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방문 망설이는 만성질환자, 어떻게 하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앓는 이현숙씨(가명·64)는 기존에 복용하던 약이 떨어져 병원에 가서 처방을 받아야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병원 방문을 미루고 있다. 이씨처럼 병원 ...

감염 전문가들 “코로나19 종식 시기 예측 불가능…장기전도 예상”

코로나19 사태에 지칠대로 지친 국민들의 최대 관심사는 이 바이러스가 과연 언제쯤 종식될 것인가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전파력이 강해 종식시기를 쉽게 예측할 수 없고, ...

신종 코로나, 잠복기 이후에도 안심할 수 없다?

감염병 전문가들이 우려해 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바로 잠복기 이후 양성 판정이다. 국내 신종 코로나 3번째 환자(54·남)와 중국에서 함께 입국한 중...

감기·독감·폐렴 어떻게 구별할까요? [노진섭의 the건강]

감기, 폐렴, 독감 모두 겨울철에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그러나 추운 날씨 탓만은 아닙니다. 겨울철 난방으로 실내외 기온차가 너무 큰 것이 더 문제입니다. 우리 몸이 기온 차에 적...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뇌·호흡기 건강이다. 모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과 연관돼 있다. 심장질환 가운데 심근경색은 유독 환절기...

택시기사 5명 중 1명, 만성폐쇄성폐질환·천식 의심

미세먼지에 노출이 많은 택시기사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 질환 소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아산병원은 최근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

독감에 있는 예방 주사, 왜 감기엔 없을까?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도 감기에 걸린다. 독감을 독한 감기로 생각하지만 두 질환은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감기는 100여 가지의 감기 바이러스가 원인이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이젠 스마트폰으로 원하는 시간·장소에서 진료받는다

#1 미국인 A씨는 두 아이를 둔 아빠다. 예전엔 아내도 일을 하기 때문에 아이가 아파 소아과에 가려면 휴가를 내야 했다. 요즘은 인터넷으로 방문 진료를 예약하면 의사가 집으로 와...

[침묵의 살인자①] 미세먼지 세상에서 살아남기

2018년 최대 화두 중의 하나는 ‘미세먼지’였다. 미세먼지는 우리의 라이프스타일까지 바꿔놓았다. 침묵의 살인자로 불릴 정도로 국민들 건강을 해치는 심각한 재난으로 다가왔다. 하지...

영화 같은 중국발 ‘슈퍼 황사’ 55년간 5배 증가

공상과학영화 '인터스텔라'는 거대한 모래폭풍과 미세먼지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장면이 중국 서북부에서 그대로 재연됐다. 11월25...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폐렴’, 사망률 4위

감기로 오인해 방치하면 사망할 수 있는 병이 폐렴이다. 폐렴은 우리 국민의 사망원인 4위일 정도로 위험성이 크다. 그러나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다. ...

‘1시간 대기 3분 진료’ 국내 병원서 ‘15분 진료’ 해봤더니

'환자는 의사에게 자신의 증상을 충분히 전달하고, 의사는 환자가 이해할 때까지 치료과정을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이상적인 병원 진료실 풍경이다. 선진국에는 이미 이런 진료실 분위기...

세계 사망원인 4위 ‘폐쇄성 폐질환’ 예방법은?

10월10일은 폐의 날이다. 폐 질환 가운데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은 세계보건기구가 발표한 주요 사망원인 4위의 질환이다. 증상이 천식과 비슷해 COPD를 천식으로 잘못 알...

1명이 10명에게 전파하는 ‘결핵’ 주의보

병·의원 종사자의 16%가 잠복 결핵을 소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잠복 결핵이란 결핵균이 몸에 들어왔으나 면역력에 의해 억제돼 질병을 일으키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특별한 증상도 없...

여성 폐암 수술 환자 88%가 ‘비흡연자’

평생 흡연하지 않은 50대 주부 안아무개씨는 최근 폐암 판정을 받았다. 안씨처럼 여성 폐암 수술 환자의 약 88%는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폐암 환자의 경...

‘비만 수술’이 ‘미용 수술’이라고?

왜곡된 건강 상식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예컨대 간에 좋다는 특정 식품으로 간 기능이 더 나빠지는 경우가 있다. 시사저널은 의사·식품학자·약사 등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③ 물 많이 마셔야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② 보건용 마스크 써야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① 우리 집 미세먼지 ‘위험’ 수위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작은 안경을 쓰면 눈이 작아진다?

왜곡된 건강 상식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예컨대 간에 좋다는 특정 식품으로 간 기능이 더 나빠지는 경우가 있다. 시사저널은 의사·식품학자·약사 등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