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클래스’ 손흥민, 몸값 오를 일만 남았다

유럽에서의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려 했던 손흥민의 꿈은 아쉽게 무산됐다. 세계가 주목하는 월드클래스 공격수로 확실히 도약한 그는 축구 커리어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섰지만 이제 출발일...

손흥민, 무관의 역사 끊고 ‘빅이어’를 들어라

손흥민의 축구 커리어는 화려하다. 프로 통산 200골을 향해 달려가는 그는 최근 두 시즌 동안의 활약으로 유럽 정상급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올 시즌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

‘꿈의 무대’ 챔스 결승전, ‘뉴발 vs 나이키’ 대결도 관심

꿈의 무대인 UEFA 챔피언스리그는 올해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팀끼리 격돌한다.리버풀과 토트넘은 다음달 2일(현지시각) 스페인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홈구장인 완다 메트로폴리...

“손흥민이 ‘올해의 선수’ 후보에도 없다고?”

2018~19 시즌은 손흥민(27·토트넘)에게 잊지 못할 시간이다. 2010년 프로 데뷔 후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며 유럽 축구의 중심에 우뚝 섰다. 현 유럽 최고의 선수들로 평...

맨유의 PSG 격파, 한국팬들 유독 열광하는 이유

'한물간 팀'에서 벗어나 예전 명성을 찾아가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드디어 완벽한 부활을 증명하는 경기를 3월7일 선보였다. 맨유는 이날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

[손흥민 신화①] 스물일곱 손흥민이 쓰는 새로운 신화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손흥민 신화③] 차범근의 전설 넘어서기 위한 조건

축구선수의 전성기는 20대 후반에 열린다. 누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축구 지능이 상승곡선을 그리며 여전히 폭발력을 낼 수 있는 육체적인 능력과 고점에서 만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불...

[Up&Down] 손흥민 vs 박순자

UP손흥민 챔피언스리그 통산 11호 골, 韓 1위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월14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19 UEFA 챔...

‘짠돌이’ 토트넘, 우승 원하면 그만한 돈을 써라

토트넘의 2018~19 시즌 전망은 비관적이었다.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단 1명의 선수도 영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는 물론 리버풀, 첼시, 맨...

꿈의 발롱도르, 여자축구라면 한국도 가능하다

‘발롱도르(Ballon d’Or·황금공)’는 축구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 권위의 개인상이다. 1956년 프랑스의 축구잡지 ‘프랑스 풋볼’이 창설한 발롱도르는 의미 그대로 그해에 ...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①] 축구 ‘손흥민 시대’ 열렸다

한국 축구에 ‘손흥민 시대’가 열렸다. 손흥민은 시사저널이 실시한 ‘2018 차세대 리더’에서 문화·예술·스포츠 분야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최근 시사저널이 실시한 ‘2018 누가...

“가장 쓸데없는 걱정이 호날두 걱정”

지난 7월 이탈리아 세리에A(프로축구 1부리그)의 명문 유벤투스가 1억500만 유로(약 1374억원)의 이적료를 지불하며 레알 마드리드(레알)로부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영입하자 ...

[2018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⑭] 스포츠인, ‘1300억 몸값’ 시대 연 손흥민

세계 유수의 유력 언론은 매년 주요 인사의 영향력을 평가한다. 미국 주간지 ‘타임’은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인사 (The 100 Most Influential People)...

월드컵 왕관을 쓰고 싶은 자, 무게를 이겨라

월드컵은 스타의 등용문이자 시험대다. 4년에 한 번, 1개월 남짓 열리는 이 대회에서 정상에 서는 이는 비로소 축구사에 이름을 남길 자격을 얻는다. 소속팀에서의 성과로 인정받은 스...

호날두와 메시 10년 권좌에 도전하는 모하메드 살라

지난 10년간 세계 축구는 호날두와 메시의 시대였다. 신체 조건은 대조적이지만 그것을 장점으로 승화한 테크닉과 시즌 50골을 넘는 놀라운 득점력으로 무장했다. 시즌 30골만 넣어도...

‘신태용號’ 역대급 공격력에도 불안한 월드컵

한국 축구의 세계 무대에서의 문제점은 공격력이었다. 아시아 무대를 호령하던 공격수들이 세계 무대로 나가면 수준 높은 상대 수비에 맥을 못 췄다. 골 결정력 부족은 단골 레퍼토리였다...

지금은 손흥민 시대…‘몸값’ 1000억 넘어서

3월11일 본머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은 물오른 기량을 증명했다.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토트넘은 전반 35분 델레 ...

Q&A로 풀어보는 카탈루냐의 독립

스페인을 여행할 때 반드시 거치는 도시인 바르셀로나. 지난해 무려 800만명의 관광객이 몰렸던 이 도시는 앞으로 스페인이 아닐 지도 모를 상황에 처해 있다. 바르셀로나를 주도로 삼...

‘제2의 메시’ 꿈 접고, 냉엄한 현실 속으로

2010년 한국 축구팬들은 흥분에 휩싸였다. 세계 최고의 클럽인 FC바르셀로나가 한국인 유망주를 셋이나 영입했기 때문이다. 2010년 백승호, 2011년 이승우·장결희가 차례로 바...

‘3000억원의 사나이’ 탄생, 축구판이 뒤집혔다

8월4일 세계 축구사의 한 페이지가 새로 열렸다. 이날은 ‘차기 축구 황제’로 불리는 브라질 출신의 스트라이커 네이마르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를 떠나 프랑스 리그1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