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SK하이닉스 재취업자 상대 ‘전직 금지’ 줄소송

삼성전자 퇴직자의 SK하이닉스 재취업을 둘러싸고 ‘전직(轉職) 금지’ 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법원은 영업비밀 보호를 이유로 소송을 제기한 삼성전자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또한 SK...

한국 수출 9개월째 감소세…美·中·日 리스크 ↑

미·중 무역갈등에 일본의 수출규제가 겹친 가운데 한국 수출이 9개월 연속 줄어들었다. 수출을 위협하는 대외 요인은 앞으로도 부정적으로 흘러갈 것으로 보여 쉽사리 개선되기 어려울 전...

日, 수출규제 역풍 맞나…D램 품귀현상

하락세를 면치 못하던 D램 가격이 최근 일본에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매장에선 품귀현상도 빚어지고 있다. D램 시장 점유율 70%가 넘는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

‘아, 반도체가…’ 수출 8개월째 추락

한국 수출이 8개월 연속 줄어들고 있다. 보편적인 악재로는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와 일본의 수출 규제가 꼽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월1일 “7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어닝쇼크에 수출규제까지…SK하이닉스, 결국 “생산량 줄인다”

1·2분기 연속 ‘어닝쇼크’를 기록한 SK하이닉스가 메모리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 미·중 무역전쟁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까지 겹친 데 따른 극약처방으로 풀이된다. ...

삼각 파도 처한 삼성전자의 '불안한 1위'

감탄과 놀라움. “제가 여태까지 본 건물들 가운데 가장 큰 것 중 하나였다. ‘도대체 저게 뭐야(What the hell is that?)’라고 말했을 정도였다.” 도널드 트럼프 ...

삼성전자의 굴욕…인텔에 2분기 연속 ‘반도체 1위’ 뺏겨

삼성전자가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올 1분기에 전 세계 주요 반도체업체 가운데 가장 큰 매출 감소폭을 기록하며 2분기 연속으로 미국의 인텔에 1위 자리를 내준 것으로...

‘역대급’ 세수 호황의 암울한 그림자

“작년보다 더 좋다. 이대로만 가면 ‘역대급’이 예상된다.” 올해 ‘세수진도율’(세수 목표 대비 실적 비율)을 놓고 관가에서 흘러나오는 얘기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 8월까지 ...

외국계 증권사에 휘둘리는 한국 반도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표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가 다시 한번 시험대에 올랐다. 외국계 증권사가 최근 반도체 업종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담은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주가가 ...

‘반도체성장펀드’, 중소기업 성장의 마중물

지난 2016년 10월27일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계 인사 450여 명이 모인 제9회 반도체의 날 행사에서 반도체펀드의 첫 걸음이 된 공식행사가 진행되었다. 펀드 투자자인 삼성전자와...

곧 꺼진다던 ‘반도체 초호황’에 한국 경제도 반색

무술년이 오기 며칠 전, 산업연구원은 올해 반도체가 국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9.9%에 달할 거라 내다봤다. 지난해 비중은 17%였다. 반도체 수출을 제외하면 지난해 한국 ...

출소한 이재용 삼성 부회장 발목 잡는 스마트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점유율이 갈수록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 4분기까지 전 세계 매출 1위는 간신히 유지했지만, 중국 업체의 전방위 공격에 막혀 시장 점유율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

JY 석방 상관없이 삼성전자는 늘 그 자리에 있었다

이재용(JY)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지 353일 만에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났다.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2월5일 이 부회장에게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

경쟁자야, 동반자야? 삼성과 애플의 ‘마진 전쟁’

기업은 마진(margin)을 먹고 자란다. ‘마진 많이 남기기’는 곧 기업의 꿈이다. 올 한 해 꿈의 크기를 가장 극적으로 키운 기업은 삼성전자다. 수요와 공급이 어긋나 본격화한 ...

‘포스트 권오현’ 첫 성적표, 애플에 달렸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호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부품사업 부문장을 맡아왔다. DS(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장은 메모리반도체·시스템LSI사업부·파운드리사업부 등 반도체사업을...

다시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꾸려드는 삼성

“이번 결정은 발표 직전까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시기적인 상황과 그의 역할을 고려해 볼 때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하기 힘들다.” 한 삼성그룹 관계자가 10월13일 권오현 삼성전자...

한해 매출 270조, 삼성그룹 이끌 2인자 누가 될까

한해 매출만 270조원대인 삼성그룹이 ‘경영 공백’의 ‘늪’에 빠졌다. 그 동안 ‘삼성호’를 이끌던 주요 인사들이 줄줄이 자리에서 물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

‘삼성 반도체 신화’ 주역 퇴장, 자의냐 타의냐?

“임직원 여러분 저는 오늘 깊은 고뇌 끝에 저의 거취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제가 맡고 있는 삼성전자 대표이사직과 이사회 의장직,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직을 포함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고...

최태원 SK 회장의 사촌·형제간 계열 분리 난관

국내 5대 대기업 중 영문 이니셜을 그룹 이름으로 쓰는 SK와 LG를 제외한 나머지 세 기업들은 요즘 울상이다. 삼성은 총수 부재, 현대차와 롯데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후폭...

총수 구속된 재벌기업 5곳 주가 93% 올랐다

삼성전자 주가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외국인의 적극적인 매수에 힘입어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 중이다. 삼성전자 주가는 3월6일 종가 기준으로 200만4000원을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