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옆구리 통증엔 요로결석 의심

여름이 빨리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 요로결석을 경험한 사람들이다. 요로결석의 고통은 산후통에 버금갈 정도이기 때문이다. 요로결석 환자는 여름철에 가장 많다. 건강보험심사...

의사가 추천하는 열대야 속 ‘꿀잠’ Tip 

열대야로 잠을 못 자는 사람이 많다. 잠을 설치는 일이 늘어나면 불면증에 시달릴 수도 있다.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빛이 줄어들고 체온이 떨어져야 하는데, 여름에는 낮이 길고 기온...

‘핑크칼라’, 화이트칼라 여성보다 불규칙한 생리 주기 위험 1.6배

직군과 근무 시간이 여성 직장인의 생리 주기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원자력병원 산부인과와 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공동 연구팀은 2010~12년 직장 여성을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분뇨 처리의 새로운 발견 ‘발효’

환경부는 7월11일 낙동강 상류에 폐수나 분뇨 배출 위반행위 46건(43개소)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하천 오염물은 대부분 가축분뇨나 음식물쓰레기와 같은 생활폐기물을 물로 희석해 처...

비행기 탈 때도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비행기 탑승객의 요청으로 이륙 전 비행기에서 내린 사례 중 약 55%는 공황장애나 심장 이상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로 나타났다. 미국 항공기 승객이나...

땀 냄새 심한 ‘액취증’엔 수술이 근본 치료

땀을 많이 흘리는 계절이다. 땀 자체도 불쾌하지만 냄새로 고통받기도 한다.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로 땀 냄새가 심한 증상을 액취증이라고 한다. 액취증은 겨드랑이에 분포하는 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면 ‘암 위험’ 증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면 암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상심증(Broken heart syndrome) 환자 6명 가운데 1명은 암에 걸린다는 내용이다. 미국심...

“여대 가면 바닥만 보고 걸어” SNS에 밝힌 강사 강의배제

숙명여대 강사가 자신의 SNS에 "여대에 가면 (쳐다본다는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바닥만 보고 걷는다"고 밝혔다가, '여성 배제 논리가 아니냐'는 학내 지적을 받고 다음 학기 강...

이제 우리는 ‘디즈니 세계’에 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극장 관객이 사상 처음으로 1억 명을 돌파했다. 넷플릭스, 왓챠 등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확장으로 인한 ‘극장의 위기론’이 대두되는 게 무색한 수치다. 이 기간 극장...

30~40대 여성, 생리량 많아지면 자궁근종 의심

자궁근종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생리통이나 생리량이 많아지면 자궁근종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심승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약 25...

연명의료결정법 1년 분석해보니…갈 길이 구만리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된 지 1년이 지났다. 연명의료결정법이란 회생 가능성이 없는 환자가 자기의 결정이나 가족의 동의로 연명의료를 받지 않도록 한 법이다. 2016년 국회를 통과해 ...

비행기에서 컨디션 지키는 항공 여행 ‘꿀팁’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항공기로 여행을 계획한 사람이 많다. 그러나 기내에서 컨디션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면 자칫 여행을 마치게 될지도 모른다. 건강한 항공 여행을 위해 대한항공 의료...

류마티스 치료제, 치매 치료 효과…동물실험으로 확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가 치매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차병원은 동물실험을 통해 세계 최초로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인 휴미라(아달리무맙)의 알츠하이머 치매의 치...

눈 가장자리가 잘 안 보이면 ‘뇌하수체 종양’ 의심

어느 날 갑자기 눈이 잘 보이지 않으면 뇌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뇌 속 종양이 커지면서 시신경을 누르기 때문이다. 코로 내시경을 넣어 수술할 수 있다. 뇌 질환이 시야 이...

해파리에 쏘였다면, 수돗물 아닌 바닷물로 세척

여름 바다에서 물놀이를 즐기다가 어느 순간 팔, 다리, 몸통 등에 따끔따끔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대부분 해파리에 쏘인 것이다. 해파리에 쏘이면 따끔한 통증과 함께 채찍 모...

“하루 커피 3~4잔, 심장병 위험 15% 감소”

하루에 커피를 3~4잔 마시면 심장병 발생 위험을 15%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건강한 사람은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심장병 위험이 낮아지며, 심장병 환자도 커피 섭취가 ...

틀니 곰팡이균 번식 ‘주범은 치약’

대한치과보철학회가 지정한 틀니의 날(7월1일)을 맞아 틀니 관리의 중요성에 부각되고 있다. 틀니를 치약으로 세척하면 오히려 곰팡이균이 번식해 구강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면 치매 위험 1.5배 증가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심방세동) 노인에게 치매 발생 위험이 1.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정보영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와 김동민 단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 양필성 분당...

모레부터 음주사고 최대 ‘무기징역’ 구형

5월6일 인천공항고속도로에서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진 여배우 A씨(28)는 사고 당시 면허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드러났다. 6월22일 대...

당신이 사랑했던 장난감은 지금 어디 있나요?

“잘 가, 파트너(so long, partner).” 《토이 스토리 3》(2010)의 마지막 장면. 오랜 시간 함께했던 주인과 헤어지는 장난감 우디(톰 행크스)의 한마디는 잊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