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경남도, 대기 사업장 점검…202곳 적발

경남도는 올해 상반기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2400곳을 점검해 202건의 위반 사업장을 적발했다. 또 202개 사업장 중 위반 행위가 중대한 65곳을 사법기관에 고발했다.경남도는...

음식물쓰레기·분뇨 처리의 새로운 발견 ‘발효’

환경부는 7월11일 낙동강 상류에 폐수나 분뇨 배출 위반행위 46건(43개소)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하천 오염물은 대부분 가축분뇨나 음식물쓰레기와 같은 생활폐기물을 물로 희석해 처...

“평화의 물결 속으로”…광주세계수영선수권 오늘 개막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오늘(12일) 개막한다. 세계수영선수권 개최로 한국은 동·하계올림픽, 월드컵 축구, 세계육상선수권 등과 함께 세계 5대 메가스포츠대회를 모두 개최한 세계 4...

태양광으로 몸살 앓는 한반도

한반도가 태양광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태양광 발전시설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주변 훼손을 우려하는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

[단독] 포스코 광양제철소, 유독성 폐기물 방치 의혹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유독성 폐기물 수백 톤이 아무런 안전조치 없이 방치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폐기물에는 인산, 황산, 리튬 등 각종 화학·금속 물질이 녹아 있다. 그러나 광...

미·중 무역분쟁에 왜 ‘희토류’가 등장할까

미국과 무역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 정부는 세계 최대 매장량과 생산량을 기록하고 있는 희토류 수출 제한을 대미 보복 수단으로 검토 중이다. 5월20일 시진핑 국가주석이 희토류 매장...

이중환경오염 일으키는 ‘스티커 라벨’이 재활용 우수 등급?

슈퍼마켓이나 편의점에 가서 페트병 제품들을 살피다 보면, 병 겉면에 완전히 붙어있는 투명한 라벨들(아래 사진1)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스티커 라벨’이라 불리는 이 라벨...

물만 마셔도 먹는 ‘플라스틱’…“매주 신용카드 1장 분량”

사람들이 매주 신용카드 한 장 분량의 플라스틱을 섭취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6월12일 세계자연기금(WWF)과 호주 뉴캐슬 대학은 인체의 미세 플라스틱 섭취에 관한 52건의 ...

[전남동부브리핑] 시민단체 “여수박람회장 민간 매각 중단하라“

전남 여수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세계박람회장 부지의 민간 매각 반대에 나섰다. 여수선언실천위원회와 동서포럼 등 32개 시민단체는 13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수박람회장의 민...

“경기도 목감천 상류, 썩어가고 있다”

광명시와 시흥시의 경계지역에 있는 목감천 상류 지역에서 수질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5월3일 시사저널 취재결과, 목감천 노온사교 상류에 폐수를 무단 방류해 기름띠를 형성하고 ...

[전남브리핑] 김영록 “남해안 신성장관광벨트, 관광거점 개발을”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4월23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선택과 집중’이란 전략적 접근을 통해 관광거점을 발굴해 개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김 지사는...

[르포] ‘페트병 재활용률’ 떨어뜨리는 주범 따로 있다

두 개의 페트병이 있다. 하나는 라벨을 접착제로 붙인 페트병이다. 또 하나는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비접착식 라벨 페트병이다. 어느 페트병이 더 재활용 가치가 우수할까. 너무나도 ...

페트병 재활용처리업체들도 상반된 목소리

페트병에 달린 ‘접착식 라벨’과 ‘비접착식 라벨’. 어느 쪽이 실제 재활용 현장에서 처리가 용이하며,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까. 정확한 답변은 재활용 전 과정을 매...

접착제 붙은 페트병 ‘우수’ 등급…거꾸로 가는 환경부

한 해 국내에서 사용되는 페트병 수는 약 500억 개. 1초에만 1590여 개의 병이 쓰이고 버려진다. 그냥 버려지면 수백 년 썩지 않는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지만 깨끗이 재활용...

[광양브리핑] 환경단체, 오염물질 배출 포스코 광양제철 고발

광양지역 환경단체들이 17일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대기오염물질을 무단으로 배출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광양만녹색연합과 광양만시민공동대응은 이날 광주지검 순천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지방이 사라진다’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지방의 인구 감소를 넘어 지방 소멸이라는 단어가 더 이상 낯설게 들리지 않는다. 저출산·고령화 추세와 대도시 및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출이 지속되면서 지방 축소는 점차 가시화되고 있...

“경유세 올리고 경유자동차 생산 금지해야”

지난겨울 미세먼지는 최악이었다. 수도권 등지에서 비상저감조치가 일주일 내내 발령되는 동안, 많은 사람이 그렇게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3월24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미세먼지는 중국 탓”…‘팩트’ 없고 ‘감정’만 있는 한국

2016년 5월부터 한국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떠도는 게시물이 있다. ‘그린피스가 미세먼지 발생을 한국 탓으로 돌리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다. 게시물 상단에는 ‘초미세먼지의 50~...

김성수 인제대 총장 87일만에 낙마…논문표절에 발목

김성수 인제대학교 총장이 취임 87일 만인 지난 3월 12일 돌연 사퇴했다. 총장 선출 당시부터 논란이 일던 논문표절 문제에 발목을 잡혔다는것이 학교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로써 지...

4년 만에 드러난 ‘의료사고’의 진실

재벌 계열 사회복지재단의 문제는 무분별한 수익사업이나 불투명한 회계 처리에 그치지 않는다. 재단 산하 병원의 의료사고 문제도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고 있다. 국정감사에서 특정 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