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난장판이 되다 [유창선의 시시비비]

21대 총선을 앞둔 우리 정치에 망조(亡兆)가 들었다. 그동안 철새 행각, 공천 학살, 진박 공천, 옥새 파동처럼 별의별 일을 다 겪은 선거판이지만 비례용 위성정당만 한 기상천외의...

미래한국당 비례 공천, 결국 ‘황교안 뜻대로’

미래한국당이 미래통합당 영입 인재들을 대거 당선권으로 끌어올려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수정하기로 했다. 한선교 체제가 무너지고 원유철 대표 체제로 전환한지 사흘 만이다. 명단이 확...

미래한국당 지도부 교체 후폭풍…깊어지는 공천 갈등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비례대표 공천을 두고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빚은 끝에 모두 물러난 가운데, 미래한국당이 원유철 의원을 새로운 당 대표로 선임했다. 원 신임 ...

한선교 이어 미래한국당 지도부도 총사퇴…“비례 후보 잡음에 책임”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자 재선정 작업이 끝내 부결되면서,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에 이어 미래한국당 지도부까지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조훈현 미래한국당 사무총장은 19일 오후 최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재투표 부결…한선교 사퇴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재투표 안건이 끝내 부결됐다. 이에 반발한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측에 강하게 반발하며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미래한국당은...

한선교亂 숨겨진 진실은…황교안 밀어내고 안철수 띄우기? [시사끝짱]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선정을 둘러싼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자매정당이라는 이름이 무색할 만큼 통합당 영입인재들이 당선권 밖으로 밀려나면서다. 일단 미래한...

공천 재심의 ‘절대불가’에서 한발 뺀 미래한국당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비례대표 후보 순번 조정과 관련해 “1명 정도는 확실하게 뺄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공천 결과를 부정하고 싶다면 날 자르라”며 강경한 입장을...

한선교의 난…‘황교안 영입인사’ 비례 순위권 밖으로

이른바 한선교의 난이다.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정하는 과정에서 통합당의 의사를 사실상 배제하면서다. 정치권에서도 예상치 못한 시나리오였다. 사실상 한...

'보수의 심장'에 뛰어든 안철수 다시 날아오를까

안철수 대표가 이끌고 있는 국민의당과 안 대표 지지자들은 ‘대권 재수론’을 크게 믿는 눈치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치러진 일곱 번의 대선에서 4명의 대통령은 한 번 이상 대권 ...

[총선변수-朴옥중편지] ‘선거의 여왕’도 이젠 옛이야기

21대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거대 양당은 막바지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천 내용에 대한 비판과 잡음은 ‘코로나19’로 인한...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 “통합당 공천은 친박 학살이자 미친 공천”

2월말 까지만 해도 정가에선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가 다음달(3월) 초 당을 만들면 옥중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창당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물론 이럴 경우 박...

안철수, 한선교 통합제안 ‘단칼에 거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의 당대당 통합 제안 취지의 발언에 “실용적 중도 정치의 길을 굳건하게 가겠다”며 선을 그었다.안 대표 측은 11일 오전 한선교 대표의...

윤봉길 장손녀에 박근혜 최측근까지…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544명 신청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접수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유영하 변호사 등 544명이 몰렸다. 미래한국당은 오는 16일에 비례대표 후...

‘친박’ 정갑윤‧유기준 “총선 출마 안 한다”

미래통합당(옛 자유한국당) 소속 5선 정갑윤 의원과 4선 유기준 의원이 17일 잇달아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들은 모두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이다. 공교롭...

미래한국당, 정운천 입당으로 ‘5석’ 채웠다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 소속 정운천 의원이 14일 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5석을 확보한 미래한국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정당보조금을 받게 됐다.미래한...

‘꼼수냐, 묘수냐’ 미래한국당 오늘 출범

오는 4·15 총선부터 적용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비해 자유한국당이 만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공식 출범한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출...

‘불출마’ 한선교, 비례정당 ‘미래한국당’ 대표 추대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대표를 맡게 됐다.미래한국당 관계자는 3일 “오는 5일 열리는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한...

‘코레일 첫 여성 수장’ 출신 최연혜, 총선 불출마 선언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설립 114년 만의 첫 여성 수장이라는 타이틀을 지닌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1월6일 21대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비례대표 초선인 최 의원은 이날 오...

한국당 총선 불출마 릴레이···김도읍 이어 한선교, 여상규도

새해 벽두부터 자유한국당의 중진인 한선교·여상규 의원이 잇달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대해 당 쇄신이나 자기희생이 아니라 '황교안 체제'에 대한 불신임 여론이라는 분석이 곳...

한선교 불출마 선언…“박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미안함을 표시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 의원은 1월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