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들 ‘삭발 릴레이’…이주영·심재철도 가세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삭발 투쟁에 속속 동참하고 있다. 국회 부의장에 5선인 이주영 의원은 9월18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조국 “가족수사 마무리 후 공보준칙 개선”

조국 법무부 장관은 9월18일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방지 강화를 위한 공보준칙 개선과 관련해 "관계기관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거치고 제 가족 수사가 마무리된 후에 시행되도록 하겠다...

황교안, 삭발대열 동참 “조국 폭거 묵과할 수 없는 지경”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삭발 투쟁에 동참했다.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

황교안, 삭발 대열 동참한다…“조국 파면 촉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삭발 투쟁에 동참한다. 9월16일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

[단독] 경찰, 공수처 앞두고 ‘범죄정보과’ 강화...검찰 노리나

경찰이 전국의 지방경찰청과 일선 경찰서의 범죄정보과(이하 범정)를 대대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앞두고 정보경찰 업무 재편에 나...

윤석열 검찰 “경찰, 패스트트랙 사태 수사 넘겨라”

검찰이 경찰로부터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을 넘겨받아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다.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검찰의 수사 지휘에 따라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 18건...

“윤석열, 끝까지 간다…둘 중 한 명은 옷 벗어야 끝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검찰로 옮겨 붙었다. 검찰이 칼을 쥐었다. 조 후보자 논란에서 청문회도, 심지어 여론도 뒷전으로 밀리게 됐다.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면서 사...

이번엔 ‘나경원소환조사’…계속되는 실검 대전

이번엔 ‘나경원소환조사’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로 등장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서자, 조 후보 지지층이 나경원 자...

조국 ‘정의당 데스노트’ 이름 올릴까…박원석이 밝힌 정의당 고심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정개특위, 선거제 개편안 의결…‘의원 300명·비례 확대·연동률 50%’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8월29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선거제 개편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정개특위는 활동 시한(8월31일)을 이틀 앞둔 이날 자유한국당을 뺀 여...

송기헌 “사법 개혁 적임자는 조국밖에 없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다. 입학 후 조 후보자는 학생운동, 송 의원은 고시 공부에 몰두했기에 두 사람은 학창 시절 마주칠 기회...

장제원 “조국, 위선의 탈 쓰고 있다”

“‘위선’이라는 단어 외에는 생각할 수 있는 게 없지 않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시사저널은 8월21일 서울...

“정권 교체가 답” 한국당, ‘지소미아 파기’ 대응 긴급안보회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8월23일 오전 긴급 안보연석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

[시론] 이런 정당정치에 계속 목매야 하나?

원내 14석에 불과한 민주평화당에서 10여 명이 탈당했다. 정동영 대표 등 1~2명만 남게 될 거라는 전망도 있다. 민주평화당만이 아니다. 바른미래당 역시 분열 직전이다. 손학규 ...

선거법 개정안, 이달 안에 국회 통과하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표결을 추진하기로 합의해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선거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박지원 “총선은 다당제 구도로, 정계개편은 총선 이후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목해 봐야 할 부분은 원내 1, 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만이 아니다. ‘반(反)민주 비(非)한국’ 또는 ‘반한국 비민주’ 성향의 중도층을 아우르는 바른...

정부, ‘對日 경제항전’ 본격화…소재·부품 독립 목표

한국 정부의 대(對)일본 경제 항전이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정부는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을 받는 품목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투자해 5년 내에 공급 안정을 이루겠다고 공언했다. 홍남...

[제3당 빅뱅] 막장 드라마 쓰는 중도정당들 ‘빅텐트론’ 실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에서 중도 성향을 나타내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의원들을 만나보면 공통적으로 ‘중원(중도 정치지형)이 넓어졌기에 기회는 반드시 온다’는 말을 많이 한...

[제3당 빅뱅] “안철수·유승민, 한국당과 손잡을 것”

중도를 표방하며 원내에서 존재감을 보이던 바른미래당의 미래가 어두워지고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를 필두로 한 ‘유승민계’ 의원들이 현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면서 당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