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경남 항일역사 이정표 기린다…고성군, 배둔장터 만세운동 기념식 개최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오는 3월 19일 회화면 배둔리 3∙1운동 창의탑 앞에서 3∙1절 100주년을 기념하는 배둔장터 독립만세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3월 14일 밝혔다.이번 행...

[경남브리핑] 하동군, 잊혀진 여성독립운동가 5명 발굴

하동군이 광주 3·1운동에 가담해 옥고를 치른 영·호남·제주 출신 여성독립운동가 등 5명을 발굴해 100년 만에 정부 포상을 받는다.하동군은 재야사학자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장이...

‘49년만의 귀향’ 윤이상 반기는 통영 푸른 물결

윤이상이라는 작곡가가 있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윤이상을 검색하면 ‘동백림사건’, 또는 ‘동베를린 공작단사건’ 따위의 연관검색어가 뜬다. 독일이 아직 동독과 서독으로 분단돼 있...

‘경계인’ 윤이상 63년 만에 고향 통영과 ‘화해’

“나의 조국, 나의 어린 시절로 돌아갈 것입니다. 뚜렷하게 기억하고 있는 그곳이 나의 고향입니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 작곡가 고(故) 윤이상이 생전에 독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음악이 피어나는 4월 축제의 선율 넘친다

봄이 오는 것을 알리는 것은 대개 매화나 산수유, 벚꽃의 개화이다. 하지만 문화계에서는 음악 축제가 봄을 알린다. 남도에 벚꽃이 필 때쯤인 3월 중순 통영에서 열리는 통영국제음악제...

봄 바다 위로 음악의 물결이 넘실넘실

통영국제음악제가 오는 3월19일부터 열린다. 작곡가 윤이상에서 출발한 음악제인 만큼 축제 기간 중에는 어떤 식으로든 윤이상의 음악이 매일 연주된다. 윤이상의 작품이 어렵다고 생각하...

윤이상을 사랑하는 파란 눈의 마에스트로

독일 출신 지휘자 알렉산더 리브라이히가 2011년부터 작곡가 윤이상을 기리는 통영국제음악제의 예술감독에 선임되었다. 그는 지난 2005년부터 독일 학술교환처의 객원교수로 북한을 왕...

산 높고 물 깊어 고단한 울림

장면 1. 지난 7월30일 저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 베르디 오페라 공연을 30분 앞두고 로비는 이미 시민들과 관광객으로 빼곡했다. 오는 9월21일 빈 필하모닉...

“윤이상은 하나여야 한다”

지난 11월3일, 윤이상 선생 서거 10주기인 이 날 통영시민문화회관에서는 윤이상 추모 음악회가 열렸다. 오보에 연주자 사토키 아오야마와 피아니스트 교코 고야마 등이 참석한 이 음...

영화도 보고, 드라마도 듣고

“경상남도를 문화 관광 벨트로!” 요즘 김태호 경상남도지사가 주창하고 있는 슬로건이다. 외자를 유치해 지역 산업을 육성하는 데 중점을 두었던 전임 김혁규 지사와 달리 김태호 지사는...

박성용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의 죽음이
안타까운 이유

박성용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이 지병인 폐암으로 타계하셨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저는 경영자로서 고인의 능력을 알지 못합니다. 고인을 직접 뵌 적은 몇 번 없지만 문...

스승 윤이상을 위한 ‘화려한 부활제’

지난 1995년에 타계한 윤이상씨는 한국이 낳은 가장 세계적인 작곡가로 꼽힌다. 그러나 그의 음악이 국내에서 연주된 지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통영국제음악제 추진위원회 김승근 사...

통영국제음악제 D-100 연주회〈윤이상 - 자유에의 헌정〉

살아서 고향을 찾으려 했던 윤이상의 발길을 통영은 끝까지 거부했었다. 보수 언론과 극우 단체, 그리고 일부 통영 주민의 반대로 고국 방문이 좌절된 뒤 노 거장의 가슴에는 못이 박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