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운명의 3차전, 기싸움은 시작됐다

북한과 미국이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양측의 현안을 다룰 협상 시간표를 구체화하고 있다. 막판 신경전 때문에 우여곡절이 있는 게 사실이지만, 실무협상에서 조속히 논의를 마무리하고 김...

가시화하는 3차 북·미 회담…국정원 “연내 가능, 실무협상 곧 재개”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이 2~3주 내에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국정...

손 잡은 文대통령-트럼프, 3차 북·미 정상회담 군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월2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 숙소인 미국 ...

3차 북·미 회담, 평양도 워싱턴도 아니라면 부산?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이 수면 위로 다시 떠올랐다. 북·미 실무협상 일정이 ‘9월 하순’으로 윤곽을 드러낸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 3차 정상회담’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

북·미 간 ‘친서 외교’ 재가동…교착상태 풀릴까

6월12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을 가진 지 꼭 1년째 되는 날이다. 이런 시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

文대통령, 숨겨진 北·美의 진심 파악에 골머리

문재인 대통령의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점점 더 멀어져만 갔던 북·미 지도자는 3차 정상회담 개최 희망을 표출하고 있다. 단지 비핵화...

다시 한 번, 남북-북미 정상회담 깃발 올린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한 번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트럼프-김정은,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같은 뜻 보여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에 응할 용의가 있...

'빅딜' 트럼프에 김정은 '미사일'로 맞불?…북·미 관계 다시 '긴장모드'

"대통령은 '빅딜'을 원했고 그것을 매우 강하게 밀어붙였다. 그러나 북한은 그들을 위해 열어놓은 문을 향해 걸어 나오려 하지 않았다.”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당시 확대회담에 배석했던...

“인권유린 계속”vs“미국의 어용나발”…북·미 갈등 재점화하나

미국과 북한의 ‘평화 무드’에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비핵화 시기와 방법론 등을 두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남북 정상회담 전후로 잠잠해졌던 서로의 대한 비방전도 재개되는 ...

‘옥류관 평양냉면 경기도에서 맛볼까?’

10여년간 멈춰 선 경기도의 남북교류 사업이 재개된다. 지난 2010년 천안암 피격에 따른 5·24 조치 후 8년만이다. 특히 북한 옥류관 유치에 호의적 반응을 이끈 점이 주목된다...

[한반도 비핵화⑥] 美 중간선거, 한반도 정세 좌우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정상 합의 결과를 크게 환영하고 있지만, 그가 정말 이를 활용해 나갈 수 있을지는 매우 미지수(very uncertain)다.” 남북 정상이 9월19일, 평...

남북, 3차 정상회담 개최 합의…평양서 9월 중순 열릴 듯

남북한이 9월 안에 3차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정확한 일정은 나오지 않았지만, 북한 정권 수립일(9·9절) 직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 고위급회담서 '정상회담...

정동영 “3차 남북회담은 냉전 해체의 현실화”

남과 북의 세 번째 정상회담이 4월27일 판문점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의 군사분계선을 넘어 악수하는 모습을 전 세계에 보였다. 이번 정상회담은...

송두율 “北 대화 상대론 오바마보다 트럼프가 적합”

재독(在獨) 철학자 송두율 전 뮌스터대 교수에 대한 한국 사회의 평가는 ‘종북주의자’부터 ‘합리적 진보인사’까지 다양하다. 유신헌법이 제정되자 송 교수는 1974년 독일에서 반유신...

비핵화로 가는 마지막 관문…미리 보는 北·美회담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김정은 2018. 4. 2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27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에 쓴 내용이다. 3차...

“3차 남북 정상회담서 한반도 평화선언 나온다”

꿈에 그리던 통일이 한 발짝 다가온 것일까.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지만 분위기가 달라진 것만은 확실하다. 4월27일 판문점에서 남북 정상이 만나 3차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회담의...

정상국가 꿈꾸는 北, ‘리설주 여사’ 띄우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생모 고용희는 28년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곁을 지켰다. 정혼한 것으로 알려진 부인 김영숙의 존재를 한·미 정보 당국은 김정일의 여성편력 리스트에 올려...

‘2018 남북정상회담’, 앞선 1‧2차 회담 넘어설까

남북이 다음달 27일에 ‘제3차 정상회담’을 갖기로 뜻을 모았다. 3월29일 남북 고위급 인사는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회담을 열고 이와 같이 합의했다. 정상회담 장소는 판문...

김정은, 군사분계선 넘어 남한 땅 밟는 첫 北 최고지도자

"남과 북은 4월 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3월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남북 정상이 '...

“올해 안에 남북 정상회담 열린다”…북한 전문가 설문조사

2018년 2월 한반도는 대격랑에 휩싸여 있다. 물줄기가 바뀌는 ‘메가 체인지’ 가능성도 엿보인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월 신년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할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