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확진 9세 환아 접촉한 입원환자 43명 ‘코호트 격리’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9살 환아와 접촉한 입원환자 43명이 코호트(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갔다. 정부는 무증상이거나 경증인 환자가 병원을...

부산·경남경마공원 “8번째 비극” 이번엔 조교사

한국마사회 부산·경남경마공원(렛츠런파크) 소속 조교사가 지난 3월30일 숨진 채 발견돼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지난해 12월 문중원 경마 기수에 이어 개장 이후 마필관...

[인터뷰] 코로나19와 사투 벌이는 이탈리아 의사 테자

이탈리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코로나19 치명률(10.1%)로 국가적 위기를 맞고 있다. 30분마다 1명꼴로 사망자가 매장되고 있다는 북부의 베르가모시에서는 지역신문의 하루 부고만...

[밀양 24시] 밀양시의원·시청 5급 이상 간부, 월급 기부 동참

경남 밀양 시의원들과 시청 5급 이상 간부 55명이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월급 일부를 반납해 기부한다고 밝혔다.시의회는 3월30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사...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70만 명 넘었다…한국은 10위 밖으로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0만 명을 넘어섰다. 가파른 확산세 속 이틀 만에 10만명 급증했다. 29일(현지 시각)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청정국’ 스웨덴의 구멍 난 코로나19 대응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우리 국가와 사회를 시험하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앞으로 다가올 것들에 대해 정신적으로 대비해야 합니다. 더 많은 사람이 병에 걸릴 것이며, 사랑하...

[PK 총선, 이 인물] 조해진 “무너진 나라 바로 세울 것”

21대 총선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3선 도전에 나선 조해진 전 미래통합당 의원(56)은 3월16일 “21대 국회에 국가의 흥망이 달렸다”며 “구국(救國)하는 국회니만큼 거...

“코로나19, 치사율은 낮지만 치명적인 이유

1976년 자이르(현 콩고)에서 280명이 눈과 코에서 피를 흘리며 죽었다. 에볼라강에서 발견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원인이었다. 이 바이러스는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다시 창궐해 ...

①대장주 ②금값 수혜주 ③현금 많은 기업에 주목하라 [코로나 극복 투자법]

[편집자 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경제를 패닉으로 몰아넣고 있다. 또다시 공포가 세상을 지배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흔히 경제는 사람 몸에 비유된다. 기초...

무소속 설 자리 좁기만 하다 [배종찬의 민심풍향계]

총선이 코앞이다.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라고 한다. 국민의 투표권이 최대한 존중되고 국민 주권의 현장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거의 꽃은 공천이다.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 선거에...

중동 건설시장, 다시 ‘절망의 땅’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건설시장을 꼽으라면 단연 중동이다. 중동 국가들이 개발에 나설 경우 투입되는 금액은 ‘조(兆) 단위’를 넘어선다. 국내 건설업계가 해외수주를 위해 동남아·유럽·미...

의학적 방역뿐 아니라 사회적 방역에도 관심 가져야

“재앙은 인간의 척도로 이해되지 않는다.” 알베르 카뮈는 《페스트》에서 극한의 절망과 공포에 대응하는 인간들의 모습을 묘사했다. 코로나바이러스도 다양한 형태로 사회의 풍경을 바꾼다...

[총선변수-여야공천] “야당은 ‘눈치공천’이라도 했는데, 여당은…”

21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거대 양당은 막바지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천 내용에 대한 비판과 잡음은 ‘코로나19’로 인한...

[트로트 열풍] 100년을 이어온 트로트, 100년을 채운 트로트의 별들

트로트 음악의 역사는 깊다. 한국 전체 대중음악의 역사가 실은 트로트와 함께 시작됐다. 무려 100년 역사를 자랑한다. 무성영화 삽입곡으로 최초의 대중가요라는 타이틀을 얻은 이정숙...

[트로트 열풍] 주현미 “트로트 역사 기록하기 위해 유튜브 운영”

김수희·김연자 등과 함께 1980년대 한국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가수 주현미. 《비내리는 영동교》 《신사동 그사람》 《추억으로 가는 당신》 《또 만났네요》 《짝사랑》 등 그동안 수많...

돈의 역사를 읽어야, 위기 속 기회도 보인다

코로나19의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이 흔들지 않은 곳은 없다. 금융시장도 요동치고 있으며, 그 수렁의 깊이를 예감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금융시장에서 위기는 기회라...

100여 년을 이어온 우리 국민의 ‘고통 분담 DNA’

지금부터 103년 전인 1907년 2월21일 대구민의소는 군민대회를 열고 국채보상운동 취지서를 낭독해 운동의 서막을 알렸다. 일제의 경제적 침탈에 맞서 국민들 스스로 나라 곳간을 ...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 “통합당 공천은 친박 학살이자 미친 공천”

2월말 까지만 해도 정가에선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가 다음달(3월) 초 당을 만들면 옥중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창당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물론 이럴 경우 박...

혐오시설에서 힙한 문화단지 꽃피운 인천 ‘코스모40’[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인천 서구 가좌동에 있었던 한 화학공장 건물이 복합문화시설로 변신했다. ‘코스모40’이란 곳이다. 코스모 화학의 40번째 공장 건물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이렇게 재생 건물의 이름...

[단독] 람보르기니가 업무용? 5억원 이상 ‘슈퍼카’ 절반이 회사차

한 중견기업 오너는 차량 가격이 6억원대에 이르는 슈퍼카를 타고 다닌다. 아침에 자택 주차장에서부터 직접 슈퍼카를 몰고 회사로 향한다. 슈퍼카가 우렁찬 배기음을 뿜어내며 회사 앞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