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합은 남녀 사이, 부부간에만 있는 게 아니다

남녀 사이, 부부간에만 궁합이 있는가. 그렇지 않다. 음식에는 음식궁합이 있다. 돼지고기에는 새우젓이 잘 맞는다. 홍어와 맥주는 어쩐지 잘 맞는 궁합이 아닌 듯하다. 사업팀 팀원 ...

[목포브리핑] 목포시 국제슬로시티 가입 ‘9부 능선’

전남 목포시가 슬로시티에 한발 더 다가섰다. 일단 가장 큰 고비로 여겼던 국제평가단 현장실사에 서 호평을 받음으로써 사실상 ‘9부 능선’에 도달했다는 평가가 나온다.목포시는 지난 ...

[나주브리핑] ‘숙성 홍어의 향연’ 영산포 홍어축제 12일 개막

전라도의 대표 음식 숙성 홍어의 대향연이 전남 나주시에서 펼쳐진다. 나주시는 12~14일 사흘간 ‘제15회 영산포홍어축제’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영산강 푸른 물결과 노란 유채꽃...

[전남중부브리핑] 나주시, ‘정명 천년 기념공원’ 부지 나주역 앞 확정

전남 나주시가 전라도 정명(定名) 천년을 기념해 추진한 ‘정명 천년 기념공원’이 나주역 앞 근린공원에 들어선다. 나주시는 최근 전라도 정명 천년 기념사업 대표협의회를 열어 기념공원...

남북적십자 회담서 납북자 생사확인 가능성 주목

1967년 6월5일 오전 8시경.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조기를 잡던 풍복호가 북한군 무장선 10여 척에 포위당해 총격을 받고 납북됐다. 선원은 모두 8명이었다. 이들 중 5명은 1...

칭기즈칸 후예의 유배 역사 품은 ‘대청도’

대청도는 고려시대에 원나라의 황태자나 세자, 황족 등의 유배가 잦았다. 원나라의 세조 쿠빌라이(1260~1294)는 충렬왕 6년(1280)에 여섯째 아들 아야치를 대청도로 유배를 ...

아름드리 해송(海松) 울창한 ‘치유의 섬’ 승봉도

약 370여 년 전이다. 신(申)씨와 황(黃)씨 성을 가진 두 어부가 고기를 잡던 중 풍랑을 피해 무인도에 정박했다. 이들은 먹을 것이 많고 경관도 좋아 이 섬에 눌러 살았다. 섬...

좋으면 약, 나쁘면 독 ‘음식 궁합’

경상도에는 과메기(말린 청어나 꽁치)를 초고추장에 찍어 마늘이나 쪽파와 곁들여 생미역이나 김에 싸 먹는 식문화가 있다. 전라도에는 삭힌 홍어를 삶은 돼지고기, 김치와 함께 먹는 삼...

후보들 먹는 모습만 봐도 다 안다

선거철에는 돈이 쏟아져 나온다. 후보당 대략 500억원씩 잡으면 2000억원 정도가 도는 셈이다. 물론 이 거금이 다 식당으로 흘러 들어오지는 않는다. 선거 ‘선수’들도 고용하고,...

추석 앞두고 수입 농수산물 값 상승...66개 품목 중 37개 올라

추석 앞두고 농축산물 수입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관세청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주요 66개 품목의 농축수산물 수입가격을 조사한 결과 37개 품목이 올랐고 22개 품목이 하락했다고 8...

여론 수렴 위해 허심탄회한 대화…역대 정권 청와대 비사

매일 각종 보고서에 짓눌리고, 매 순간 촌각을 다투는 결정에 쫓긴다는 점에서 대통령은 불쌍한 존재다. 특히 ‘사생활’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은 가장 불쌍한 사람이다. 대통령 개인의 일...

오죽했으면 하태경이 ‘찌질이 짓’이라 했을까

누군가는 투쟁이라, 누군가는 퍼포먼스라 부르는 일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6일 벌어졌다. 극우 성향 사이트인 ‘일간 베스트’(일베) 회원들과 자유청년연합 회원들이 단식 중인 ...

어설픈 영웅주의자들 광장을 욕보이다

‘일간 베스트’는 하루 동안 추천을 많이 받은 사진을 따로 모아둔 갤러리 이름이었다. 일베에 자신의 글이나 사진이 오르면 어설픈 영웅 심리가 생긴다. 이를 잊지 못해 더 자극적이고...

겉으론 ‘좌빨’ 공격하지만 보수가 이용당하고 있다

요즘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인터넷 사이트는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다. 하루에도 몇 번씩 언론에 오르내리며 이슈의 한가운데 있다. 방송 프로그램에서 ‘일베’를 주제로 토론을...

“미치지 않은 세월이 있기나 했나”

33년이 흘렀다. 아픔이 가셨을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1980년 5월 광주가 남긴 상처는 아물지 않았고, 광주를 짓밟은 역사는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 2013년 봄 공선옥 작가가...

추방해야 할 ‘지역감정’ 신조어들

온라인은 ‘신조어’ 생산 공장이다. 하루에도 수많은 새로운 용어들이 만들어지거나 사라진다. 익명성이 보장되다 보니 누가 만들었는지 진원지를 알기가 쉽지 않다. 지역감정을 자극하는 ...

“○○도는 깡패나 경찰이나 한통속” 지역감정 긁는 ‘사이버 망령’들

우리나라는 오랫동안 ‘지역감정’에 휘둘렸다. 특정 지역이나 출신들을 맹목적으로 비하하며 편을 가르고 감정싸움을 벌여왔다. 정치인들이 정치적인 목적과 이익을 위해 ‘지역감정’을 이용...

브라우니 끌고, 밥값 더치페이하고 …

대선이 이제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대선 후보들의 발걸음은 그야말로 분초를 다투듯 바빠진다. 한 명의 후보에 따라붙는 수행원들이나 취재진들 그리고 여러 관계자들 수십·수백 명이...

불법 조업, 망한다는 생각 들게 처벌하라

우리나라와 인접한 중국과의 해양경계선이 완전한 합의에 의해 설정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국민의 생계와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어로(漁撈) 분야에서는 2001년 한·중 어업 협정을 ...

한·미 FTA 덕에 ‘날개’ 돋칠 한국산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시대가 마침내 열리고 있다. 미국에서는 4년3개월 만에 의회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시행을 향한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한·미 FTA 시대의 막이 오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