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취업자 증가폭 18개월來 최대…청년층 실업자는 늘어

7월 취업자 수가 18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청년과 60대 이상 구간에선 실업자가 크게 늘었는데, 이들의 구직 활동이 활발했던 영향으로 분석된다.통계청이 8월14일 발표...

취업자 증가폭 20만 명대 회복했지만…고용사정 개선은 ‘글쎄’

12개월 연속 부진을 면치 못했던 취업자 증가 폭이 20만 명대를 회복하며 기지개를 켰다. 그러나 실업자 수와 실업률 지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는 등 전반적으로 고용 사정이 나아졌...

한국, IMD국가경쟁력 한 계단 떨어진 이유

올해 한국의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국가경쟁력 평가 순위가 지난해보다 한 계단 하락한 28위를 기록했다.기획재정부는 2019년 IMD 국가경쟁력 평가 결과 한국이 평가 ...

[남양주 브리핑] 상반기 체납차량 ‘고강도 단속’ 실시

경기 남양주시는 오는 5월22일 행정안전부 주관 '2019년 상반기 체납차량 전국 일제단속의 날'을 맞아 대대적인 번호판 영치 단속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남양주시는 그동안 체...

4월 청년 고용률 2007년 이후 최고치…실업률도 ↑

4월 청년 고용률이 13년 사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청년 실업률도 함께 올랐다. 고용률은 개선됐지만 일자리를 원하는 청년도 늘어 고용률과 실업률이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 “40대 고용 불안정…업종별 고용대책 마련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고용 상황을 언급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부 일자리 정책의 효과가 고용시장에서 일부 나타나고 있지만, 고용시장 밖으로 밀려나는 계층과 취약계층의 ...

고용률, 3월 기준 역대최고…노인 취업자 늘고 3040은 줄어

고용 지표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취업자가 두 달째 20만 명대 증가폭을 기록했고, 고용률도 상승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뜯어보면 분위기가 마냥 좋지만은 않다. 특히 취업자 수가 ...

2월 취업자 크게 늘어…이유 살펴봤더니

얼어붙은 고용 시장에 모처럼 희소식이 들려 왔다. 2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2월보다 26만3000명 늘어난 것이다. 13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하지만 마냥 좋아할 수는 없...

[전남동부브리핑] 여수시, 중요 정책 여론조사 결정 두고 논란

여수시가 민선 7기 들어 중요 정책을 여론조사 결과로 결정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시의원이 남산공원 개발 방식 등에 대한 시민여론조사 결과를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문제를 제기...

[전남 브리핑] 김영록 지사 "영암·목포, 서남권 경제 중심지로 육성"

김영록 전남지사는 2월 19일 영암군과 목포시에서 도민과의 대화를 갖고 “영암을 남도 문화관광의 중심지이자, 서남권 경제 중심지로, 한반도 서남단 목포를 환서해권 경제벨트의 출발점...

‘SKY캐슬’처럼 고가 취업 컨설팅 받는 청년들

한국의 대학 입시와 교육 실태를 소재로 한 JTBC 드라마 《SKY캐슬》이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데, 드라마에서 묘사되는 ‘고액 컨설팅·코디’가 실제 취업 시장까지 번지고 있다...

[단독] 강력범죄 전과자 수백 명, ‘지금도 운전 중’

운송체계의 공공성과 국민의 안전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버스와 택시 운수종사자 중 강력범죄를 저지른 전과자들이 지난해 수백 명 적발된 사실이 시사저널 취재 결과 밝혀졌다. 적발...

한국판 ‘부르즈 할리파’ GBC…국내 최고층 마천루 전망

부르즈 할리파(아랍에미리트·828m), 상하이타워(중국·632m), 아브라즈 알 바이트 타워(사우디아라비아·601m). 각 나라를 대표하는 초고층 랜드마크 빌딩의 현주소다. 국내에...

이헌재 “한국 경제에 전환기적 고통의 시대 온다”

[편집자 주]혼돈의 시대다. 변화의 시대다. 시사저널은 창간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길을 묻다’ 특별 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

경기도, 여성경력단절 문제에 팔 걷고 나선다

경기도가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특히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지원뿐만 아니라 경력단절 자체를 사전 예방하는 데에도 역점을 두고 대책을 세워 주목된다...

[만사靑통①] “소통하던 대통령이 달라졌다”

“늘 갈등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갈등을 겪으면서 사회가 성숙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믿는다. 지지도가 낮다면 정부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중략...

[경남브리핑] 밀양시, ‘농산물 직거래’로 수입 개방 대처 모색

밀양시(시장 박일호)가 2018년도 농산물 직거래 판매실적이 10억 4491만 원으로 농가 소득에 크게 기여 했다고 1월 8일 밝혔다. 이는 2017년 판매실적 9억 3237만원 ...

한국 경제 뇌관 건드린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81%→75%→60%→53%. 집권 3년 차를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변화다.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높은 81%로 시작한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은 18개월 만에 53%까...

문재인 정부 최대 뇌관…568만 자영업자의 위기

국내 568만 자영업자들이 신음을 넘어 절규하고 있다. 그야말로 한 줄기 희망도 비치지 않는 악화일로(惡化一路)의 터널을 지나는 모습이다. 물론 ‘자영업자 위기설’이 어제오늘의 일...

취업난에 일자리 찾으러 해외 떠나는 대학생들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는 탓에 일본·대만 등 해외로 취업하려는 대학생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정부 또한 청년 취업률을 높이고자 올해 상반기부터 해외 취업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