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 송도국제도시, 일본 전범기업 ‘수두룩’

‘아시아태평양전쟁’에서 각종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전범기업’들이 자본이나 기술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인천시 송도국제도시에 발을 들여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의 대표적인 전범...

휴가철 앞둔 분양시장, 휴양도시 새 아파트 ‘주목’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행락객이 몰리는 강원도 등 휴양지에서 분양에 나서는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국내 여행사 코코투어는 최근 '6~8월 국내여행 예약현황' 자료를 통해 자사 여행...

리모델링, 부동산 ‘황금 레시피’ 되나

준공 20년이 된 서울 서초구 반포푸르지오 소유주들은 6월초 사업설명회를 갖고 리모델링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 반포푸르지오 리모델링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수직 증축으로 현재보다...

일평균 수송량 6만명 육박, SRT 역세권 부동산 뜬다

고속철 수송량이 늘어나면서 수서고속철도(SRT) 역세권 부동산이 주목받고 있다.2016년 말 개통한 SRT는 개통 초기 하루 평균 4만4000명을 시작으로, 2017년 5만3000...

[의정부브리핑] ‘복합문화 융합단지’에 포스코건설 참여

경기도 의정부시가 추진 중인 복합문화 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에 포스코건설이 참여한다.의정부시는 지난 3월28일 시청 상황실에서 포스코건설과 시행사인 의정부리듬시티(주) 등과 함께 주...

아파트 입주민 덮친 ‘라돈 아파트’ 공포

가장 안전해야 할 ‘주거’라는 공간에 공포가 스며들었다. ‘침묵의 살인자’라 불리는 라돈에 대한 위험성이 사회적으로 부각된 가운데, ‘라돈 아파트’에 대한 우려가 입주자들을 덮친 ...

서희건설 오너 2세들의 수상한 지분 승계

서희건설은 도급순위(시공능력평가) 37위의 중견 건설회사다. ‘스타힐스’라는 아파트 브랜드로 일반인에게 더 잘 알려져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매출은 1조333억원, 영업이익은 88...

김정호 의원 "김해신공항 예산 82억 7000만 원 전액삭감 해야"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김해을, 국토교통위)은 11월6일 내년도 김해신공항 예산과 관련해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 82억7000만원 전액을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

新소비권력 떠오른 ‘나홀로족’ 잡기 쟁탈전 막 올랐다

‘혼자 먹는 밥(혼밥), 혼자 먹는 술(혼술), 혼자 떠나는 여행(혼행), 혼자 노는 것(혼놀)….’ ‘혼자’는 더 이상 청승의 아이콘이나 측은함의 대상이 아니다. 만혼(晩婚)과 ...

‘외곬’ 문화가 공정위 내부 암 덩이 키웠다

“‘행정고시 출신은 연봉 2억5000만원, 비(非)고시 출신은 연봉 1억5000만원’이란 내용 등을 신문 보고 처음 알았다.” 공정거래위원회의 한 비고시 출신 직원은 허탈해했다. ...

[단독] 포스코건설, 스위스 계좌 정보 공개 요청받아

스위스 세무당국이 포스코건설에 금융정보 공개를 요청했다. 스위스 현지 언론은 비밀계좌로 추정되는 포스코건설 관련 계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

포스코 차기 회장, 주말에 기습 발표한 내막

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에 최정우 포스코켐텍 사장이 최종 선정됐다. 지난 4월19일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사의를 밝힌 지 두 달여 만이다. 최 회장 후보는 포스코 창립 50년사에서 ...

포스코건설, 송도국제도시 사업 위해 외국자본에 ‘SOS’

포스코건설이 송도국제도시 개발사업과 관련, 미국계 사모펀드인 ‘안젤로고든’으로부터 재무적 투자를 요청한 사실이 시사저널 취재 결과 밝혀졌다. 그동안 온갖 법적 분쟁을 벌여온 게일인...

사장 내정자 자질 논란에 또 체면 구긴 대우건설

‘건설 명가’인 대우건설이 흔들리고 있다. 신임 사장으로 내정된 김형 전 삼성물산 부사장(이하 김형 사장)의 자질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어서다. 대우건설 노동조합도 그 동...

[르포] 한반도에 춘풍 불면 中 훈춘에도 훈풍 분다

바야흐로 봄이다. 4·27 남북 정상회담도 ‘봄날’이다. 계절이 그렇고 한반도를 감싼 정치 기류가 그렇다. 한반도에 훈풍이 불고 있다. 발원지는 판문점이다. 이 봄바람은 한반도는 ...

포스코건설 주변에 진동하는 '권력의 입김' 악취

포스코건설 송도사옥 매각 과정에 정치권 개입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2016년 부영주택에 송도사옥을 매각했다. 3600억원가량의 공사비가 투입된 송도사옥을 3000억원에...

[단독] 정세균 국회의장, 포스코건설 송도사옥 매각 개입 의혹

포스코 송도사옥 매각을 놓고 자유한국당 서청원·이우현 의원이 뇌물을 받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정세균 국회의장이 개입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포스코 송도사옥 ...

[뉴스브리핑] 최영미 시인의 ‘En 성추행’ 詩 논란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2월6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7일 오늘의...

[단독] 포스코 송도 사옥 세울 땐 ‘MB’, 팔 땐 ‘친박’ 개입 의혹

친박(친박근혜)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같은 당 이우현 의원이 억대 뇌물을 받은 대가로 포스코건설의 송도 사옥 매각과 관련해 포스코 측에 전방위적 압력을 행사한 정황이 드러났다....

[단독] “서청원 의원, 포스코 회장 만나 이권 청탁”

황태현 당시 포스코건설 사장 "여러 곳에서 (압박이 오니까) 죽겠어요" 10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부동산 사업 관련 이권을 따내기 위해 포스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