀란 정부는 ‘분양가 상한제’ ‘관계기관 합동조사’ 등 정책으로 방어에 나서고 있...

[전남브리핑] 도, 여성가족정책관 ‘재공모’…내정설 부담됐나?

전남도가 개방형 공모직으로 모집한 여성가족정책관을 재공모하기로 했다.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지역 관가에선 비례대표인 현직 기초의원이 지원해 적절성 논란과 사전 내...

인구정책 패러다임의 전환, 극복에서 적응으로

사람은 문제가 발생하면 일단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하지만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극복되지 않으면 어떻게 할까. 그 문제를 일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적응’을 ...

저출산은 재앙인가

0.98명. 작년 한국의 합계출산율이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이 담긴 ‘2018년 출생통계(확정)’ 자료를 8월 발표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 35개국 가운데 합계출산율...

“2023~24년 임계점”…인구정책 개혁에 사활 거는 정부

정부가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과 함께 나라의 존망과 직결된 인구정책 개선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저출산·고령화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안을 당장 궤도에 올려놓지 않으면 안...

[평택 브리핑] 평택시 '지속가능발전대상' 환경부장관상 수상

경기 평택시와 평택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2019년 대한민국 지속가능발전 전국대회’ 환경부장관상 수상 기관·단체로 선정됐다. 10일 평택시에 따르면 시와 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

평생 1명도 안 낳는 한국…“국가 최대 위협”

0.98명.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이다. 여성이 가임기간(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가 한명이 채 안 된다는 얘기다. 인구 절벽이 다가오고 있음을 보여주...

입사 호황기 마지막 세대의 눈물 “설 자리가 없다”

#1 A그룹 모 부장은 최근 회사에 몇 남지 않은 동기들과 식사 모임을 가졌다. 그동안 임원 승진을 목표로 가열차게 달려온 만큼, 이날 모임의 화두도 회사 얘기였다. 그러다 이내 ...

이대로 가면 ‘대한민국’이 사라진다

5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같은 달 신고된 혼인 건수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사망자 수는 역대 최고치를 찍으며 인구감소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통계청이 7월30일 ...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지속가능한 미래, 지자체 간 국제교류가 해법"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은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이 높다고 지적한 뒤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역할을 확대하고 지자체 간 국제교류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

짙어지는 인구소멸 그림자…합계출산율, OECD 유일 ‘1명 미만’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손 쓸 수조차 없다. 초저출산 얘기다. 통계청이 2월27일 발표한 '2018년 출생·사망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8명...

아이 초등학교 보내기 300만원 시대

텐포켓(Ten-pocket)이라는 말이 있다. 글자 그대로 ‘열 개의 주머니’라는 이 신조어는 부모·조부모·이모·삼촌뿐 아니라 주변 지인들까지 합세해 아이 한 명을 위해 지갑을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