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2차 쇼크 우려에 “중소기업·소상공인 살려라”

지난 4월20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지 3개월이 지났다. 바이러스 확산은 현재 눈에 띄게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경제적 충격은 이제 시작이라는 게 전...

국내 증시 V자 반등에도 위기론은 ‘활활’

지난 3월 중순까지만 해도 국내 증시는 패닉 그 자체였다. 3월2일 2000선을 지켰던 코스피지수는 3월19일 장중 1439.43포인트까지 급락했다. 13거래일 만에 30% 가까이...

언론사 경영 성적표 속에 담긴 ‘불편한 진실’

시장에서 상품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면 가격이 오른다. 불변의 경제 원칙이다. 달리 말하면 수요가 없으면 상품 가격은 떨어진다. 누구도 찾지 않으면 그 상품은 시장에서 사라지는 게 ...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58.3%…18개월만에 최고치

4·15총선이 '여당 압승'으로 마무리 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도가 2~3%포인트씩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3∼17...

새 진용 꾸린 한은 금통위, ‘코로나 위기’ 어떤 처방전 내놓을까

기준금리 등 국내 통화정책을 의결하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 후보 4명이 결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 불리는 조윤제 전 주미대사(68), 소득주도성장을...

엉터리 정당·후보·공약, 최악의 성적표 받은 21대 총선

싸늘하다. 정치 전문가들은 이번 총선을 “역대 최악의 총선”이라고 평가했다. 사상 유례없는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의 출현, 충분히 검증되지 못한 정당과 무자격 후보들의 난립, 그리고 ...

“영국 대학원 지원서 미어터져” 해외로 향하는 AI 미래 인재들

“인공지능(AI) 관련 영국 대학원들은 지원 서류로 미어터집니다.” 최근 서울 강남의 한 유학원 설명회를 찾은 A씨(35)는 ‘AI 유학’의 인기를 실감했다. ‘차세대 핵심 기술로...

민주당, ‘경제 전문가’ 홍성국·이재영 영입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경제 전문가인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과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을 영입했다. 총선을 앞두고 ‘경제통’ 인사를 영입해 경제 이슈를 선...

[New Book] 《당신을 찾아서》 外

당신을 찾아서정호승 지음│창비 펴냄│184쪽│9000원따뜻한 시편들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우리 시대의 대표적인 서정시인이 뭉클한 감동이 서린 순정한 서정 세계를 선보인다. 진솔...

“2% 성장률은 ‘정상’…문제 해결하는 ‘양질의 저성장’ 돼야”

한국 경제가 기로에 서 있다.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협상 타결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걷히기 어려워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 타개책으로 시작돼 10...

한국경제, 왜 위기라 말하는가

“경제가 제일 싫어하는 것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이 답을 부정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바로 ‘불확실성’이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새해 경...

노동계 보이콧, 광주형 일자리 ‘반쪽 기공식’

지방자치단체 주도의 노사상생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개념으로 운영되는 ㈜광주글로벌모터스가 26일 착공했다. 하지만 기공식에 노동계가 불참함으로써 반쪽자리 행사로 치러졌다. 이 때문에...

농업기반 밀양, 스포츠​‧레저메카 도시로 ‘활황’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경남 밀양시가 최근 들어 스포츠​‧레저메카도시로 변모하고 있다. 밀양시가 그동안 자연환경과 관광자원을 연계해 스포츠·레더 메카로 발돋움하기 위해 공들인 사업들...

‘비운의 경영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12월9일 밤 향년 83세로 별세했다.사단법인 대우세계경영연구회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11시 50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

입김 세진 행동주의 펀드에 재계 ‘벌벌’ 떤다

1999년 4월,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인 타이거펀드는 SK텔레콤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 사외이사 제도 도입과 주식 액면분할, 경영진 퇴진 등을 회사 측에 요구한 것이다. 계열사...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1월29일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앞서 금통위는 직전 회의인 10월16일 기준금리를 연 1.50%...

“일단 살아남자” ‘경제 빙하기’ 대비 들어간 기업들

정치권 일각에선 여전히 ‘성장이냐 분배냐’라는 오래된 주제를 놓고 입씨름하고 있지만 기업들의 관심사는 이제 ‘생존’이다. 한 10대 그룹 관계자는 “회사생활 오래했지만 솔직히 말하...

아시아나 매각가 2조에 4000억 더 부른 HDC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가액으로 2조4000여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매각가로 추정된 2조원을 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HDC가 아...

대기업 지분 늘리는 국민연금, 독립성 확보는 ‘제자리걸음’

국민연금이 최근 대기업에 대한 지분율을 전반적으로 끌어올리면서 기업들의 긴장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과 맞물려 국민연금의 입김이 더욱 세질 것으로 보이기 때...

[차세대리더-정치] 전희경 “자유경제만이 살길” 외치는 ‘보수 잔다르크’

현재 자유한국당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의 별명은 ‘보수의 잔다르크’다. 이화여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전 의원은 국회에 들어오기 전 한국경제연구원 정책팀장, 자유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