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에게 강팀의 향기가 나는 이유

코로나19로 전 세계 프로 스포츠들이 의도치 않게 중단됐다. 이런 상황 속에서 개막한 KBO(한국프로야구)가 전 세계 야구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현재까지 리그 최고의 이슈...

[직장영어] 코로나19가 불러온 무관중 야구 시대

5월5일 관중 없이 개막한 한국 프로야구는 전 세계 주목을 받았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전 세계 주요 프로스포츠가 중단된 상황에서 리그를 시작했기 때문이지요. 그래서인지 미...

류현진, ‘4년 8000만 달러’ 토론토行…‘죽음의 AL 동부’에 도전장

올해 FA(자유계약선수)가 된 류현진이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둥지를 옮긴다. 7년간 몸 담은 다저스를 떠나 메이저리그 2번째 팀으로 이적하게 되는 것이다.미국 현...

류현진이 5일에 한 번만 등판하는 이유는

한국을 대표하는 투수 류현진 선수는 올해도 메이저리그 야구의 선발투수에 이름을 올렸다. LA 다저스 간판 투수 커쇼와 뷸러가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상황이어서 류현진이 개막전에 선발...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⑤] 12~16위 조성진 조현우 박찬호 이승엽 김연경

시사저널은 2008년부터 전문가 조사를 통해 한국의 내일을 이끌어갈 ‘차세대 리더’라는 연중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시사저널이 1989년 창간 이후 29년째 이어온 최장기 연중기획 ...

[Up&Down] ‘MLB 폭격’ 테임즈 vs.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UP‘MLB 폭격’으로 한국 야구 위상 드높인 테임즈 한국프로야구(KBO)를 지배한 강타자는 이제 메이저리그(MLB) 최고 스타로 발돋움하고 있다. NC 다이노스에서 2014년부터...

류제국 “아마 야구 성장 못하면 프로도 함께 죽는다”

2001년 메이저리그의 꿈을 안고 태평양을 건넜던 덕수정보고의 류제국. 고교 시절 청룡기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 최우수투수상, 수훈상까지 싹쓸이했던 그로선 160만 달러의 계약을 맺...

붙박이 선발에 28홈런 거포까지 한국 상륙

최근 한국프로야구(KBO)의 발전상은 외국인 선수들의 면면에서도 드러난다. 현역 메이저리거는 물론, 왕년의 특급 유망주 출신들도 국내 팀과 계약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외국인 ...

[2015 올해의 인물] ‘동양인 야수’ 성공 어렵다던 편견 날려버리다

2015년 한국 스포츠계에는 또 한 명의 선구자가 탄생했다.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소속 내야수 강정호(28)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한국프로야구(KBO) 출신 야...

그 많던 강속구 투수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파이어볼러(Fireballer). 강속구 투수를 뜻하는 말이다. 야구팬들은 담장을 넘기는 시원한 홈런에도 환호하지만, 시속 160㎞로 내리꽂히는 강속구에도 열광한다. 메이저리그 홈...

“장원준, 롯데의 88억보다 더 받았을 것”

이 정도면 아예 광풍이다.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을 두고 하는 소리다. 올 시즌 FA 시장은 역대 어느 때보다 풍성한 돈 잔치를 벌이고 있다. 12월3일까지 계약에 성공한 FA ...

“유영구 전 KBO 총재가 약속 어겼다”

국내 최초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가 KBO(한국프로야구)와의 재계약을 포기했다. 원더스는 9월11일 보도자료를 통해 “3년간 구단을 이끌면서 애초 창단을 제의했던 KBO와 구단 운영...

‘선수 교체’한 선수협, 추문 벗나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와 관련한 비리 폭로와 고소·고발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유명 선수는 물론 감독 등 야구계 스타의 이름이 줄줄이 거론되고 있다. 야구계 인사들이 “이러다...

시작도 하기 전에 견제구가 너무 많다

프로야구 선수 노조의 설립은 아직 시기상조인 것일까, 아니면 필연적으로 가야 할 길의 첫발을 내디딘 것일까. 선수 노조의 출범을 둘러싸고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와 8개 ...

‘지옥’에서 부활한 ‘독종’들

권시형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얼마 전 한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다. “프로야구는 화려하다. 하지만 프로야구 선수는 초라하다.”고액 연봉과 많은 인기. 초라함과는 거리가 ...

'FA 홈런' 친 선수는 가물에 콩 나듯하네

올해 프로야구 FA(프리 에이전트·자유계약선수) 시장이 지난 1월15일 협상 마감일을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어느 해보다 FA 시장은 냉랭했고 마치 서울 강남과 강북의 아파트 시세 ...

경기보다 더 뜨거운 ‘연봉 싸움’

운동장을 떠나 쉬고 있던 선수들이 호된 ‘경기’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연봉 협상이라는 경기에 나가 소속 구단과 밀고 당기기를 거듭하고 있는 것이다. 이 경기의 특징은 감독·코치·...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지난해 한국 프로 야구의 1등 공신은 이종범 선수(32·기아)였다. 그가 일본에서 돌아오기 전까지 한국의 프로야구장은 썰렁하기 그지없었다. 이미 프로야구 관중 숫자는 1995년(5...

"봤지! 정대철도 치는 판이야"

정대철 부총재가 끝내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검찰에 소환될 때까지만 해도 그는 시종 웃음을 잃지 않고 여유 만만했다. 법무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2시간만 조사받고 나오면 될 것이라는...

프로 도입 15년, 사춘기 지났다

롯데(실업팀) 감독이었던 박영길씨가 청와대에서 이상주 교육문화 담당 수석비서관을 만났다. 때는 81년 6월의 어느날. 최순영 당시 축구협회장도 함께였다. 동남아를 순방하던 전두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