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날 깜깜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군위-의성’ 심각한 내홍

끝이 보이지 않는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원래 계획대로라면 2026년 개항한다. 하지만 올해 1월21일 치르진 주민투표 이후 국방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군위군, 의성군의 ...

이낙연vs황교안…총선 넘어 대선 집어삼킬 ‘종로대첩’

조선시대 도성을 여닫는 때를 알려주는 종루(鐘樓)가 있던 곳. 인재와 물자가 모여들던 정치·경제의 중심지. 오랜 역사에서 종로는 서울이었고 서울은 곧 종로와 같았다. 지금은 기존에...

여야 영입경쟁 “누구 총선 뛸 참신한 ‘소영이’ 못 봤나요?”

21대 총선을 넉 달여 앞둔 정치권의 인재 영입 전략은 ‘소영이’로 압축된다. 기성 정치에 실망한 ‘무당파’(지지 정당이 없는 유권자층)가 크게 늘어나면서 소수자와 2030세대를 ...

선거 압승 불구, 여전히 먼 ‘홍콩의 봄’

홍콩 크로스하버 터널이 11월27일 통행을 재개했다. 이 터널은 홍콩 시위대의 중심지였던 홍콩이공대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어, 홍콩 시위가 과격화된 이후 시위대에 의해 2주간 봉쇄...

‘홍콩의 눈물’ 잠재운 투표의 힘…범민주진영 ‘압승’

11월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진영이 친중국계를 누르고 처음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최근 홍콩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수세에 몰린 시위대가 다시 동력을 얻고 행정...

[무당파 대해부②] 與 지지층은 “사법 개혁”, 野 지지층은 “국회 개혁”

문재인 대통령은 10월22일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어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무당파 대해부①] 그들이 무당파가 된 이유…“기성정치인 자질 부족해”

여야 정치권의 최대 관심사는 무당파층의 움직임이다. 여권은 조국 사태 이후 ‘지지 정당 없음’으로 돌아선 무당파층을 어떻게 다시 흡수하느냐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그렇다고 ...

[광주브리핑] ’상처만 남긴‘ 광주 상무·치평중 통합

광주시교육청이 추진해온 광주 상무중·치평중 통폐합 계획이 무산됐다. 두 학교는 담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그러나 투표 결과, 학부모들의 반대로 상처만 남긴 채 물거품이 됐다....

지금의 정당 지지율, 오히려 총선엔 독이 될 수도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이러저런 예측이 봇물처럼 쏟아진다. 관련 예측을 종합해 보면 정당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유리해 보인다는 설명이다. 제1 야당인 ...

조국 효과?…文대통령 부정평가 ‘최고’…한국당, 반사이익 못 누리는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아스팔트 벗어나 여의도 진입 꿈꾸는 태극기부대

지난 2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을 ‘태극기부대’가 가득 메운 장면은 꽤나 상징적이었다. 더 이상 태극기부대가 ‘아스팔트 시민단체’에만 머물지 않는, 한국 정치의 장으로 진입했음을 ...

선거가 필요 없고, 귀찮고, 싫다는 일본 국민

일본 지바(千葉)현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20대 A씨는 선거권을 가진 뒤 치러진 3번의 선거에 모두 투표했다. 권리를 행사하지 않는 것은 아깝다는 생각, 일본 정치가 바뀌었으면 좋...

현대차 노조 파업 가결…夏鬪 본격화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가 파업을 가결했다.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현대차 노조의 파업은 연속 8년째다.현대차 노조는 7월29일부터 이틀간 전체 조합원...

민주당의 헌정 사상 첫 시도…공천룰, 당원투표로 결정

더불어민주당이 6월28일, 29일 양일간 내년 총선 공천룰 확정을 위한 권리당원 찬반투표를 실시한다.투표는 6월28일 오전 9시부터 29일 오후 8시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투표...

유럽의회 선거, 중도 몰락 현실화…‘더 큰 분열’ 예고

제9대 유럽의회 선거에서 유럽 정치의 중심축이었던 중도우파와 중도좌파가 힘을 잃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신 극우 정치그룹과 녹색당이 약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써 브렉시트라는 초유...

바른미래당, ‘한 지붕 세 가족’ 불안한 미래

지난 4월23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지정) 추진을 놓고 오전 10시부터 4시간...

창원 성산 여영국-통영·고성 정점식 승리…정당별 승점은

4·3 보궐선거가 무승부로 끝났다. 경남 창원 성산에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단일 후보인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경남 통영·고성에선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승리했다. 보수와 민...

4·3 보궐선거 5시 투표율 '42.3%'

4.3 보궐선거 투표율이 2017년 보궐선거 때보다 다소 낮게 나타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투표일인 4월3일 오후 5시 기준 2개 선거구에서 진행 중인 국회의원 선거 ...

[한국당 전대]② ‘박근혜 전대’되며 확장성 한계 뚜렷

☞앞선 (上)편 [한국당 전대]① 전당대회, 총선에 약인가 독인가 기사에 이어 계속됩니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를 바라보는 핵심 관전 포인트는 누가 당선되느냐가 아니다. 이번 전당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