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때 잘 생기는 7가지 질환 예방법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8년 설 연휴 나흘 동안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환자는 10만여 명이다. 하루평균 약 2만6000명이다. 설 당일과 다음날 환자가 가장 많이 몰렸다. 질환별로...

‘향기’로 후각장애 치료한다고?

냄새를 잘 맡지 못하는 것을 후각장애라고 한다. 냄새를 맡지 못하면 음식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없고 자신을 비롯해 타인이나 사물을 알아보는 능력에 장애가 생긴다. 정서적으로 불안...

2020년에도 한국영화는 ‘레디, 액션!’

2019년은 여러모로 기록적인 한 해였다. 한국영화사 100년에 일어난 가장 큰 사건을 꼽자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것이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과...

IT업계 최대 화두로 떠오른 ‘구독경제’

최근 IT(정보기술)업계에 ‘구독경제’ 바람이 불고 있다. 구독경제란 소비자가 회원 가입을 통해 매달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정기적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

오늘날 시네마란 무엇인가, 《아이리시맨》으로 본 현 주소

“마블 작품은 시네마(cinema)가 아니다.” 영국 영화매체 《엠파이어》와 가진 인터뷰에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남긴 말이다. 인터뷰에서 감독은 마블의 수퍼히어로 영화들을 ‘테...

중국發 ‘흑사병’ 공포…페스트 위험국 여행 자제

‘흑사병’으로도 잘 알려진 페스트는 페스트균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열성 감염병이다. 중세 유럽에서 크게 유행해 많은 사망자가 발생해 당시 역병(plague)이라고 불렸다. 페스트균...

염증성 장 질환 억제 유전자 발견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 질환을 억제하는 유전자를 국내 연구진이 발견했다. RORα(알오알 알파)라는 유전자인데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단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황성순...

MRI 검사 급증의 결말 “과잉검사·보험료 인상”

"미국에서 법적으로는 영상의학과 의사가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처방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런 일은 거의 생기지 않는다. 보험사는 MRI 검사가 꼭 필요했는지를 따지기 위해 임...

Q&A로 알아보는 충치 상식

-충치는 한 번 생기면 양치질 등 치아 관리를 잘해도 치유되지 않나? 충치균은 설탕, 전분 등 탄수화물을 분해한다. 이 과정에서 생긴 산이 치아를 부식시킨다. 사람의 침에는 칼슘과...

건선 앓는다면 위암·심근경색 위험 증가  

피부질환인 건선이 있으면 위암과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암은 1.31배, 심혈관질환은 1.18배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만성염증성 피부질환...

극심한 옆구리 통증엔 요로결석 의심

여름이 빨리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 요로결석을 경험한 사람들이다. 요로결석의 고통은 산후통에 버금갈 정도이기 때문이다. 요로결석 환자는 여름철에 가장 많다. 건강보험심사...

의사가 추천하는 열대야 속 ‘꿀잠’ Tip 

열대야로 잠을 못 자는 사람이 많다. 잠을 설치는 일이 늘어나면 불면증에 시달릴 수도 있다.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빛이 줄어들고 체온이 떨어져야 하는데, 여름에는 낮이 길고 기온...

‘핑크칼라’, 화이트칼라 여성보다 불규칙한 생리 주기 위험 1.6배

직군과 근무 시간이 여성 직장인의 생리 주기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원자력병원 산부인과와 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공동 연구팀은 2010~12년 직장 여성을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분뇨 처리의 새로운 발견 ‘발효’

환경부는 7월11일 낙동강 상류에 폐수나 분뇨 배출 위반행위 46건(43개소)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하천 오염물은 대부분 가축분뇨나 음식물쓰레기와 같은 생활폐기물을 물로 희석해 처...

비행기 탈 때도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비행기 탑승객의 요청으로 이륙 전 비행기에서 내린 사례 중 약 55%는 공황장애나 심장 이상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로 나타났다. 미국 항공기 승객이나...

땀 냄새 심한 ‘액취증’엔 수술이 근본 치료

땀을 많이 흘리는 계절이다. 땀 자체도 불쾌하지만 냄새로 고통받기도 한다.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로 땀 냄새가 심한 증상을 액취증이라고 한다. 액취증은 겨드랑이에 분포하는 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면 ‘암 위험’ 증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면 암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상심증(Broken heart syndrome) 환자 6명 가운데 1명은 암에 걸린다는 내용이다. 미국심...

“여대 가면 바닥만 보고 걸어” SNS에 밝힌 강사 강의배제

숙명여대 강사가 자신의 SNS에 "여대에 가면 (쳐다본다는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바닥만 보고 걷는다"고 밝혔다가, '여성 배제 논리가 아니냐'는 학내 지적을 받고 다음 학기 강...

이제 우리는 ‘디즈니 세계’에 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극장 관객이 사상 처음으로 1억 명을 돌파했다. 넷플릭스, 왓챠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확장으로 인한 ‘극장의 위기론’이 대두되는 게 무색한 수치다. 이 기간 극장...

30~40대 여성, 생리량 많아지면 자궁근종 의심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생리통이나 생리량이 많아지면 자궁근종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심승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약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