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와 에레나 할머니

몇 년 전 인기 있었던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에 등장한 인상적인 노래가 있다. 극 중 소매치기 출신 양순(오나라 분)이 노래방을 운영하던 남편의 종용으로 도우미 대신 손님...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변태적 성폭행에 따른 범행” 처음 재판정에 선 고유정의 말

전남편 강아무개씨(36)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정식 공판에서 강씨의 변태적 성욕을 강조하며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과정에서 일어난 우발적 범행임을 다시 한 ...

주말 사이 총기난사로 80명 사상…트럼프 정조준

미국에서 지난 주말 두 건의 대규모 총기 난사가 일어나 30명이 숨지고 50명 넘게 다쳤다. 인종 관련 증오 범죄일 가능성이 거론되자, 미국 정치권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책...

[한강로에서] 시민은 시민이다

빛고을 광주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17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7월28일 막을 내렸다. 수영이 비인기 종목인 데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빚어진 한·일 갈등이 워낙 심각해...

“韓 경제 제대로 보면 日에 ‘무조건 굽히자’ 얘기 안 해”

한 달 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해 통관 절차를 강화하겠다고 선언하면서 한국과 일본 사이에 무역분쟁이 시작됐다. 처음 상황이 벌어졌을 때 많은 언론은 다툼을 벌여봐야 우리는 상대...

‘대권 잠룡’ 폼페이오 “북한과 실무협상 재개 원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곧 재개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만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된 바가 없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

호날두와 유벤투스, 2019년판 도둑들

7월26일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벌어진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팀과의 대결은 역대 스포츠 사상 최악의 사례로 기록될 것이 확실하다. 친선 스포츠 경기가 스포츠 지면을 넘어 정...

광주세계수영선수권, 호평과 오명 사이 ‘절반 성공’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저비용 고효율’ 절약대회의 성공적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하지만 동네 수영대회에서나 볼 법한 후...

‘대성 건물’ 불법 성매매‧마약 유통 의혹…경찰 “확인 중”

민갑룡 경찰청장이 그룹 빅뱅의 대성(30·본명 강대성)이 소유한 건물 내 업소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민 청장은 7월29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광주 클럽 붕괴’ 사고 예고된 인재였다

광주의 한 클럽에서 복층 구조물 붕괴로 2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치는 큰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이번 사고는 무너져 내린 구조물이 불법으로 증축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예고된 인...

잇단 ‘헛발질’에 빛바랜 삼진제약 오너일가 50년 동거

‘게보린’으로 유명한 삼진제약은 지난해 ‘하프센추리(Half-century)’ 클럽에 가입했다. 1968년 설립된 대한장기약품이 삼진제약의 모태다. 조의환 회장과 최승주 회장은 1...

[단독] 농협하나로, 일본산 제품 판매 논란에 곤혹

국내 농산물을 판매·유통해야 할 농협이 일본산 등 수입산 제품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일본 수출 규제로 촉발된 '일본제품 불매운동'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재력가 아들’로  위장한 제비의 두 얼굴

제주도 출신인 이방연씨(여·30)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공부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에 있는 치과에 취업해 치위생사로 일했다. 이씨는 자신의 직업에 상당한 자부심과 ...

'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

핵폐기물 옆에서 농사를?…‘후쿠시마 공포의 쌀’ 사진의 진실

벼베기가 한창인 논밭. 맞은편엔 정체불명의 검은색 비닐봉지가 잔뜩 쌓여 있다. 벼논 가장자리에서 샛길만 건너면 닿을 거리다. 최근 인터넷 게시판과 블로그 등에 퍼지고 있는 사진이다...

몰락한 도시의 30대 게이 시장, 트럼프에 도전하다

지금 미국 민주당은 20명이 넘는 대선 주자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지지율도 몇몇 거물급을 제외하곤 거기서 거기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다크호스가 나타났다. 미국 부통령 마이크 ...

느긋한 이강인, 분주한 유럽클럽들…李의 새 팀은?

‘슛돌이’ 이강인에게 2019년 6월은 평생 잊을 수 없을 시간이다. 폴란드에서 열린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골든볼(MVP)까...

독일 분데스리가에 불어닥친 ‘축구 한류’

독일 분데스리가는 대한민국 축구가 세계의 벽을 넘지 못하던 1970년대부터 유럽파 탄생의 전초기지였다. 1979년 차범근이 입성하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유럽의 시선을 바꿔놨다. 이...

결국 “승리만 승리”한 버닝썬 수사, YG 수사는?

‘버닝썬 게이트’에 명운을 걸었던 경찰이 이번에는 명예를 걸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6월1일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마약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YG와 관련해 제기된 모든 의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