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YB 록은 따라 불렀지만 레드벨벳 노래는 아직…

4월1일 북한 평양의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의 전체 과정이 국내에 녹화중계됐다. 이 영상을 통해 우리 노래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반응이 ...

[포토뉴스] 조용필부터 레드벨벳까지…

4월3일 평양시내에 《빨간 맛》​《총 맞은 것처럼》 등 남한의 인기가요가 울려퍼졌다. “우리는 하나”를 외치며 시작된 남북 예술단 합동공연은 또 하나의 감동어린 무대를 선사했다. ...

윤곽 나온 평양공연…역대 아이돌 방북 공연 반응은

4월 초 평양에서 열리는 우리 예술단 공연이 다가오면서 가수들이 어떤 노래를 부르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공연에 참여하는 가수들은 이미 선곡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월25일 가수...

시대상 반영하는 리메이크 곡들

김광석의 《두바퀴로 가는 자동차》(1995),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1997), 그룹 쥬얼리의 《원 모어 타임》(2008), 박정현의 《미안해》(2012), 오렌지캬라멜의 《...

프로 팀에게도 문호 개방한 탑밴드 시즌2 성공의 조건

최근 각종 오디션과 음악적 서바이벌이 펼쳐지는 프로그램이 우후죽순식으로 쏟아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음악 관계자나 시청자 사이에서 진정성이라든지 내용 면에서 주목을 받았던 것이 라는...

연예인과 기업에 자리 뺏긴 축제 놀이는 커지고 ‘대동’은 밀렸다

고려대 학보사 ‘고대신문’에서는 지난 1997년 대학 축제를 비판하고 실종된 대동 문화를 되찾자는 취지의 특집 기사를 낸 바 있다. 당시 ‘새내기의 눈에 비친 대동제’라는 기사에서...

“인간을 끌어당기는 본능적 능력 갖춰야”

장기호 교수(50)의 현직은 서울예술대 실용음악과 학과장이다. 음악팬이라면 밴드 ‘빛과 소금’의 보컬로서 같은 세련된 음악을 작곡한 사람이자 가수로 기억할 것이다. 지금 대다수의...

지키려는 사람들, 꺾으려는 사람들

“선거는 바람과 같다”라는 말을 한다. 고양시와 파주시를 보면 이 말이 실감 난다. 2004년 5월 치러진 17대 국회 때는 고양시 4개 선거구 중 3개 구를 열린우리당이 차지하고...

‘명불허전’ 역사는 계속 이어진다

배재, 보성, 양정, 중앙, 휘문. 이렇게 다섯 고등학교를 통틀어 ‘5대 사립’이라고 불러왔다. 서울에 소재한 다섯 명문 사립 고등학교를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오랜 역사를 지녔다...

더불어 책

사뭇 당돌한 청소년들이 이 시대 지성 11인을 인터뷰했다. YB(윤도현 밴드), 박노자, 조한혜정, 이필렬, 신윤동욱, 김육훈, 이재웅, 이지누, 도정일, 김정일, 까붕까지만 등....

Culture 도랑 치고 가재 잡는 ‘메세나’

KT 아트홀은 이미 광화문의 명소이다. 여기서 매일 진행되는 ‘JAZZ and the CITY’ 공연은 1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수준 높은 음악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

신기록 몰고 다닌 윤도현밴드 전국 투어

‘국민 밴드’ 윤도현밴드가 또 한번 멋지고 유쾌한 사고를 쳤다. ‘2003~2004 윤도현밴드 전국 투어’로 라이브 콘서트의 역사를 새로 쓴 것이다. 지난해 7월 6집 앨범을 내고...

공무원 봉급 인상의 빛과 그림자

선출직 공무원인 김대중 대통령은 6월 말 중견 공무원들과 대화하면서 이들에게 공무원 봉급을 ‘5년내 중견 기업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약속은 아무런 구속 없이 지켜질 ...

파탄 지경 공무원 연금, 구조 개혁 암중 모색

공무원연금을 책임지고 있는 행정자치부가 ‘불난 호떡집’ 같다.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 한 2000년에 연금 기금이 고갈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행정자치부는 부랴부랴 한국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