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록’ 손흥민, 이젠 멘털 제어하는 법 키워라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이적료 가치 1000억원 돌파, FIFA 베스트 11과 발롱도르 후보 진입 등 거침없던 손흥민의 축구 인생에 큰 시련이 닥쳤다. 경기 중 시도한 태클이 상대...

[한국영화 100년] 런던의 중심에서 한국영화를 외치다

런던 여행을 계획하는 뮤지컬 마니아라면 뉴욕의 브로드웨이와 양대 산맥을 이루는 웨스트엔드를 놓치기 힘들 것이다. 웨스트엔드의 심장부인 레스터 스퀘어에서는 세계적인 뮤지컬 작품들이 ...

[Up&Down] 손흥민 / 송성문

UP‘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손흥민 손흥민이 한국인 유럽 최다 골 타이 기록을 세우며 ‘전설’ 차범근 전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10월2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

토트넘의 손흥민과 국가대표팀의 손흥민은 왜 다를까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9~20 시즌 첫 골이 리그 다섯 경기만에 터졌다. 1호 골에 만족하지 않은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추석 연휴를 보내던 국내 팬들에게 큰 기...

유럽에서 펄펄 나는 ‘손흥민 파트너’들

절실했던 유럽행을 만 27세에 이룬 황의조(프랑스 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소속)가 3경기 만에 드디어 데뷔골을 터트렸다. 유럽에 진출한 아시아 공격수의 첫번째 장애물인 ‘빠른 데뷔...

중국 축구, 귀화 프로젝트로 월드컵 숙원 풀까

중국의 축구 열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평균 관중 2만 명을 가뿐하게 넘어서며 세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슈퍼스타 영입 경쟁이 극에 달했던 2017년 겨울 이적시장에서는 유럽 주요...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호날두 노쇼’는 예고된 참사였다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향해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급기야 후반 40분이 지나자 그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를 연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광판...

'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

독일 분데스리가에 불어닥친 ‘축구 한류’

독일 분데스리가는 대한민국 축구가 세계의 벽을 넘지 못하던 1970년대부터 유럽파 탄생의 전초기지였다. 1979년 차범근이 입성하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유럽의 시선을 바꿔놨다. 이...

전세계 누비며 한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 3인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한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었을 법한 구호가 다시 울려 퍼지고 있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에서 사...

‘월드클래스’ 손흥민, 몸값 오를 일만 남았다

유럽에서의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려 했던 손흥민의 꿈은 아쉽게 무산됐다.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확실히 도약한 그는 축구 커리어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지만 이제 출발일...

[한강로에서] 매켄지 베이조스와 손흥민

세상에는 참 멋진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람마다 어떤 사람을 멋지다고 규정할지는 다 다를 것입니다. 누구는 겉모습을 보고 멋지다고 할 것이고 누구는 마음 씀씀이에 주목할 것입니다. ...

‘손세이셔널’ 손흥민, 광고판에서도 ‘슈퍼손’으로 날다

역시 ‘슈퍼손’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 선수는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유럽챔피언스리...

손흥민, 무관의 역사 끊고 ‘빅이어’를 들어라

손흥민의 축구 커리어는 화려하다. 프로 통산 200골을 향해 달려가는 그는 최근 두 시즌 동안의 활약으로 유럽 정상급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올 시즌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꿈의 무대’ 챔스 결승전, ‘뉴발 vs 나이키’ 대결도 관심

꿈의 무대인 UEFA 챔피언스리그는 올해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팀끼리 격돌한다.리버풀과 토트넘은 다음달 2일(현지시각) 스페인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

“손흥민이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없다고?”

2018~19 시즌은 손흥민(27·토트넘)에게 잊지 못할 시간이다. 2010년 프로 데뷔 후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유럽 축구의 중심에 우뚝 섰다. 현 유럽 최고의 선수들로 평...

[시끌시끌 SNS] 이게 바로 ‘슈퍼쏘니’ 손흥민 클래스

손흥민(27)이 4월18일 새벽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4강행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20호 골을 달성했다. 두 골만 더 넣으면 지난 시즌에 ...

‘베트남의 손흥민’ 콩푸엉…K리그에 열광하는 베트남

대한민국 프리미어리거 1호 박지성의 영향력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단했다. 세계 최고의 클럽 중 하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며 그라운드 위에서 알렉스 ...

고정운 “짧은 시간 동안 강렬한 경험 했다”

한국 스포츠에서 ‘적토마’로 불린 이는 두 명이다. LG 트윈스의 이병규와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고정운(53)이다. 특히 고정운은 저돌적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진짜 적토마를 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