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사이영상 아시아 최초 1위표…메이저리그 역사 새로 썼다

류현진(32·LA다저스)이 한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 수상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시아 출신 선수로서 최초로 1위 표를 받아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

‘커쇼에 켈리마저…’ LA다저스 역전패···류현진의 시즌도 끝났다

마운드 운용의 치명적인 실패였다. 믿고 내보냈던 클레이튼 커쇼가 홈런 두 방에 무너졌고, 시즌 내내 불안감을 안겼던 조 켈리가 연장전에서 결정적인 만루홈런을 맞고 대참사의 마지막을...

‘백투백 홈런’에 무너진 류현진, 사이영상 전선은 ‘이상무’

류현진(32·LA다저스)이 ‘코리안 몬스터’ 답지않은 모습을 보이면서 시즌 세 번째 패전을 떠안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는 등 4실점 하면서 방어율도 치솟았다....

전세계 누비며 한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 3인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한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었을 법한 구호가 다시 울려 퍼지고 있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에서 사...

[Up&Down] 류현진 / 고유정

UP류현진, 박찬호 이어 두 번째 MLB '이달의 투수' 선정‘괴물투수’ 류현진, NL ‘이달의 투수상’ 수상'괴물투수' 류현진(32‧LA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로 선...

‘괴물투수’ 류현진, 이달의 투수상 수상

‘괴물투수’ 류현진(32‧LA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로 선정됐다. 박찬호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두 번째 수상이다.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6월3일(현지시간) 류현...

[Up&Down] 류현진 vs 인니 쓰나미

UP류현진, 커쇼 제치고 PS ‘1선발’로 등판 승리투수 돼 선전을 넘어선 반전이다.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부동(不動)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제치고 포스트시즌(PS) 1차...

강력한 우승 후보 일본, 다크호스 네덜란드

“1년 중 가장 슬픈 날은 야구가 끝나는 날이다.” 야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토미 라소다 전 LA다저스 감독의 명언이다. 하지만 너무 슬퍼할 필요는 없다. 세계 야...

불굴의 ‘코리안 특급’‘최후의 꿈’을 향해 뛴다

박찬호(36ㆍ필라델피아 필리스)는 집념이 대단한 선수이다. 또, 운도 따르는 선수이다. 지난 1994년 한양대 2학년생이던 박찬호라는 투수가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계약을 했다는...

[스포츠]열광의 주역 올림픽 영웅들 '영향력 메달'도 석권

‘차세대 리더’라는 단어가 스포츠 부문에서는 그다지 새로운 화제거리가 되지 못한다. 스포츠 스타들은 보통 20대를 기점으로 왕성하게 활동한다. 그들의 영향력은 선수로 활동하는 시기...

“누구는 양주 먹고 누구는 소주 먹고”

프로 스포츠가 국내에 도입된 지 25년이 흘렀다. 지난 19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한 이래로 프로축구, 프로농구, 프로배구가 잇달아 선보이면서 거대한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시장이 형성...

메이저리그 마운드 “포기할 수 없어”

우리가 그를 안 지도 꽤 오래 되었다. 미국 프로야구 LA다저스에서 박찬호의 동료 투수로 활약하는 그를 보았고, 다저스에서 방출된 뒤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양대 리그 노히트 노런을 ...

‘찬바람’ 맞는 시련 있어도…

지난 1996년 박찬호가 LA다저스에서 본격적인 활약을 시작한 이래 올해처럼 한국 선수들이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고전했던 적은 없었다.박찬호의 뒤를 이어 김병현, 조진호, ...

우파루파

처음에 이것은 괴물이라고 불렸다. 전설의 동물 안면어처럼, 이 도롱뇽은 아기가 웃고 있는 얼굴(사진)을 하고 있다. 과연 이 사진 속의 동물이 실제 존재하느냐를 놓고 인터넷에서 논...

‘썩어도 준치’ 박찬호

얼마 전 휴식차 서울에 온 이승엽(28·일본 지바롯데)은 지인들에게 ‘깜짝 고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서 내내 1등으로만 살다 경기에도 못나가는 신세가 되어 괴로웠다. ...

'03년 올해의 인물 [스포츠] 프로야구 선수 이승엽

올해 스포츠계에서 단연 빛나는 별은 ‘국민 타자’ 이승엽(27)이다. 세계 최연소 3백 홈런과 아시아 홈런 신기록(56호)을 거푸 쏘아 올리며 이승엽은 스포츠 역사에 커다란 발자취...

불 뿜는 메이저 리그 '소방수 경쟁'

프로 야구가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 장기 페넌트 레이스를 치르고 있는 프로 야구 팀들은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기 위해 경기마다 피를 말리는 승부를 펼치고 있다. 더불어 각팀 마무리...

삼보컴퓨터, 경쟁력 ''체인지업''

세계 5대 컴퓨터 메이커. 삼보컴퓨터가 2000년대 초에 이루려는 목표이다. 이용태 박사(삼보컴퓨터 회장)가 출자한 천만원을 자본금으로 삼아 80년 서울 청계천 골방에서 창업한 업...

축구 기세 오르자, 야구 관중 '뚝'

요즘 축구 경기장은 비좁고 야구 경기장은 넓어 보인다. 축구 경기장을 찾는 이는 눈에 띄게 늘었으나, 야구를 관람하는 이는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야구팬들이 하루아침에 축구팬이 된...

‘박세리표’ 신발·모자 만들어라

박세리가 미국 맥도널드 여자 프로 골프(L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바로 다음날 조간 신문을 받아 든 사람들은 1면에서 2명의 박세리를 만났다. 거의 모든 신문이 박세리의 사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