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메랑, 추석 지나고 더 나빠진 PK 文 지지율

문재인 대통령은 여태까지 국회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재송부 요청한 바로 다음날 대부분의 인사들을 임명해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지난 7~8일 주말 이틀 동안 조국 법무부 장관 후...

조국 임명 후 文대통령 지지율 0.9%p 상승…긍정 47.2% 부정 5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와 YTN 의뢰로 지난 9월9~11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

잠룡들의 대권 레이스가 시작됐다

9월10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4개월이 지난다. 촛불 민심이 휩쓸고 간 뒤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권위주의 청산과 일자리 만들기를 국정 최우선 과제로 내걸었지만 이에 대...

내년 총선 최대 격전지 PK, 새 바람 일으킬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은 6월5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부산·경남(PK) 지역 방문은 올 들어 다섯 번째였다. 당시 내년 PK 총선을...

[조국 청문회] 임명 ‘찬성’ 40.1% vs ‘반대’ 56.2%…다시 벌어진 찬·반 격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문제에 대해 국민 과반수가 반대 입장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찬·반 양론의 격차는 최근 감소세를 보이다 다시 벌어졌다. 조 후보자 딸 조아무개(28...

조국 임명 ‘찬성’ 46.1% ‘반대’ 51.5%…오차범위 내로 좁혀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문제에 대해 국민 과반수가 여전히 반대 입장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찬성 여론이 다소 높아지면서 찬·반 양론의 격차도 오차범위 내에 진입했다는 조사...

조국 임명 찬성여론 소폭 상승…39.2%→42.3%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인사청문회 개최 여부도 불투명해진 가운데 임명에 찬성한다는 여론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

“정권 심판” 한국당 부산서 대규모 장외투쟁

자유한국당이 8월30일 부산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규탄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비판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지난 8월24일 서울 광화문 장...

조국 논란 속 文대통령 ‘부정 평가’ 첫 50% 돌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논란 속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하락하고, 특히 부정 평가는 취임 후 처음 50%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

조국 운명, 이거 터지면 정말로 끝난다

특히 문재인 정부는 촛불 민심의 지원을 받아 탄생한 정권이라 지난 정부와 대비되는 도덕성은 필수조건이다. 후보자와 후보자 가족의 문제는 결코 별개가 아니다. 대통령선거에 3번이나 ...

박지원 “총선은 다당제 구도로, 정계개편은 총선 이후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목해 봐야 할 부분은 원내 1, 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만이 아니다. ‘반(反)민주 비(非)한국’ 또는 ‘반한국 비민주’ 성향의 중도층을 아우르는 바른...

[2020총선-호남] ‘2016 녹색 열풍’ 재현될 수 있을까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아성인 호남에서 국민의당 녹색 열풍에 휩쓸려 28석 중 단 3석만 챙기는 ‘대패’를 경험했다. 충격을 받은 민주당은 이후 정부 인사 과정에서...

[2020총선-PK] ‘조국 vs 이언주’ 맞대결 성사되면 전국 최고 빅매치

역대 총선 때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전국 표심의 바로미터로 통했다. 이후에는 충청으로 대표되는 중원 공략에 공을 들였다. 최근 선거에서는 PK로 불리는 부산·울산·경남이 여야...

국민 10명 중 7명 “2020 도쿄올림픽 보이콧해야”

국민 10명 중 7명은 2020년에 열리게 되는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능 논란이 일고 있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로부터 우리 선수단의 안전을 지...

[2020총선-강원·제주] 춘천 민심, 김진태 다시 선택할까

전통적인 보수 텃밭 강원이 이번 21대 총선에선 예측 불가의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현재 강원 의석수 8석 가운데, 원주을을 제외한 7곳을 자유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20...

[2020총선-경기] 민주당 ‘굳히기’냐 한국당 ‘뒤집기’냐

경기도는 신도시 등으로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면서 총선을 치를 때마다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만 8곳의 선거구가 늘어 현재의 60개 선거구가 됐다. ...

[2020총선-인천] 민경욱 지역구에 이정미 도전장

인천 지역은 토박이가 적은 반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유동인구가 많아 초대형 정치 이슈가 발생하지 않는 한 표심이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 편이다.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민주당과...

[2020총선-충청] 거물급 인사들 줄줄이 中原으로

충청 소외론은 이제 옛말인 듯하다. 여야 모두 내년 4·15 총선에서 충청권을 전국 판세를 좌우하는 캐스팅보트로 삼고 ‘맞춤 전략’에 골몰하고 있다. 충청 지역 출마 후보로 거론되...

[2020총선-TK] 한국당 위기론에 술렁이는 ‘보수 텃밭’

분위기가 심상찮다. 보수의 중심으로 불리는 TK(대구·경북)의 민심이 술렁이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 지역을 텃밭으로 여겼던 자유한국당의 필승 전략에 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

[2020총선-서울] 수비수 전환한 민주, ‘3연승’ 가능할까

매번 반복되는 일이지만, 내년 4·15 총선의 승패 역시 수도권에서 결정된다. 그중에서도 민심의 바로미터는 역시 서울이다. 지난 20대 총선(2016년)에서 민주당은 35곳에서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