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브리핑] 화재 피해 주민에 새 보금자리 마련한 함안군

경남 함안군은 1월21일 대산면 기동마을에서 조근제 군수, 박용순 의회 의장, 윤영찬 함안소방서장, 재능기부자 등 내빈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19 희망의 집 입주식’ 행사...

차세대 OLED로 중국에 반격 고삐 죈다

한국 디스플레이 업계가 2000년대 중반 세계시장 1위에 오른 후 10여 년 만에 중국 업체의 물량 공세에 밀려 위기를 맞고 있다.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가 액정표시장치(LCD) 패...

지금 파리엔 캐럴 대신 자동차 경적만 울려 퍼져

2018년 말부터 줄곧 ‘노란조끼 시위’로 홍역을 앓아왔던 프랑스 사회가 2020년 새해를 앞두고 다시금 시위와 파업에 직면했다. 이번엔 ‘연금 개혁’을 둘러싼 철도 및 운송 노동...

관권 개입 의혹마저…경남 체육회장 선거 ‘시끌’

경남지역 체육회장 선거를 두고 '불공정'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창원시체육회장 선거는 선거규정 문제가 불거졌고, 투표가 끝난 경상남도체육회장 선거는 관권 개입 불법선거 의혹이 제기...

[르포] “식수원 오염되는데”…밀양 안태호 수상태양광 현장의 한숨

12월13일 오전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에 위치한 안태호(安台湖). 이곳에 이르자 가장 먼저 겨울 철새인 큰 기러기 무리가 눈에 띄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인 큰 기러기 50여 마...

[시론] 어쩌다 보니…어쩔 수 없이

우리의 삶은 고행의 연속이다. 물론 다행히 간혹 가다 고행의 사이사이에 기쁨이 없지는 않겠지만 말이다. 나는 나의 인생을 때에 따라서는 우연한 일로 보기도 하고, 더러는 필연으로 ...

패스트트랙에 총선·대선 결딴난다

패스트트랙으로 대한민국이 몸살을 앓고 있다.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가 밥값을 못 하고 있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당연히 통과되어야 할 민생법안은 벌써 여러 달째 패스트트랙 올가미...

노무현과 문재인의 서로 다른 도전…FTA와 신남방정책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이후 세계는 탈냉전이라는 큰 변화를 맞았다. 그리고 이전엔 경험하지 못한 세계화 물결 속에서 30년을 지내왔다. 냉전의 붕괴와 더불어 1990년대 초반...

“중진들 다 빠지면, 의장·대표는 누가 하나?”

“호남 의원들께는 죄송하지만, 의정활동이 유권자들에게 굉장히 좋지 않은 평을 받고 있다. 과거에 (호남에서) 공천만 받으면 국회의원이 되고 거기서 엔조이하며 안주하는 생활을 했기 ...

靑, ‘금융권 채용비리 처분 결과’ 들여다본다

‘조국 사태’로 홍역을 치른 청와대가 국면 전환에 나섰다. 반부패정책 추진에 역점을 두겠다며 직접 칼을 뽑아들고 나선 것이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에 있는 특별감찰반이 금융권...

[홍콩의 눈물] ‘기계적 중립’ 틀에 갇힌 영국

영국은 1842년부터 1997년까지 150여 년간 홍콩을 식민통치했다. 홍콩 반환을 앞둔 1984년, 영국과 중국은 ‘홍콩 반환 협정(Sino-British Joint Declar...

조국 딸 논란에 홍역 앓는 高大…또 집회 예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아무개(28)씨의 입시비리 의혹으로 고려대가 홍역을 치르고 있다. 조씨의 입학 취소를 요구하는 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총장이 고발당하기도 했다. 11월18...

Q&A로 살펴보는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염증성 장질환이란?백혈구에서 방출된 활성산소가 장점막을 공격해서 궤양이 발생하는 만성 염증이다. 염증성 장질환은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주를 이룬다. 드물게 베체트 장염이 발견...

‘인사 논란’ 한 방에 잠재운 윤석열의 승부수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 수장으로 파격 발탁된 윤석열 검찰총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취임한 지 40여 일이 지났다. 윤 총장은 역시 뉴스메이커였다. 불과 한 달여 만에 그...

[단독] 부산 해운대 특급 호텔서 연이은 ‘성추행’ 논란

여성 캡틴의 남자 직원 성희롱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부산 해운대 소재 특급호텔이 이번에는 남성 간부 직원이 남자 인턴 사원을 성추행 하는 사건이 발생해 관할 경찰서가 수사에 나서고...

엎친 데 덮친 바른미래, 조직적 '일감 몰아주기’ 의혹

바른미래당 전신인 국민의당은 2016년 치러진 20대 총선을 앞두고 당내에 선거홍보 태스크포스(TF)팀을 만든 뒤, 당이 내야 할 용역비 2억1000여만원을 인쇄업체와 TV광고 대...

[대전브리핑] 대전시 약사법 위반 판매업소 4곳 적발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이 의약품 도매상 및 약국 등 위반업소 4곳을 적발해 모두 형사입건하고, 자치구를 통해 행정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적발은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약 3개월 간 ...

“재벌을 잡을 게 아니라 재벌 비리를 잡아야 한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첩첩산중 악재에 발목 잡힌 ‘개혁 전도사’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정통 LG맨이 아니다. 그는 지난 3월15일 글로벌 혁신 기업인 3M에서 LG화학으로 옮겨왔다. 1974년 LG화학이 창립한 이래 외부인이 최고경영자(CE...

무더위 시즌 조심해야 할 ‘3대 복병’

기온이 25도를 넘나들면서 감염병을 경계해야 할 시기가 왔다. 과거 전염병이라고 불렀던 감염병은 위생시설과 백신의 보급으로 1990년대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정부는 홍역 등 일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