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브리핑] 경기도 규제개혁 경진대회서 우수상 수상

경기 의왕시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19년 경기도 시·군 규제개혁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의왕시에 따르면, 경기도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도내 3...

‘밀양아리랑’ 글로벌 브랜드 추진, 밀양시 진흥위원회 출범

《밀양아리랑》, 《진도아리랑》, 《정선아리랑》, 《해주아리랑》, 《영천아리랑》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아리랑은 50여 종이 넘는다. 그 중에서도 《밀양아리랑》의 고장인 경남 밀양의...

6·13 지방선거서 울려퍼질 가장 ‘비싼’ 선거송은?

거리마다 선거송이 울려 퍼질 시즌이 다가온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공식 선거 운동 시작일인 5월31일을 한 달여 앞둔 4월 마지막 주, 각각 공식 선거 로고송을 발표했다....

뉴욕 ‘9·11’과 안산 ‘세월호’, 기억과 추모의 음악‘

몇 년 전, 필자가 미국에서 한 수업을 듣던 때의 일이다. 2001년 9월11일 뉴욕에서 벌어진 세계무역센터 테러를 강의 주제로 다루던 첫날이었다. 늘 활기차던 옆자리의 예술대학 ...

[2017 차세대 리더-문화·예술·스포츠②] 조성진 박찬호 추신수 조수미

오늘은 내일의 거울이다. 그래서 미래학(未來學)을 연구하는 많은 학자들은 미래학을 단순히 희망적 몽상으로 보는 게 아니라 현재학(現在學)의 연장선상으로 본다. 현재를 반성하지 않으...

[기자수첩] 한 방송음악 제작사의 갑질 백태

“예술을 만드는 예술가보다 예술을 배달하는 유통업자가 예술의 주인처럼 되어가고 있다.” 소설 ‘소수의견’을 쓴 작가 손아람의 분노다. “전형적인 헬조선의 예시다.” 어느 건축가의 ...

캐롤이 거리에서 멈춘 이유...매장 음악 재생 '불법'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지만 거리에서 캐럴 듣기가 쉽지 않다. 대법원이 매장음악 재생 관련 쟁송에서 저작권자 손을 들어주면서 캐롤 틀기가 불법이라는 인식이 생겨난 탓이다. 하지만 음악을...

“음악인들이 모여 공부하자, 얘기하자”

인터뷰를 꿰뚫는 하나의 키워드를 꼽는다면 ‘학습’이었다. “일단 모여서 함께 알아야 한다.” 알아야 할 것은 저작권과 관련한 현안이다. “현안에 관해 똑바로 알고 투명한 징수와 정...

아름다운 음악에 돈이 끼어드니 시끄럽다

지난 7월20일 신중현·김형석·윤일상·윤종신·주영훈 등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뮤지션들이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음저협)가 마련한 기자회견장이었...

실력 없으면서 무슨 ‘퓨전’ ‘실험’이야

가수 싸이의 연이은 히트로 대중음악계는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을 갖고 세계 무대에 적극 도전하고 있다. K팝에 자극받은 전통문화예술계와 정부 또한 K컬처(Culture) 확산을 위...

‘저작권법 피하기’도 가지각색

2009년 저작권법 개정으로 공연 보상 청구권이 도입되면서 더욱 복잡해진 저작권 징수 체계 탓에 골치를 앓는 매장이 많아졌다. 공연 보상 청구권 도입으로 기존 매장 음악에 대해 저...

“가게에서 노래 틀었더니 저작권료 내라 하네요”

경기도에서 헬스클럽을 운영하는 홍 아무개씨는 최근 한국음악저작권협회로부터 ‘음악저작물 사용에 대한 안내문’이라는 우편물을 받았다. 공공장소에서 대중을 상대로 음악을 틀어주는 것에 ...

“이수만, 요새는 만나기 힘든 거물이지”

한류 3.0이 가속화하고 있다. K팝, 드라마, 게임에 이어 소설, 뮤지컬까지 한류 대열에 합류했다. 신경숙의 소설 는 최근 미국 뉴욕타임스 양장본 소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뮤지...

판소리를 합창하니 국악 무대 신명나네~

‘국악 합창’은 ‘콜롬부스의 달걀’에 비길 만하다. 국악의 현대화를 위한 여러 시도가 있었지만 현재의 우리 대중과 가장 친밀한 형식인 합창과 국악을 결합하는 작업은 어찌된 일인지 ...

한국 영화에 팝송만 넘쳐 흐를라

“국내 음악 안 쓰면 되잖아.” 지난 3월15일 한 술자리에서 유명 감독이 불콰한 얼굴로 던진 말이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음저협)의 음악 저작권료 징수 ...

디지털 음악 판매, ‘종량제’로 갈까

스마트폰이나 MP3플레이어, 컴퓨터(PC) 등으로 소비되는 디지털 음악 시장에 일대 변화가 일어날 전망이다. 디지털 음악을 만드는 저작권자들이 제값을 받기 위해 판매 방식을 바꾸려...

“‘뽕끼’ 있는 노래 계속 만들고 싶다”

SG워너비의 , 이승철의 , 티아라의 , 오렌지캬라멜의 , 다비치의 , 김종국의 , 홍진영의 , 신화의 …. 미디엄 템포의 발라드곡부터 아이돌 그룹의 댄스곡, 뽕짝까지 다 섞...

풍광만큼 깊은 ‘인물’들의 향기

강릉 사람들에게는 아주 독특한 문화가 한 가지 있다. 바로 계(契) 모임이다. 바깥 활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보통 대여섯 개의 계에 들어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초·중·고등학교 동창...

음원 유통 불합리 깨고 인디밴드와 ‘상생’ 합창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사람이 번다.’ 황룡씨가 지켜본 음악 산업의 현실이 그러했다. 정작 음악을 생산해낸 이보다 음원을 유통하고 음원 저작권을 관리하는 협회만 돈을 버는 꼴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저작권 논란이 또 “미쳤어”

한 어린아이가 노래 몇 소절을 따라 부르는 동영상 한 편이 저작권 보호와 공정 이용에 관한 논의 필요성을 다시 부각시켰다. 지난 7월 창작자의 권리가 강화된 개정 저작권법이 발효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