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년야구연맹 출신들 ‘중등 무대’서도 존재감 과시

‘공부하는 야구’를 지향하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출신 선수들이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발군의 기량을 과시하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18일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에 따르면 유소년...

‘차세대 거포’ 기대되는 강백호, 최근 인성 논란으로 ‘성장통’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프로 스포츠에서는 스타 선수들의 끊임없는 순환이 필요하다. 팬들의 박수갈채를 한 몸에 받았던 스타도 세월은 이길 수 없는 법. 언젠가는 내리막길을 ...

[Up&Down] 류현진 / 후쿠시마 오염수

UP 류현진 올 시즌 MLB FA 최대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FA) 시장을 흔들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8월22일 ...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이 18일 폐막한 ‘2019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올해 첫 대회(순창군수배)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우...

감독과 선수들의 소통이 프로야구판 뒤집었다

현재 10개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KBO리그에서 가장 막내로 리그에 참여한 팀은 2015년 첫발을 뗀 KT 위즈다. 신생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단 후 3년은 예상대로 리그 최...

‘우물 안 개구리’로 전락하는 국내 프로야구 스타들

올 시즌 메이저리그가 개막했을 때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5명으로 출발했다. 맏형 추신수를 필두로 류현진·오승환·강정호·최지만 등이 모두 개막전 로스터에서 시즌을 맞이했다. 하지...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롯데 양상문·KIA 김기태 감독 전격 퇴진 뒷얘기

이제 올스타전이 끝나고 프로야구는 반환점을 돌았다. 이미 팀당 치른 경기 수는 절반이 훌쩍 넘어 가장 적은 경기를 끝낸 팀도 94경기니 팀당 50경기 이하로 남은 셈이다. 여러 가...

2019 신한은행 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20일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신한은행 드림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오는 20일 서울 장충리틀야구장에서 개막된다.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는 이번 대...

‘올스타전 선발 자격’ 증명한 안정감…류현진, 1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사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뛰어난 안정감으로 왜 그가 선발투수여야 했는지를 증명했다.류현...

갈 데까지 간 야구계…유소년에 약물 투여까지

대학 입학이나 프로야구단 입단을 위해 유소년들에게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를 투여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해 야구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프로야구 선...

‘올스타전 선발’ 출격 앞둔 류현진, 10승으로 전반기 마무리

LA 다저스 류현진이 5차례 도전 끝에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을 동시에 달성하며 전반기를 마쳤다.류현진은 7월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

“프로야구, 관람료도 연봉도 오르는데 경기력은 왜?”

KBO 프로야구가 연일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1982년 출범 후 최대 위기라는 말까지 나온다. 팬들의 시각도 싸늘하다. 말도 안 되는 실책이 속출하며 경기력이 37년 역사가 ...

추신수 “매일매일이 절박한 경쟁이다”

최초의 코리안 메이저리거도 아니다. 최초의 코리안 메이저리거 타자도 아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15년 차를 보내고 있는 추신수는 분명히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그 어느 코리안 ...

류현진, 10승 또다시 무산…“선발투수 역할한 데 만족”

LA 다저스 류현진의 시즌 10승과 통산 50승 수확이 또다시 아쉽게 무산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선발투수로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된 데 만족한다며 평정심을 유지했다.류현진은 6월17...

“아, 불펜이…” 류현진,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10승 무산

LA 다저스 류현진이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시즌 1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류현진은 6월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류현진, 또 무실점 역투…시즌 9승·ERA 1.35

LA 다저스 류현진이 '5월의 투수' 선정 이후 첫 경기에서 또다시 무실점으로 호투했다.류현진은 6월5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

2019 서울컵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개막…6월1일부터 한달간 대장정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9 서울컵 전국유소년야구대회'가 6월1일부터 30일까지 4주간 장충리틀야구장, 화성드림파크야구장 등에서 개막된다.서울시야구소프트볼협회와 ...

‘KIA의 반등’이 못내 불안한 양상문 감독

한국 프로야구에는 오래된 설(說)이 하나 있다. 엘·롯·기가 잘해야 프로야구 전체 흥행이 살아난다는 얘기다. 여기서’ 엘’은 LG 트윈스, ‘롯’은 롯데 자이언츠, ‘기’는 KIA...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