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방위비분담금 사전 협의…美, 5배 인상 요구할까

지난 3월 한·미가 서명한 10차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에서 미국 측 협상팀 대표를 맡았던 티모시 베츠 미국 국무부 10차 방위비 협상 대표가 8월18일 오후에 방한해 한·미 외...

청해부대, ‘호르무즈’ 파견 가능성 품고 아덴만 출동

청해부대 제30진(陣) 강감찬함이 8월13일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 작전을 위해 떠났다. 이번에는 임무 도중 항로를 돌려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에 참가할 수 있다는...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강경화 “화이트리스트 제외하면 韓·日 관계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월30일 "일본이 각의 결정을 내려서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온다면 양국 관계를 정말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될 것"이라고 밝혔다.강...

중국과 러시아는 왜 수시로 카디즈를 침범할까

7월23일 한국 동해에서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중국과 러시아의 폭격기 각각 2대와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1대 등 총 5대의 군용기가 합동으로 거의 동시간대에 한국방공식별구역(K...

볼턴 방한한 날 발생한 중·러 도발…“한·미, 유사상황에 긴밀협의”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월24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했다. 볼턴 보좌관은 전날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 도발 직후 한국에 도착한 바 있다. 정 ...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한국인, 315일 만에 풀려나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60대 한국인 주아무개씨가 피랍 315일 만에 무사히 풀려났다.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5월17일 브리핑에서 "지난해 7월6일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

한전, 이란 에너지 시장 진출

한국전력공사가 이란과 협력사업 10건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전은 또 이란 지사를 설립하고 3일 개소식을 가졌다. 한전은 이란 에너지기관들과 전력분야 4대 협력 등 총 10개 사...

정치 생명 내건 ‘오바마의 도박’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석유를 가진 이란이 핵무기까지 손에 넣을 경우 이스라엘의 생존이나 미국의 중동 패권과 수퍼파워 자리마저 흔들릴 것이라는 판단 아래 이란 석유 제재 카드...

알카에다 빈자리에 이란이 ‘떠억’

지난해 오사마 빈 라덴이 피살되면서 알카에다가 미국을 공격할 능력은 현저히 떨어졌다. 이라크 전쟁도 끝났고 아프가니스탄에서도 2014년까지 미군이 철수하면 미국은 지긋지긋한 전쟁의...

시리아 정권 근접 경호 나선 러시아

10개월째 접어든 시리아 사태에 심각한 변수가 생겼다. 알 아사드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하는 국제 사회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에 대해 강력한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기...

갈등의 파도에 잠기는 석유 수출 길목

호르무즈 해협은 세계 석유의 3분의 1이 통과하는 전략적 수로이다. 걸프 만에서 아라비아 해로 나가기 위해서는 이란과 아랍에미리트(UAE) 사이에 있는 이 해협을 반드시 통과해야 ...

비상 걸린 휘발유 값

요즘 국내 정유회사 상황실 근무자들은 외신에 귀를 쫑긋 세우고 있다. 특히 중동 지역 소식에 관심이 높다. 핵 프로그램을 멈추지 않으려는 이란과 이를 막으려는 미국이 부딪치고 있어...

힐 특명 “김정일 속내를 알아내라”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의 방중 내막이 밝혀졌다. ‘유엔 결의에 따른 대북 제재 독려’라는 것은 표면상의 이유일 뿐이다. 실제로는 미사일 정국을 타개하기 위...

지구촌의 오늘

■ 팔라우 섬‘핵무기 반입 허용’주민투표로 확정 유엔의 마지막 신탁통치령으로 2차대전 후 미국이 행정을 관할하고 있는 태평양의 팔라우 섬에서 최근 핵무기 반입을 허용하도록 헌법을 ...

지구촌의 오늘

■태국연립 구성할 제5당에 친군부 정당 선택 9월13일 총선에서 제1당으로 떠오른 민주당을 비롯한 신여망당, 팔람탐당, 단합당 등 4개의 반군부 야당(총 1백85석)이 새 연립정부...

미국 ‘눈엣가시’ 이란 제2 이라크 되려나

페르시아 만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2002년 상황이 재연되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는 미국 조지 부시 대통령에 의해 이라크·북한과 함께 2002년 ‘악의 축’으로 지목되었던 이란이...

일본 “걸프위기엔 절약이 명약”

“등유, 가정용 세탁제의 재고는 많이 쌓여 있습니다.” 걸프전쟁이 일어나자 일본 은 1월19일자 조간의 경제면 머리기사 제목을 이렇게 달았다. 1차 석유파동 때와 같이 ‘화장지 사...

불붙은 세계 油田

고유가 시대 개막… 한국은 원유수입 75% 중동에 의존정부 “최악의 경우에도 3개월 이상 버틸수 있다” 밝혀지난 며칠 동안 세계의 이목은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의 흉중을 헤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