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듯한 동물사전] 환절기 반려동물 건강관리는 어떻게?

환절기에 사람이 감기나 알레르기성 질환에 시달리는 것처럼 반려동물도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일반적으로 반려동물은 온몸이 털로 덮여 있고 발바닥, 콧등, 구강과 혀를 통해 체온을 조...

[따듯한 동물사전] 반려견, 제대로 산책시키는 법

무더운 여름이 가고 선선한 가을이 찾아왔다. 반려견을 키우는 보호자들에게는 산책하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다. 산책도 제대로 알고 시키면 훨씬 더 유익한 시간이 될 수 있다. 우리가...

아기 있는데 반려동물 키워도 될까

매년 버려지는 반려동물이 10만 마리를 넘어서고 있다. 혼자 살 때 반려동물을 키우다가 결혼하면서, 그리고 임신과 출산을 하는 과정에서 반려동물을 파양하거나 유기하는 사례도 적잖다...

‘노령 반려동물’ 맞춤형 건강관리법

마냥 활발하던 반려동물이 어느 순간 구석에 웅크려 있거나 낮잠 자는 시간이 늘어난다면? 갑자기 배변 실수를 하고 항상 앞장서서 잘 찾아다니던 길을 헤매는 모습을 보인다면? 이런 변...

반려견 생식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다

반려동물의 건강과 밀접한 관계인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흐름이다. 이제는 양질의 사료를 찾는 데 그치지 않고 생식을 먹이는 보호자도 어렵잖게 찾을 수 있다. 이런 생식...

반려동물도 ‘양치’ 해 줘야 하나

반려동물에게도 양치가 필요할까. 아직 많은 보호자들이 반려동물의 이빨을 닦아주는 데 익숙지 않다. 꼭 닦아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품는 경우가 많다. 물론 개와 고양이의 치아는...

동물등록제는 왜 유명무실화됐을까

우리나라는 반려견에 대한 동물등록제를 2008년 처음 시행한 이후 2014년 1월1일 전국적으로 의무화했다. 이때부터 의무적으로 입양한 개가 3개월령이 되는 날부터 30일 이내에 ...

폭스테리어 ‘안락사’ 논란에 숨는 무책임한 견주들

서울 성북구에 사는 정희석(34·가명)씨는 얼마 전 아이와 함께 집 앞 공원을 찾았다가 혼비백산했다. 4살 아이의 몸집보다 큰 개들이 주인과 공원을 활보하고 있어서다. 입마개는 단...

‘펫로스 증후군’ 이겨내는 방법

반려동물의 평균 수명은 15세다. 사람보다 5배 짧은 삶을 살고, 5배 빨리 노화하는 셈이다. 사람보다 세상을 먼저 떠나갈 것을 알고 반려동물을 키우기 시작하지만, 그 존재를 떠나...

갈수록 커져가는 ‘펫티켓’의 중요성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많아지면서 갈등 또한 늘어나고 있다.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에서는 반려동물을 둘러싸고 한 해 평균 700~1000건의 갈등이 발생한다. 갈등의 주요 원인은...

배회하는 동물 발견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우리는 길에서 많은 동물들과 마주친다. 주인과 함께 산책하는 반려견이나 동네를 서성이는 길고양이는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동물이다. 간혹 주인 없이 홀로 위태롭게 길을 헤매는 ...

‘반려동물의 적’ 심장사상충, 바른 예방법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기생충이 있다. 바로 심장사상충이다. 이 기생충은 성충으로 성장했을 때 심장에 자리를 잡으며, 실처럼 길고 가는 모양으로 생겼다...

개가 사람을 공격하는 이유 네 가지

최근 사람이 개에 물리는 사고가 유난히 많이 발생한다. 부산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한 남성이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며 뛰쳐나온 대형견에 중요 부위를 물려 봉합 수술을 받았다. 경...

사람만 건강검진? 반려동물도 필수!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꿈꾼다. 건강은 한번 나빠지고 나서 치료하는 것보다 나빠지기 전에 미리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일정 나이가 되면 해마다 건강검진을 통...

[따듯한 동물사전] 안락사 안시키면 착한 동물보호소일까

얼마 전 한 동물보호단체 대표가 개 농장의 동물들을 구조한 후 대규모 안락사를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 사회에 파장이 일었다. 누구보다 강도 높게 지방자치단체 유기동물 보호소의 안락사...

1000만 반려동물도 미세먼지 ‘비상’

“또 미세먼지 ‘나쁨’이야? 숨 좀 편히 쉬고 싶다!”최근 우리 주변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탄식이다. 사람은 그나마 미세먼지가 얼마나 나쁜지 알고 불평이라도 할 수 있다. 말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