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취업·수주청탁에 인사청탁까지…의혹 휩싸인 EBS 사장

김명중 EBS 사장이 각종 부정청탁 의혹에 휩싸였다. EBS 간부가 김 사장으로부터 취업청탁과 사업 수주청탁을 받고, 이를 들어줬다는 것이다. EBS 간부 A씨는 4월8일 고등학교...

버닝썬 논란 속 ‘경찰총장’ 윤 총경, 이르면 10일 밤 구속여부 결정

‘버닝썬 사태’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윤아무개(49) 총경의 구속 여부가 10월10일 판가름날 예정이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태 개입 외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관계자...

카카오, 보험부터 운송까지 먹거리 무한 확장

카카오가 최근 신사업 자회사를 통해 먹거리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금융과 물류, 운송 등 분야도 가리지 않는다. 그동안 카카오톡 관련 사업과 콘텐츠 분야에서 매출을 올려왔던 것...

[용인브리핑] 석성산 일출·광교산 사계 등 '新용인8경' 선정

경기 용인시가 용인자연휴양림, 용인농촌테마파크 등을 포함한 ‘신(新)용인 8경’을 선정했다.25일 용인시에 따르면 새 용인 8경은 경관과 역사적 배경 등을 고려해 2003년 지정됐...

탈세의 생활화 부추기는 ‘간편송금 앱’ 실태 추적

“손님, 돈은 ‘이 번호’로 보내주시겠어요?”지난 9월14일 찾은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의 한 카페. 아이스 아메리카노 2잔을 시키자 카페 주인이 계산대 옆 푯말을 가리켰다. ...

[단독] 檢, 코오롱 인보사 수사자료 유출 수사관 감찰 무마 논란

검찰의 피의사실공표를 둘러싸고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검찰 수사관이 대기업 수사자료를 유출한 정황이 포착돼 파장이 예상된다. 검찰은 최근 분위기를 의식한 듯 발 빠르게 자체 감찰에...

YG 비아이 마약혐의 인정…양현석 향하는 칼날

마약 관련 의혹에 휩싸인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소속사 수장이었던 양현석 전 YG 대표도 ...

‘인터스텔라 초저금리’ 시대 재테크 3대 전략

“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영화 《인터스텔라》의 명대사다. 숱한 위기를 극복하고 견뎌온 인류의 자세를 대변하는 이 말을 ‘인터스텔라 초저금리 시대’가 된 지금 다시...

여섯 살 보람이가 지상파 공룡 MBC와 맞먹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매월 한 차례씩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쓰는 ‘최재붕의 포노사피엔스’를 연재합니다. 최 교수는 화제의 신간 《포노사피엔스》의 저자로 수많은 강연회를 통해 독...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대전브리핑] 일본 악재 속 단재 신채호 띄운다

일본의 경제제재로 반일 정서가 확대되는 가운데 대전지역 대표 독립운동가 신채호 선생에 대한 재조명이 이뤄지고 있다. 대전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

여성주의 열풍, 한국 드라마를 바꾸다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는 한국의 양대 포털사이트인 ‘유니콘’과 ‘바로’를 배경으로 한다. 1위 포털이자 외국기업의 한국 지사로 설정된 유니콘...

카카오뱅크, 진짜 ‘카카오의 뱅크’ 됐다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 자리를 꿰차게 됐다. 비금융기업이 은행 경영권을 쥐게 된 첫 사례다. 금융위원회는 7월24일 정례회의에서 카카오뱅크에 대한 카카오의 주식 한도초과보유...

‘재력가 아들’로  위장한 제비의 두 얼굴

제주도 출신인 이방연씨(여·30)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공부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 있는 치과에 취업해 치위생사로 일했다. 이씨는 자신의 직업에 상당한 자부심과 ...

역대급 ‘인사 폭풍’에 숨죽인 금융권

올해 하반기 금융권에 대규모 ‘지각변동’이 일어날 전망이다. 신한금융과 우리금융, BNK금융그룹 등 주요 금융그룹 회장들의 임기 만료가 8월초부터 시작되면서 연임과 교체에 대한 다...

‘YG 마약’ 수사에서 드러난 검·경의 거짓말

‘YG 신화’가 무너지고 있다. 빅뱅과 2NE1 등을 성공시키며 국내 ‘3대 메이저 기획사’로 우뚝 선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엔터)였지만, 빅뱅 멤버 승리가 연루된 버닝썬 사건...

[경남브리핑] 경남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속도 낸다

경상남도가 7월 1일 도청에서 ‘제1회 공유경제촉진위원회’를 개최했다.이날 회의에서는 2019년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 선정안과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조례 시행규칙 제정...

대기업그룹, 경쟁 없이 계약한 내부거래가 94%

지난해 국내 주요 그룹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 가운데 94%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의 경우 24조원이 넘는 거래를 모두 수의계약으로 진행했다.6월19일 ...

생존의 몸부림…은행 점포가 사라진다

은행의 점포·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 은행마다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금융거래가 확대되면서 지점 통폐합과 ATM 감축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강효상 ‘한·미 정상 통화’ 폭로에 모조리 휘말린 당·정·청

자유한국당의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로 정치권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사안의 공익성에 대해 부인했다. 여당은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한국당의 책임론을 꺼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