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 이 약만은 챙겨라

외국 여행 도중에 크게 다치거나 병이 나서 현지 병원에 입원할 수 있다. 이런 경우 환자를 한국으로 이송하기가 만만치 않다. 절차가 복잡하고 비용도 많이 들고, 환자 상태에 따라 ...

무더위 시즌 조심해야 할 ‘3대 복병’

기온이 25도를 넘나들면서 감염병을 경계해야 할 시기가 왔다. 과거 전염병이라고 불렀던 감염병은 위생시설과 백신의 보급으로 1990년대까지 꾸준히 감소했다. 정부는 홍역 등 일부 ...

모기 물린 부위, 흐르는 물에 씻고 얼음찜질 해야

기록적인 폭염 탓에 주된 관심 대상에서 잠시 밀려나긴 했지만, 원래 여름철의 최대 극성은 모기였다. 국내에 흔한 모기는 빨간집모기·중국얼룩날개모기 등이다. 모기가 일으키는 질병은 ...

건강한 여름휴가의 조건 ‘모기 조심’

세계보건기구(WHO)는 세계 인구의 50% 이상이 모기 때문에 감염 질환을 겪고, 매년 100만명 넘는 사람이 소중한 생명을 잃는다고 밝혔다. 해외여행이 잦은 여름철에 특히 모기를...

[Today] 최순실의 조언 “차은택, 니가 다 뒤집어 써라”

너무나 많은 뉴스가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전방위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소식이 전해집니다. 기자들도 쫓아가기 벅찬 요즘인데 아마 독자 여러분은 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

메달은 못 걸었지만 자신감과 미래를 얻었다

‘신태용호’의 이명(異名)은 ‘골짜기 세대’다. 산 가운데가 갑자기 푹 꺼진 것처럼 이전 세대와 비교해서 특출한 선수가 없음을 골짜기에 비유한 것이다. 한국 축구가 리우데자네이루올...

‘인민 아저씨’, 요즘 괴롭다 괴로워

중국의 최고 지도자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은 평소 직책보다는 시다다(習大大), 즉 시 아저씨로 불린다. 13억 중국인들에게 과거 그 어느 지도자보다도 친근한 이미지로 ...

“북한, 핵만큼 무서운 생화학무기 5천t 보유”

최근 많은 사람이 일본의 대지진에 따른 참혹한 결과와 원전 피해 후유증에 대한 걱정을 하고 있다. 특히 물이 오염되어 생수 사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생생한 뉴스를 접하면서 필...

페루 ‘금맥’, 한국이 캔다

남아메리카 페루는 자원 부국이다. 최근 우리나라와 자유무역협정 (FTA)을 체결해 새로운 경제 협력국으로 급부상했다. 은 브라질과 함께 남아메리카의 신흥 강국으로 떠오르는 페루를 ...

‘자원 영토’ 찾아 어디든 간다

대한민국 영토를 넓히는 사람이라면 지나친 표현일까. 전통적 의미의 영토 확장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지만 해외의 광구(鑛區) 확보를 광의의 영토 확장이라고 해석한다면 가장 먼저 떠...

온난화, 이제는 생존 문제다

레이첼 카슨의 에 대해서는 다들 한 번씩 들어 보았을 것이다. ‘공부 좀 했다’고 하는 30대 후반 이상에서는 그 책이 무엇인지는 몰라도 이 나오면 ‘환경’에 반사적으로 동그라미를...

재앙 부르는 기후 변화 ‘질병 지도’도 바꿨다

지구 온난화로 발생하는 기후 변화는 인간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지구 온난화로 홍수, 가뭄, 태풍, 화재, 폭염 등이 증가하는 것은 이미 정설이 되었고 이런 기상 이변들...

‘질병의 해일’은 끝나지 않았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동남·서남 아시아에서 발생한 쓰나미l(tsunami)로 인한 사망자 수가 12월30일 현재 10만명에 육박한다. 쓰나미 같은 자연 재해는 그 자체만으로...

''한여름 밤의 흡혈귀'' 모기 대탐구

밤마다 전쟁이다. 피아의 전투는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는 5월에 시작해 무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리는 7~8월께 절정을 이루다가 소슬바람이 이는 10월이 되어서야 겨우 진정된다. 전...

봉사는 곧 보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아프리카’라는 말에서 울창한 숲과 대초원, 그리고 무리지어 뛰노는 동물들을 떠올릴지 모른다. 그러나 이같이 풍족한 자연환경은 동부 아프리카 일부지역에 국한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