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눈물’ 뒤 1년…달라진 것은 없었다

1년 전 찾은 홍콩의 여름은 그 어느 곳보다 뜨거웠다. 작열하던 태양이 자취를 감추면 검은 옷을 입은 무리들이 뜨거운 함성을 내지르며 거리를 가득 채웠다. 6월부터 100일 넘게 ...

격랑 휘말린 홍콩…反국가보안법 시위에 최루탄·물대포

홍콩이 다시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압박하고 나오면서 이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

파국 치닫는 G2…美, 홍콩 ‘특별지위’ 박탈 경고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압박하기 위해 고강도 제재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가능성까지 시사하고 나섰다. 22일(현지 시각) CNN 등에 ...

중국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vs 미국은 “강력 대응”

중국이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 보안법'을 직접 제정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중국 중앙 정부는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와 같은 혼란을 막기 위해서라도 법 제정이...

연임 성공한 대만 차이잉원 “일국양제 거부…중국과 대등한 대화 원해”

재선에 성공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중국을 향해 한 나라 두 체제(일국양제) 방식 통일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드러냈다. 무력 사용도 불사하겠다는 중국과의 갈...

‘6선’ 박병석, 삼수 끝에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

6선의 박병석(68·대전 서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박 의원은 21대 국회 국회의장 후보로 낙점됐다. 통상 4년의 임기를 전반기와 후...

시진핑 향한 비난 화살, 미국 쪽으로 돌려라

5월11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한 편의 글이 올라왔다. 제목은 ‘미국이 주장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상황에 관한 거짓과 진실’이다. 본래 이 글은 5...

中 가짜분유 파동…영유아 두개골 커지고 장기손상까지

중국 사회가 '가짜 분유' 파동에 들썩이고 있다. 가짜 분유를 먹은 아기들의 머리가 기형적으로 커지거나 이상 행동을 보이는 사례가 속출하자 당국이 조사에 나선 것이다. 당국 조사에...

코로나의 역설…관광업이 내수 살릴까

방역 위기는 전화위복의 계기일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하늘길이 막힌 가운데, 내국인들이 국내 관광지로 몰리고 있다. 방역 당국으로선 긴급사태다. 반면에 지자...

[부산24시]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코로나19 위기극복, 책임경영” 의지 확고

“코로나19로 경제상황, 경영여건, 생활패턴 등 많은 것들이 이전과는 다르게 바뀔 것이다. 이러한 불확실성에 임직원 모두가 책임감 있게 업무에 임하고 준비해 나간다면 부산항의 글로...

“가지도, 오지도 않았다”…3월 해외여행, 전년보다 94% 줄어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 입국하는 외국인 수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95%가량 줄었다. 국외로 떠나는 국내 여행자도 94% 감소했다. 항공 노선 운행이 중단되고 주요국에서 여행 자...

코로나19 속 트럼프와 문재인 대통령의 차이점 셋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휘청거리는 가운데, 각국 리더십도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사망자가 4만 명을 넘어선 미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론이 연일 불거지고 있다.한국에서...

[함안24시] 함안수박 올해 첫 홍콩 수출 선적

경남 함안군 전문원예수출농단인 광일영농조합법인은 17일 오전 홍콩에 수출하는 올해 첫 함안 수박을 선적했다. 1차분 당도 평균 11Brix 이상의 수박 1600통이다.이날 수출 선...

진정한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은 대만·홍콩·베트남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통계에 따르면 4월8일 기준으로 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약 143만 명이고 사망자는 8만2000명을 넘었다. 이 숫자 대부분은 중국·미국·유럽 국가가 차지한다...

시진핑은 왜  코로나19 종식 선언을  하지 않을까 

4월8일 중국 중부의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0시가 되자, 수많은 사람이 열차를 타기 위해 3대 기차역으로 몰려들었다. 일부 주민은 가족·연인 등과 함께 차를 몰고 시내를 ...

코로나19, 감염된 지 평균 2.5일 만에 전파 

코로나19의 평균 잠복기는 7.4일이지만 감염된 지 평균 2.5일 만에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홍콩의 프린스 오브 웨일즈병원 공중보건학과 주야오 양 박사팀이 중국과...

영화 《컨테이젼》 《감기》가 미처 상상하지 못한 것

2011년 개봉작 《컨테이젼》이 뒤늦게 떴다. 코로나19 때문이다. 개봉 당시 나름 화제작이었는데도 22만 명 관객 동원에 그칠 정도로 ‘폭망’했다. 영화가 재미없었기 때문이다. ...

명품업계 ‘코로나 차별기부’…中엔 수억원, 韓엔 “…”

일부 명품 브랜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닥치자 명품다운 태도를 저버렸다. 한국 시장에서 수천억원의 돈을 벌어가면서도 기부에는 선을 그은 것이다. 법 개...

“코로나19, 치사율은 낮지만 치명적인 이유

1976년 자이르(현 콩고)에서 280명이 눈과 코에서 피를 흘리며 죽었다. 에볼라강에서 발견한 에볼라 바이러스가 원인이었다. 이 바이러스는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다시 창궐해 ...

전능신부터 신천지까지 중국을 노리는‘사이비 종교’

2014년 5월28일 중국 산둥(山東)성 자오위안(招遠)시의 한 맥도날드 매장. 장(張)아무개씨 등 6명이 젊은 주부 우(吳)아무개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했다. 당시 매장 안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