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삼키려는 대륙의 야심…‘웨강아오대만구 프로젝트’ 실체

지난해 10월 강주아오대교가 개통됐다. 강주아오대교는 홍콩과 마카오, 그리고 중국 광둥성의 주하이를 잇는다. 길이가 55㎞에 달해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2...

13개월 만에 ‘판호’ 빗장 푼 중국 ‘게임 한류’ 큰길 열릴까

중국 게임 사업을 관장하는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4월초 홈페이지를 통해 3월말 새로 판호를 발급받은 외산 게임 30종의 명단을 공개했다. 판호란 중국 내에서 게임 서비스를 위해 발...

넥슨 M&A 향방 따라 국내 게임업계 판도 바뀐다

국내 게임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최근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등장하면서다. 인수가는 최대 13조원까지 거론되고 있다. 국내 기업 M&A 사상 ...

신규 ‘캐시카우’ 절실한 게임업계 공룡 넥슨

김정주 NXC 대표가 보유 지분 매각을 사실상 인정하면서 넥슨 매각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인수·합병(M&A) 시장의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넥슨의 지배구조는 지주회사인 NXC가 일...

넥슨 김정주, 그가 말한 ‘좋은 사람’은 어디로 갔나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는 국내 게임업계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그가 1994년에 만든 넥슨은 수많은 게임을 통해 신화적인 역사를 만들어 나갔고,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

넥슨 매각 ‘어캄’!…내 게임 ‘섭종’?

“넥슨 매각 ‘어캄’(어떻게 함)?!”지난 1월 3일 넥슨 지주회사인 NXC의 김정주 대표가 NXC 지분 총 98.4%(약 10조원)를 매물로 내놓으면서 넥슨의 매각설이 돌기 시작...

경제 위기 몰린 문재인 정부, ‘인공지능’서 답을 찾다

#1 시가총액 1조 달러 돌파를 앞둔 아마존은 혁신의 상징이다. 대표적으로는 무인매장 ‘아마존고’와 물류혁신을 상징하는 ‘키보’가 있다. 아마존고에서 구매자가 물건을 잡으면 센서와...

한국과 일본의 아이돌, 계급장 떼고 붙다

Mnet의 ‘프로듀스’ 시리즈가 또다시 시작됐다. 이번엔 《프로듀스 48》이다. 이 시리즈는 2016년 1월 《프로듀스 101》로 시작됐다. 각 기획사의 여자 연습생 101명 중에...

미국에 뿔난 중국 “반도체 산업 일으키자!”

지난 5월4일 중국 베이징(北京)의 한 호텔 로비를 나서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안색은 어두웠다. 이틀 동안 진행된 미·중 무역협상이 별다른 소득 없이 끝났기 때문이다. 류허...

‘유니콘’ 드문 국내 스타트업 “사업 초기부터 해외시장 노려야”

‘유니콘(Unicorn)’은 주식시장 상장 전 기업가치가 10억 달러(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 기업을 말한다. 지난해 중국의 유니콘 스타트업 수는 120여 개다. 2016년 중국 ...

동남아 플랫폼 전쟁은 이미 시작됐다

한류(韓流)가 지속적으로 존재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지난 11월11일 중국의 ‘광군제’ 행사에서 전지현이 다시 모델로 등장했고, 그런 이유로 중국에서 다시 콘텐츠 분야의...

‘광군제 매출 50조원’ 이끈 4가지 핵심 기술

‘둬서우(剁手․손을 자르다)’는 쇼핑 중독을 풍자한 중국의 신조어다. 손을 자르기 전까진 인터넷 쇼핑을 멈출 수 없다는 뜻을 담고 있다. 11월11일 열린 중국 최대 쇼핑 축제 ‘...

“사리사욕 없는 AI가 공정한 정치하는 시대 온다”

2012년 개봉된 리들리 스콧 감독의 영화 ‘프로메테우스’는 인류의 창조주(엔지니어)를 찾아 떠나는 우주여행을 다루고 있다. 프로메테우스의 후속편인 ‘에이리언 : 커버넌트’는 비교...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은 지금 태양에너지로 간다

이미 지났지만 4월22일 지구의 날에 애플은 자신들이 얼마나 지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지를 홍보해 왔다. 2016년에는 아이폰SE와 아이패드프로 9.7인치 모델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중국 교육기업가 “한국에 ‘희망학교’ 만들고 싶다”

심천시 정치협회 위원, 광동성 청년연합위원, 중국국제투자촉진회 부회장, 심천시 화교연합 상무, 브릴리언트 문화미디어 회장…. 이는 모두 한사람이 가진 직함이다. 이 정도면 ‘직함 ...

한류 스타 아닌, ‘한류 플랫폼’ 수출 전략 필요

박유천 성추문 스캔들이 한류(韓流) 리스크로 비화하자, 한류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논의가 잇따르고 있다.(90면 문화 기사 참조) 개별 스타나 단발성 콘텐츠에 의존하기보다 지적...

180원만 있어도 사장님 된다

올해 29살인 롄하이신(蓮海欣)은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에 있는 스타트업(start-upㆍ신생벤처기업) ‘폰수리(修機)100’의 사장이다. ‘폰수리100’은 무료 AS기간...

엔씨소프트, 글로벌 호조에 1분기 영업이익 69%↑

엔씨소프트가 긍정적인 1분기 성적표를 받았다.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 등이 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엔씨소프트는 1분기 매출 2408억4800만원...

[콘텐츠 해외상륙작전]④거대한 콘텐츠 용광로, 중국

중국이 거대한 콘텐츠 용광로가 되고 있다. 내수시장 규모가 큰 덕분에 콘텐츠 기업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국내 업계도 다양한 한중합작 모델을 통해 중국 시장을 노크하고 있다. 다만 ...

“한류 현상에 기대려는 사고 벗어나야”

중국의 ‘대국굴기(大國?起)’는 문화산업에서도 두드러진다. 중국 전역에 멀티플렉스가 우후죽순 격으로 생겨나고 있다. 영화 상영관은 7000개를 넘어섰다. 지난해 중국 내 스크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