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 치닫는 G2…美, 홍콩 ‘특별지위’ 박탈 경고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압박하기 위해 고강도 제재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가능성까지 시사하고 나섰다. 22일(현지 시각) CNN 등에 ...

[이 주의 키워드] 공인인증서

인터넷 공간에서 본인을 증명하는 전자서명 수단으로 21년 동안 사용돼 온 공인인증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린 5월20일 공인인증기관, 공인인증서 ...

[Q&A] 공인인증서 폐지, 무엇이 달라지나

온라인 금융 거래와 정부 기관 서류 발급 업무에 빠짐없이 등장해왔던 공인인증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1999년 도입된 이후 21년 만이다. 전자서명법 전부개정안이 5월20...

[충남24시] 서산 70일만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충남 서산에서 5월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이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3월11일 이후 70일 만으로, 다시 지...

20년 넘은 ‘고인물’ 공인인증서, 이번에 폐지되나

1999년 도입돼 20년 넘도록 유지돼 온 공인인증서가 폐지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온라인 인증의 걸림돌로 지적됐던 공인인증서가 폐지되면, 다양한 민간 인증방식들이 도입될 것으로...

[초선이 바꾼다] 김웅 "정보 경찰 폐지에 여당도 동참하라”

21대 국회 법조인 출신 당선인은 46명. 그 가운데 김웅 미래통합당 당선인(서울 송파갑)은 선거 내내 국회 입성 여부가 가장 주목되는 신인이었다. 베스트셀러인 책 《검사내전》을 ...

[5·18 이모저모] 40년만에 ‘최후항전지’ 옛 전남도청서 기념식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5월18일 5·18 민주광장에서 열렸다. 올해 기념식이 열린 곳은 각별했다. 광주 5·18 시민군 최후의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 자리’였기 ...

개인투자자 ‘곱버스’ 문턱 높아진다

주가 지수가 오르내릴 때 그보다 ±2배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만들어진 레버리지·인버스형 파생상품 투자, 이른바 ‘곱버스’의 문턱이 높아진다. 앞으로는 관련 교육을 이수하고 증권사에...

시청률 24% 《부부의 세계》가 말해 준 것들

JTBC 《부부의 세계》가 역대 비지상파 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랐다(14회 24.3%). 비지상파 드라마 기존 1위는 JTBC 《SKY캐슬》의 23.8%였다. 비지상파 역대 전체...

여야 ‘법사위원장’ 쟁탈전…21대 국회 시작 전부터 ‘충돌’

21대 국회 본격적인 원 구성을 앞두고 여야의 관심은 온통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 쏠린 양상이다. 여야 지도부 모두 법사위원장 자리만큼은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

[전남동부24시] ‘조선시대 건의함’ 순천시, ‘항통’ 운영

전남 순천시는 조선시대 건의함을 재현한 소리함 ‘향통(缿筒)’을 운영한다. 순천시는 시장이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직접 챙기기 위해 ‘항통’을 18일부터 8월 말까지 운영한다고 ...

‘합당’ 결정했지만…통합당·한국당 내부서 ‘미묘한 기류’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당하기로 결정했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합당한다는 입장만 확인했을 뿐, 합당 시기나 방법에 대해서 결정하지 못해서다. 총선 참패로 오히려 위성정당인 미...

합의 마친 통합·한국 “조속히 합당 추진”

미래한국당이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으로 다시 돌아간다. 국민의당과 합당이나 독자 원내교섭단체 구성 대신 103석 규모 제1야당을 만드는데 합의했다.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당 대표...

[인천 24시] 인천환경단체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 폐쇄해야”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오는 2030년까지 영흥화력발전소의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를 건설하는 계획을 철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국제기후 위기 대응에 맞춰 재생...

‘허위 신약’으로 주가 띄우고 주식 팔아치운 ‘코스닥 신화’

코스닥 바이오 신화로 불렸던 신라젠의 문은상 대표가 구속됐다. 그는 신약 항암제 ‘펙사벡’에 대한 기대감에 주가가 치솟자 비밀리에 사들인 주식을 내다팔았다. 이후 펙사벡에 대한 임...

“이제는 脫석탄”…화력발전소 절반 줄인다

2034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가 절반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원자력 발전소도 3분의 2 수준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총괄분과위원회는 8일 제9차 전력수급기본...

홍준표 “통합·한국 합당해야”…결정 못 내리는 한국당

미래한국당의 미래에 온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합당과 독자 교섭단체 구성 중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질지가 관심사다. 정치공학적 이해관계에 따라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온다...

‘n번방’에 칼빼든 국회…미성년자 간음·추행 죄, 공소시효 폐지

앞으로는 성폭력 범죄 외에도 아동·청소년이용 음란물 제작, 유포, 소지 등의 범죄와 아동·청소년의 성을 사는 행위 등의 범죄를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도 신상정보 공개가 가능해진다. ...

90년대생 세 당선인 “청년이어서 뽑혔다는 말 듣지 않겠다”

마침내 ‘청년’이라 불러도 어색하지 않은 ‘찐’ 청년 정치인들이 국회에 온다. 40대 의원들이 차지해 온 ‘청년 정치인’ 타이틀도 제 주인을 찾게 됐다. 20대 국회에서 단 셋뿐이...

20대 국회에 바란다 ②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숫자만 보고도 온 국민이 무슨 소리인지 알아듣는다. 코로나19로 오랫동안 사람들의 활동이 줄어들면서 경제가 어려워졌으니까 국가가 재정을 풀어야 한다는 논의 속의 숫자들이다. 저 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