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인재 육성 방아쇠 당긴 정부

정부가 인공지능(AI) 인재 육성의 방아쇠를 당겼다. AI 육성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특히 대학을 위주로 막대한 투자를 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AI 인재를 양성하기 ...

안방 놔두고 해외 스타트업에 눈 돌리는 한국 대기업

지난해 국내 벤처 투자액이 사상 최대치를 돌파했다. 정부 추산 신규 투자액만 3조원에 이르고 있다. 민간 투자조합과 신기술 투자조합의 투자액까지 포함하면 대략 6조5000억원에 이...

[르포] 가전쇼와 세계적 모터쇼 중간서 애매한 ‘서울모터쇼’

충전기가 꽂혀 있는 자동차, 인공지능(AI) 시스템 소개 그림, 사방이 스크린으로 둘러싸인 자동차 조종석…. 신기했다. 그러나 새롭진 않았다. ‘국내 최대 자동차 박람회’로 알려진...

‘박영선 청문회’ 파편 맞은 황교안…“김학의 임명 전 따로 만나 CD 보여줬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013년 초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현 자유한국당 대표)을 만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임명을 만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임명...

언론이 비꼰 ‘한국판 CES’의 진짜 모습은 달랐다

1월 초 미국 CES에서 공개됐던 우리 IT기술을 볼 수 있는 기회가 1월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행사 이름은 ‘한국 전자IT산업 융합전시회.’ 하지만 ...

[CES 영상] 들썩거리는 아우디 안에선 무슨 일이…

‘미래기술의 향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년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가 1월11일(현지시각) 막을 내렸다. 그러나 공개된 기술을 현실에 구현하려는 노력은 이제 시작...

카카오페이 넘어선 ‘가상화폐 페이’ 나온다

컴퓨터를 20년 넘게 다뤄본 사람이라면 윈도우 95가 가져다준 충격을 기억할 것이다. 이는 텍스트에서 벗어나 이미지 위주의 인터페이스를 채용한 운영체제(OS)였다. 그런데 당시 학...

[르포] 기술로 누리는 끝없는 즐거움의 현장 CES

‘죽도록 즐기기.’ 미국 미디어학자 닐 포스트먼이 20세기에 쓴 메시지다. 현대인들이 TV의 쾌락에 중독될 것이란 예언이다. 어느 정도 들어맞았다. 바뀐 건 TV가 지금 스마트폰이...

‘줏대 없는 기술’이 대세가 된 CES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8일(현지시각) 열린 세계 최대 IT박람회 CES의 공식 테마는 5G, 인공지능(AI), 자동차, 사물인터넷 등 총 11개다. 하지만 이는 편의상 분류에 ...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③] 4차 산업혁명 시대 임원은 ‘전문성’이 생명

‘저희 회사 요즘 힘들어요.’ 최근 들어 기업들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다. 힘들다는 이야기를 여러 해 듣고 있지만 요새는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 정말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는...

갈수록 진화하는 무인 상점…암호 하나로 모든 쇼핑을

지난 1997년, 일본 이케부쿠로에서 무인 편의점을 처음 경험했다. 당시 무인 편의점에 진열된 상품은 주로 과자류나 레토르트식품(retort food) 등이었다. 제품의 일련번호를...

“흑역사 되풀이 않겠다” 권오준 회장 승부수 발동했나

포스코가 1월9일 부사장 2명을 포함해 총 35명의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한 것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포스코는 통상 2월초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했으나, 올해는 시기를 한 달가량...

[Today] ‘내 삶이 나아지는 나라’는 어떤 모습일까

뉴스가 많이 쏟아지는 요즘입니다. 수많은 정보 속에서 꼭 체크해야 할 소식을 정리해드립니다. 서울신문 : ‘국민 중심 국정‘ 메시지… ‘삶의 질 개선’ 방점 문재인 대통령이 1월1...

“스마트 스피커는 트로이 목마와 같다”

인터넷에 접속하거나, 어떤 전자제품을 조작할 때 우리는 주로 손가락을 사용한다. 버튼을 누르거나 화면을 누르는 식이다. 그런데 그런 손가락 조작이 과거의 유물이 될 지도 모를 세상...

삼성그룹 최대 리스크는 ‘이재용 구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상무보 시절인 2002년 9월 미국 뉴욕주 크로톤빌에 위치한 GE(제너럴일렉트릭) 리더십개발센터에서 한 달가량 교육을 받았다. 크로톤빌 연수원은 GE의 ‘...

기술력 갖춘 스타트업 인수가 곧 경쟁력이다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즉 개방형 혁신 바람이 재계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삼성전자·LG전자·한화·카카오 등 국내 대기업들이 혁신 역량을 외부에서 끌어오기...

“한국 기술 인력은 이미 세계 시장서 왕따”

모든 업종이 그렇듯 인재관리(HR) 분야 역시 최악의 불황에 놓여 있다. 자원빈국 대한민국에서 ‘인재가 자산’이라며 막대한 돈을 쏟아 붓던 시대는 이제 먼 옛날의 이야기가 됐다. ...

몰락한 안철수 반등할 기회 있을까

20대 총선에서 ‘녹색바람’을 일으키며 3당 체제를 구축했던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위기에 놓였다.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정국’ 당시 탄핵소추안 가...

부스 하나 없이 CES 점령한 아마존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 박람회인 ‘Consumer Electronics Show 2017(CES 2017)’이 1월5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시작됐다. 매년 1월 라스...

"미래자동차 전쟁, ‘자율주행’에서 결판난다"

미래학자들은 미래 기업 환경을 설명하면서 지금과 같은 20세기형 산업 구조는 사실상 막을 내릴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종(異種) 기술이 결합되면서 ‘업종 파괴’가 현실화된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