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의 비밀 안고 사라진 피해 여성의 청바지

경기도 화성에는 아직도 연쇄살인 사건의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간 ‘화성 연쇄살인 사건’은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다. 그런데 이...

'곡성'이 탐구하는 악의 실체

나홍진 감독의 은 무시무시하다. 한마디로 걸작이다. 언론시사회 직후 쏟아지는 찬사가 결코 과장이 아니다. 에 관한 이 글은 영화를 관람한 후 읽는 편이 더 좋을 수도 있겠다. 이 ...

미래로부터 점점 멀어지는 지상파 드라마

tvN 드라마 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혜수의 복귀작이며 등을 통해 수사극의 1인자로 떠오른 김은희 작가의 신작으로 주목받은 작품이다. 과 을 성공시킨 김원석 PD가 가세한...

시대 흐름 읽으면 돈이 보인다

'이동족' 필수품에 주목하라대기업 홍보실에 근무 중인 김 아무개 대리(32)는 경기도 분당 집에서 서울 역삼동 회사 사무실까지 지하철로 다닌다. 승용차가 있지만 출·퇴근 러시아워 ...

종말론 휴거시킨 두 소설

‘그 날’ 10월 28일이 가까워지고 있다. 과연 그날 휴거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질문은 이제 무의미하다. 문제는 시한부 종말론이 한국교회와 사회를 뒤흔들었다는 사실과, ‘10월28...

끝내, 화성연쇄살인 공소시효 만료

마침내 15년이 지났다.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체포할 마지막 희망이 사라졌다. 1990년 11월15일 화성군 태안읍 능리 김미정양 살해 사건 공소 시효 완료일이 바로 2005년 ...

화성 연쇄살인범도 두 달만 버티면 된다?

피살자는 열세 살이었다.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인 1990년 11월15일, 경기도 화성 안용중학교 1학년 김미정양은 청소 당번이어서 친구들보다 늦게 하교했다. 4km 떨어진 집으로...

지워야 할 연쇄살인의 기억

제770호 표지 사진에 실린 연쇄 살인범의 눈이 너무 사실적이어서 놀라웠다. 표지를 찢어버리고 싶은 생각마저 들 정도였다. 어필하는 것도 좋지만 다음부터는 혐오감을 주는 사진을 표...

“지하철 1호선 타고 빼어난 연기 보러 와요”

창극활성화를 위하여 77년 출범한 “서울연극제”가 성년식을 치르고 있다. 올해로 20회째인 서울연극제는 9월1일부터 서울 시내 각 공연장에서 열리고 있다. 10월 15일까지 펼쳐질...

풀뿌리 페미니즘 파종 시작됐다

페미니즘(여성주의, 여성해방론·여성학·여성운동 등을 아우름)의 해일 밀려오고 있다. 최근 생활·문화·예술 분야에서 뚜렷하게 나타나는 페미니즘의 기조는 하나의 새로운 사회심리적 경향...

사기꺾은 경찰청 人事

치안본부가 경찰청으로 현판을 바꿔단 뒤 한달여가 지났다. 내무부 산하기관에서 준독립기관이라고 할 수 있는 내무부 외청으로 지위가 격상되고 기구도 확대 개편된 만큼 경찰이 생긴 이래...

‘화성’ 연쇄살인 과학수사 길 없나

과학수사가 아니었다면 9번째 ‘화성연쇄살인’으로 기록될 뻔한 사건이 있었다. 88년 12월16일, 경기도 화성군 장안면 사랑리 소남산에서 심하게 부패한 변사체로 발견된 한 여자 어...

安應模 내무부장관 “범죄성 환경부터 강타”

53년 순경공채로 출발, 내무장관까지 오른 安應模 장관. 키 1백63㎝, 몸무게 60㎏이지만 ‘황해도 차돌이’라는 별명처럼 인터뷰를 위해 마주앉았을 때 받은 인상은 그야말로 차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