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금지법’으로 보는 스타트업 규제의 흑역사

스타트업 규제의 역사는 정보통신기술(ICT)의 시작과 맞물려 있다. 1990년대 토종 검색엔진이 등장했다. 제1 벤처붐도 함께 시작됐다. 하지만 인터넷 관련 법안은 전무했고, 오히...

카카오, 보험부터 운송까지 먹거리 무한 확장

카카오가 최근 신사업 자회사를 통해 먹거리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금융과 물류, 운송 등 분야도 가리지 않는다. 그동안 카카오톡 관련 사업과 콘텐츠 분야에서 매출을 올려왔던 것...

[경남브리핑] 경남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속도 낸다

경상남도가 7월 1일 도청에서 ‘제1회 공유경제촉진위원회’를 개최했다.이날 회의에서는 2019년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 선정안과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조례 시행규칙 제정...

[이미리의 요즘 애들 요즘 생각] 공유경제 둘러싼 갈등과 논쟁

‘공유 세대’의 탄생. 무엇이든 공유한다. ‘개발자 공유 서비스’는 최근 만난 신박한 ‘공유템’이다. 개발자 몸값이 너무 비싸 스타트업들은 감히 넘볼 수 없다. 하지만 공유하면 다...

카풀, 다시 달린다…택시-카풀업계 극적 합의

출·퇴근 시간에 승용차 유상 카풀이 허용될 것으로 보인다. 택시업계와 승차공유서비스 업계가 극적으로 합의를 이룬 것이다. 전현희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 위원장(더불어민주당 ...

첨예한 승차공유 갈등 속, ‘타다’를 타다

2월19일 서울 용산구 신용산역 근처.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의 운행 차량이 길가에 멈춰 섰다. 곧 뒤따르던 서너 대의 택시가 경적을 요란하게 울려댔다. 양쪽 업계의 갈등을 상징...

‘카카오 카풀 중단’이 어디까지나 ‘잠정’인 이유

카카오가 결국 택시의 반발에 한 발 물러섰다. 카풀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지 한 달여만인 1월15일 잠정 중단을 발표한 것. 하지만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란 시각도 있다. 시범...

[체험 르포] 카풀vs택시, 직접 타보고 비교해봤다

카카오 카풀, 이번엔 직접 타봤다. 기자는 12월21일부터 3일 동안 카풀과 택시를 비슷한 상황에서 이용한 뒤 비교해봤다. 단 택시는 콜을 부르지 않고 거리에서 직접 잡았다. [요...

[체험 르포] ‘카카오 카풀’ 기자가 운전대 잡아 보니…

‘목적지나 방향이 같은 사람들이 한 대의 승용차에 같이 타고 다니는 것.’ 위키백과에 나온 카풀(carpool)의 뜻이다. 카카오는 12월7일부터 ‘카카오 T 카풀’이란 이름으로 ...

[포토] 택시 생존권 걸린 '카풀 반대' 총파업

‘카카오 카풀 서비스’도입을 반대하는 전국택시노조 등 택시 4개 단체 회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 날 집회 참가한 택시기사들은 생존권을...

[Up&Down] 박항서 신드롬 vs 택시 총파업

UP 베트남 ‘국민영웅’ 된 박항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베트남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박 감독은 12월15일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카카오가 택시기사의 분노를 유발한 촉매제가 됐다. 카카오 카풀 서비스를 철회하라며 분신을 시도한 기사 최아무개(57)씨의 죽음으로 업계는 끓어올랐다. 카카오는 “현안에 관해 택시업...

[대한민국 입법대상⑥] 전현희 민주당 의원

지난 6월 국내 기업의 해외투자개발사업 시장 진출을 지원할 전문 기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공식 출범했다. 단순도급 방식에서 벗어나 투자개발형 사업으로 변모 중...

택시업계 시위 예고에도 여론 냉담한 이유

택시기사 3만여 명이 10월18일 영업 중단을 예고했으나, 여론은 냉담하다. 앞서 택시업계는 카풀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밝힌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해 “생존권 위협 말라”며 날 선 비판...

불법과 합법 사이에서 줄 타는 ‘카풀’ 드라이버

“카파라치세요? 잘못 말하면 큰 일 나는데….” 카풀앱 ‘풀러스’ 이용자 정아무개씨가 조심스레 말했다. 풀러스 드라이버로 돈을 벌기 시작한지 석 달 째라는 정씨는 기자를 태우기 위...

자율주행차 때문에 2030년 미국 자가용 80% 줄어든다?

그동안 지구 위를 다니는 자동차 수는 계속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자율주행차가 먼 이야기일 것 같았던 2012년 IEA(International Energy Agency)는...

세계적 대세 ‘공유경제’, 한국만 강 건너 불구경

인도네시아에서 가격 대비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교통수단은 택시도 버스도 아닌, ‘오젝(Ojek)’이다. 오토바이택시를 말한다. 자카르타·수라바야·반둥 등 대도시에서 오젝은 거...

겉으로는 ‘초강수’ 뒤로는 ‘악수’?

예상대로 제대로 맞붙었다. 우파 대통령 사르코지의 당선 때부터 프랑스 노동자들은 그가 신자유주의 정책을 국정 전반에 반영할 것을 우려했다. 아니나 다를까. 지난 9월 사르코지 대통...

하이브리드 차 미국에서 날개 단 까닭

자동차 천국인 미국에서 전기 모터와 휘발유 엔진을 함께 갖춘 하이브리드(hybrid) 자동차 시대가 활짝 열릴 전망이다. 우선은 하루가 다르게 뛰고 있는 기름값 때문이다. 불과 몇...

자동차 핸들 놓으면 삶이 행복해진다

1988년 독일인 미하엘 하르트만은 자동차들이 자기만이 아니라 휠체어를 탄 사람들과 유모차를 끄는 부모들의 길까지 가로막고 있는 것을 보고 속이 상해 인도에 주차된 차들 위로 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