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논란 속 ‘경찰총장’ 윤 총경, 이르면 10일 밤 구속여부 결정

‘버닝썬 사태’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윤아무개(49) 총경의 구속 여부가 10월10일 판가름날 예정이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태 개입 외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관계자...

대명그룹 2세 경영능력 다시 도마에

대명그룹 유력 후계자의 자질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서준혁 부회장은 미국 미네소타대학을 졸업하고 2007년 대명레저산업(현 대명호텔앤리조트) 신사업본부장을 맡으며 그룹 경영...

바이오株 또 출렁…임상연기에 주저앉은 헬릭스미스

코스닥 상위권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가 하루아침에 주저앉았다. 당초 이번 주로 예상됐던 신약의 임상 3상 결과 발표가 시험 오류로 미뤄지면서다. 헬릭스미스는 9월24일 오전 개장과 ...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핵심 기업 ‘익성’ 등 압수수색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 수사를 위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에 ...

‘가족펀드 의혹’ 조국 5촌조카 구속…검찰 수사 급물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란 의심을 받아온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아무개씨가 구속됐다. 검찰이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를 시작한 이후 첫 구속 ...

‘핵심’ 5촌조카 구속여부에 달린 조국수사 향방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와 관련해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아무개(36)씨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9월16일 밤 결정된다. 조씨는 코스...

윤석열 검찰, ‘조국 사모펀드’에 수사력 집중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상대는 검찰에 대한 지휘권을 행사하는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조국 후보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

‘인보사’로 상폐위기 놓인 코오롱티슈진…6만 개미 피해 우려

‘인보사’ 사태를 일으킨 코오롱티슈진이 코스닥에서 쫓겨날 위기에 놓였다. 증시 퇴출이 최종 결정되면 6만 명에 가까운 소액주주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거래소 코스닥...

경남 창원 상장사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

"창원 경제에 폭풍이 몰려오고 있다"던 한 10대 그룹 재무담당 임원의 우려가 나온 게 지난 4월이다. 그 사이 경남 창원의 경기 둔화 조짐이 뚜렷해졌다. 국내에선 최저임금 인상,...

증시 폭락에 ‘골드바’ 날개 달았다

금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최근 증시 폭락이 원인으로 꼽힌다. 코스피는 2000선이 무너진 가운데, 대내외 악재들이 계속 터지면서 회복이 요원한 상황이다. 국제 경기 역시 일...

‘R의 공포’ 이후 첫 개장한 한국증시, 출발부터 ‘흔들’

글로벌 주식시장에 ‘R(Recession·불황)의 공포’가 드리운 가운데 8월16일 개장한 한국 증시는 하락 출발했다. 광복절인 전날 휴장으로 즉각적인 영향은 피했지만 결국 약세를...

맥 못 춘 한국 증시, 쌓인 리스크에 앞날도 ‘캄캄’

한국 증시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4월만 하더라도 2250선을 바라보던 코스피 지수는 이제 1800선 붕괴를 걱정해야 하는 ...

코스피, 38개월 만에 장중 1900선 붕괴…코스닥 3%대 추락

국내증시가 8월6일 출발부터 가라앉았다. 코스피지수는 일시적으로 1900선이 붕괴됐고, 코스닥지수는 3%대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9시5분 코스피는 전날보다 48.57포인트(2...

코스닥 6% 급락, 3년여 만에 사이드카 발동

코스닥지수가 8월5일 장중 6%대까지 급락하자 매매를 중단하는 ‘사이드카’가 발동됐다. 3년여 만에 처음이다.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2시9분 “코스닥150 선물가격 및 코스닥150...

양현석, ‘성매매알선 혐의’ 피의자로 입건…“내사에서 수사로”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그는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YG 소굴’은 마약 치외법권지역이었다

‘지드래곤, 탑, 박봄, 쿠시, 승리, 비아이, 그리고 양현석’K팝의 본거지라 불렸던 YG엔터테인먼트가 ‘범죄소굴’로 전락해 가는 과정은 지난 몇 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됐다. 소속...

수사 피해 비행기 탄 회장님들

비리 혐의로 수사 대상이 된 재벌 총수 일가의 행동 패턴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된다. 첫 번째는 휠체어에 타는 것이다. 건강상 이유를 내세워 국민과 재판부로부터 동정표를 얻기 위함...

박창호 SG 회장 “친환경 ‘업-사이클링’ 기업으로 성장할 것”

국내에서 아스팔트콘크리트(아스콘)의 역사는 50년이 넘는다. 아스콘은 우리나라의 발전과 궤를 함께 해왔다. 도로와 공항, 항만 시설 등 사회간접자본(SOC)사업에 아스콘이 필수적으...

[단독] 아이들 놀이터 ‘캐리’는 왜 소송에 휘말렸나

‘캐리언니’가 등장하는 유아용 콘텐츠로 최근 유명해진 회사 ‘캐리소프트’가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분쟁에 휩싸였다. 키즈카페 스타트업 ‘어웨이크플러스’는 지난해 10월 서울중앙지법에...

미·중 무역분쟁, 세상을 바꿨다…재테크도 바꿔야 ‘산다’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직격탄을 맞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