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양상문·KIA 김기태 감독 전격 퇴진 뒷얘기

이제 올스타전이 끝나고 프로야구는 반환점을 돌았다. 이미 팀당 치른 경기 수는 절반이 훌쩍 넘어 가장 적은 경기를 끝낸 팀도 94경기니 팀당 50경기 이하로 남은 셈이다. 여러 가...

너무 일찍 시작돼 버린 ‘용규 놀이’…이용규는 어디로?

프로야구에 때아닌 ‘용규 놀이’가 한창이다. 원래 ‘용규 놀이’는 한화 이글스 톱타자 이용규 선수가 타석에 들어서서 자신이 타격감이 좋지 않다고 느끼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공이 들...

[생생토크] ‘일본 킬러’ 한화의 레전드 구대성 감독

한화 이글스 팬들이라면 잊지 못할 ‘전설’이 한 명 있다. ‘대성불패’로 이글스의 마운드를 지배했던 구대성(49)이다. 1993년부터 2010년까지 한화 소속으로 활약하며(2001...

두산의 대항마, 결국은 SK가 되는 걸까

KBO리그에도 가을이 왔다. 10월16일부터 포스트시즌이 시작됐다. 그날 2선승제로 열린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넥센이 지난해 챔피언 KIA에 승리하며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메이저리그의 백업 선수가, 소속팀과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지 못하고 다른 팀과 마이너리그 계약에 사인했던 선수가 지금은 KBO리그에서 펄펄 날고 있다. 팀 성적의 상승과 함...

한화 돌풍의 힘은 프런트 야구

한화 이글스의 돌풍이 이어지고 있다. 5월3일 이후로 순위표에서 적어도 3위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이하 성적 기준일 5월28일). 한때는 한화의 돌풍을 일시적인 ‘반짝’으로 치부하...

한용덕 감독 “한화 이글스 우승 했을 때 진정한 1인자 완성”

한화 이글스의 11대 사령탑으로 취임한 한용덕 감독은 참으로 사연이 많은 야구인이다. 1987년 빙그레(한화) 이글스 신고 선수로 프로 유니폼을 입었던 그는 이듬해 정식 선수가 됐...

야구장을 뒤흔든 ‘큰손’들의 손익계산서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한국 증권가는 시장판도를 움직이는 ‘큰손’들이 좌우했다. ‘광화문 큰곰’ ‘백할머니’ ‘칼 밀러’ ‘헨리 정’ ‘라이터 박’등 추억의 개인 투자자들은 막...

감독 ‘입 싸움’이 더 볼만하다

미국 미주리 대학의 심리학과 마이크 스태들러 교수는 이라는 저서를 통해 경기 이면에 숨겨진 심리 싸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선수들의 심리는 물론, 감독과 코칭스태프의 심리가 경기에...

두산, 올 시즌우승 후보1순위

사상 처음으로 10개 구단이 자웅을 겨루는 프로야구 개막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KBO리그는 신생팀 kt위즈의 참가와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73)의 복귀로 그 어느 때보다 ...

한화의 ‘김응룡 선택’, 파울 될까 홈런 될까

‘코끼리’ 김응룡 감독이 복귀했다. 한화는 10월8일 김응룡 전 삼성 감독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년으로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이다. 8월27일 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