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한일 갈등 솔루션은…對일본 전략이 필요한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2019년 8월8일소종섭 시사...

‘윤석열 나비효과’로 뜨는 채동욱 前검찰총장 출마설

2020년 4월15일 열리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8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총선에서는 검찰 고위직 출신으로 정치권에 도전하는 인물들이 상당수 눈에 띈다. 채동욱 전 검찰총...

‘투기과열지구’ 민간도 분양가 상한제 적용…전매 10년간 금지

서울·과천·세종 등 ‘투기과열지구’의 민간택지에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될 예정이다. 대상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은 최장 10년으로 늘어난다.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세부사항 10월 재논의

당정이 8월12일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도입과 관련한 구체적인 적용 시기와 지역 확정을 10월에 다시 논의키로 했다.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이인선 대경경제청장 “늘 ‘주인의식’ 가슴에 새기며 일한다”

“IT융복합·첨단의료·부품소재·에너지 등 4대 중점 유치업종에 초점을 맞춰 투자유치와 일자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업 하기 좋은 ‘최적의 경영환경’과 ‘최상의 정주여건’...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中, 美에 ‘희토류 무기화’ 경고

중국이 ‘희토류 무기화’를 예고했다. 전 세계 희토류 공급의 주도권을 쥔 중국은 일찍이 이를 협상카드로 쓴 전례가 있다. 중국희토류산업협회는 8월8일 성명을 통해 “우리의 산업 지...

그린피스 “일본, 방사성 오염수 111만 톤 방류 계획” 폭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 쌓아놓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주장했다. 그 양이 무려 100만 톤이 넘는다고 알려져 일본의 방류 계...

[2020총선-호남] ‘2016 녹색 열풍’ 재현될 수 있을까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아성인 호남에서 국민의당 녹색 열풍에 휩쓸려 28석 중 단 3석만 챙기는 ‘대패’를 경험했다. 충격을 받은 민주당은 이후 정부 인사 과정에서...

박서준 “내게 주어진 많은 기회가 기적 그 자체”

박서준의 첫인상은 바르다. 대화를 좀 하다 보면 ‘진중하다’는 느낌을 받게 되고, 인터뷰가 끝날 때쯤엔 ‘와, 언변도 좋네’ ‘사람 냄새 폴폴 풍기네’ 하는 감정에 도달한다. 적절...

‘민간 투자자 없는’ 새만금 신항만, 국비로 건설

그간 민자 투자 유치에 애를 먹어온 새만금 신항만 부두 1단계 2선석 건설이 국가 재정사업(국비)으로 전환돼 추진된다. 부두 규모도 종전보다 2배 가량 커졌다. 전북도는 이 같은 ...

중국과 러시아는 왜 수시로 카디즈를 침범할까

7월23일 한국 동해에서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중국과 러시아의 폭격기 각각 2대와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1대 등 총 5대의 군용기가 합동으로 거의 동시간대에 한국방공식별구역(K...

한·일 갈등, ‘수출 규제’에서 ‘영토 전쟁’으로 비화하나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간 무역전쟁이 독도를 둘러싼 영토 전쟁으로 비화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이 같은 기류는 7월23일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인사청문회 취지 빛바래고 정쟁만 남았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가 임명됐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장관급 인사를 임명한 것은 현정부 들어 16번째다. 이를 계기로 인사청문회 제도 무용론이 다시 불거졌다. 인사청...

러시아 군용기, 한국 영공 침범…군은 경고사격으로 즉각 대응

폭격기로 추정되는 러시아 군용기가 7월23일 오전,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해 우리 공군 전투기가 경고 사격을 했다.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분양가 상한제] 부동산 시장과 정부, 그 갈등의 역사

주말을 맞이한 강남의 부동산중개업소는 분주했다. “그 물건 아침에 나갔어요”라는 말에 아쉬움과 한숨이 나왔고, 그다음 물건은 “더 주셔야 할 것 같은데 물건이 없어요”라는 이야기에...

[분양가 상한제] 분양가 잡기로 ‘보유세  인상’ 논란 어물쩍 가렸나

부동산 문제는 여러모로 어렵다. 우리 가계자산의 76%가 부동산에 묶여 있다. 즉 부동산 문제는 내 재산의 4분의 3 이상이 걸린 일로 강 건너 불구경하기 어렵다. 성격도 이중적이...

문재인 정부의 ‘종부세 트라우마’

“부동산 문제 말고는 꿀릴 것이 없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6년 한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참여정부 실패론’에 정면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로, “현 정부의...

[박승 인터뷰⑤] “집값 상승 따른 소득은 서민·후손들의 피눈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울산브리핑] 태화강 공원, ‘국가정원’ 지정…순천만 이어 국내 2번째

태화강 지방정원이 국내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울산시는 7월 11일 태화강 지방정원의 국가정원 지정이 확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정원의 운영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