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주의가 짓누른 ‘국경 넘은 사랑’의 아픈 역사

지금부터 꼭 140년 전인 1879년, 중국 푸젠성 푸저우에서 샤무엘 쇼라는 영국인과 일본 여성이 결혼했다. 푸저우는 청나라가 영국에 개방한 첫 개항지였고, 신랑은 선박회사에서 일...

‘현대차, 일본기업에 하청’ 소문에 인니 교민사회 술렁

현대자동차가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내 교두보로 추진 중인 인도네시아 공장이 건립초기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상당수 시공업무를 일본 건설사가 맡기로 했다는 소문이 현지에서...

국감 첫날부터 조국 공방…증인 문제로 파행·대치

10월2일 시작된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도 조국 공방으로 시끄럽다. 상임위원회마다 본연의 감사 업무는 제쳐둔 채 조 장관 논란 관련 증인 채택 문제로 여야간 기 싸움을 벌이는...

치킨게임 치닫는 ‘조국 사태’…‘출구전략’도 안 보인다

지난 9월9일 오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에 도착했다. 9월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났지만 임명을 둘러싼 찬반 대결 구도는 더욱 강경해졌다....

[인터뷰] 큐레이터 첼리스트 윤지원...미술에 클래식 선율 더하다

시대가 변함에 따라 클래식 예술과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지고 있다. 그리고 향유하는 방식도 달라지고 있다. 국내 유일 큐레이터 첼리스트라는 신(新)직업을 갖고 있는 윤지원(3...

광복군을 ‘임정 국군’에서 ‘대한민국 국군’으로

미얀마의 옛 수도 만들레이에서 인도 국경도시 임팔에 이르는 지역은 제2차 세계대전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다. 인도 공략에 나선 일본군과 이에 맞선 연합군이 치열한 전투를 벌여 9만...

조국 청문회, 가족 증인 없이 9월6일 열기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9월6일 하루'로 결정됐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9월4일 이같이 합의했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

조국 법무장관 임명, 文대통령 아세안 순방 직후 강행될 듯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9월 2~3일로 예정돼 있던 인사청문회가 무산되면서 조 후보자의 요청에 따라 2일 열린 기자간담회는 11시...

관광객 줄어 교민들 경제적 피해 크다

결국 경보가 내려졌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실탄까지 사용하자, 외교부는 8월26일 홍콩 전 지역에 1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홍...

[단독] 경찰 음주측정기, 절반이 사용연한 초과…‘윤창호법’ 무색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두 달여가 흐른 가운데, 경찰의 음주측정기 관리 실태가 도마에 올랐다. 시사저널 취재 결과, 경찰이 사용하고 있는 음주측...

[한강로에서] 아베家의 꿈

재벌 3세들은 창업가나 재벌 2세와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창업가들은 무일푼에서 부를 일궜습니다. 새로운 사업에서 놀라운 성과를 내 신화를 창조했습니다. 이러한 창업 과정에서 재벌...

[함양브리핑] 베트남 호찌민서 수출상담회, 20만 달러 계약

함양군은 지난 8월 6일 베트남 호치민 현지에서 개최한 수출상담회를 통해 20만 달러 상당의 농식품 수출계약과 210여만 달러에 달하는 수출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이번 수출상...

日 언론 “한국 내 反日 감정 과열돼 있다”

일본이 2일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한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이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자국의 조치와 관련한 추가보도를 쏟아내고...

[강상중 인터뷰②] "한국도 베트남 전쟁 책임지는 자세 보여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경쟁자들 짓밟고, 장기집권의 길 연 아베 日 총리

이변은 없었다. 7월21일 실시된 일본 참의원 선거는 예상했던 대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민당의 승리로 끝났다. 입헌민주당 등 야당들이 연합으로 32개 지역에 단일후보를 내면...

[아베 도발] 등 돌리는 日국민들 “우리도 이젠 한국이 싫다”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지금의 한·일 관계가 그렇다. 어쩌다가 이 지경까지 이르렀을까. 며칠 전에 만난 한국 특파원 출신 일본 기자는 당연하다는 듯 한마디 툭 던졌다. “그동안 곪았...

[르포] 최대 탈북 루트 ‘골든트라이앵글’을 가다

태국과 라오스, 미얀마 등 3국이 메콩강을 국경으로 맞닿은 ‘골든트라이앵글(Golden Triangle)’. 골든트라이앵글은 불법 마약 대량 재배지이기도 하다. ‘마약 왕’ 쿤사가...

홈플러스, ‘중규직’ 1만4283명 정규직으로

계약직, 무기계약직 등 불완전한 고용 형태가 사회 문제로 고착화한 가운데 홈플러스의 '전(全)직원 정규직화' 방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홈플러스는 7월1일 자로 무기계약직 사원 1...

법정시한 넘긴 ‘최저임금 결정’…“다음주까진 어떻게든 합의”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의 법정 시한을 넘겼다. 사용자위원이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전원 보이콧에 나섰기 때문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6월27일 오후 3시 정...

무엇이 우리를 ‘한국인’으로 만드는가

지난봄, 아시아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독일 호른바흐 광고 사태는 출신 및 거주 국가별로 분리돼 있던 해외 아시아 디아스포라 사회가 온라인과 도킹하는 계기가 됐다. 이에 시사저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