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죽이 되든 밥이 되든 한번 해 보자 싶었다”

라미란을 좋아한다. 그녀는 히어로다. 그녀가 첫 주연을 맡았을 때 (친분이 있는 건 아니지만) 내 일처럼 기뻤다. 대한민국 상업영화에서 평범한 외모의 40대 여배우가 주연을 맡았다...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들…인연을 귀하게 여기는 ‘봉준호 월드’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의 필모그래피 다수를 함께한 그의 페르소나다. ‘봉준호의 페르소나 송강호’라는 뜻의 ‘봉페송’이라는 별명이 이를 입증한다. 아카데미 4관왕의 역사를 쓸 때도 봉...

《이태원 클라쓰》로 보는 ‘드라마×웹툰’의 시너지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작가 광진이 그린 웹툰이 원작이다. 원작 웹툰은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연재되며 2억3000만 건의 누적 조회 수를 기록했다. 평점 9.9를 기...

연애는 필수 아닌 선택…드라마 신진 작가들의 반란

신진 드라마 작가 작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종영한 SBS 《VIP》의 차해원 작가, 현재 방영 중인 tvN 《블랙독》의 박주연 작가와 《머니게임》의 이영미 작가, SBS 《스토...

윤시윤 “주인공은 자기 검증하고 통렬하게 반성하는 자리”

윤시윤은 ‘겸손한 배우’ ‘똑똑한 배우’ ‘다독하는 배우’로 유명하다. 자신의 생각을 자신의 언어로 말하고, 그 소신 역시 꽤나 그럴듯해서, 그와의 인터뷰 자리는 늘 시간이 잘 간...

올해 드라마 트렌드 보면 내년이 보인다

2019년에도 다양한 드라마가 쏟아져 나왔다. 그중 단연 눈에 띄는 작품은 tvN 《아스달 연대기》다. 이 작품을 쓴 김영현·박상연 작가는 과거 퓨전 사극부터 현재의 신세대 사극까...

[2019 올해의 히트 스타] 예능계, 백종원∙송가인∙유재석 빛났다

백종원 신드롬이 더 강해진 한 해였다. 작년에도 백종원의 인기는 대단했었다. 백종원에게 대상이 가지 않은 것이 2018 SBS 연예대상의 최대 이변이라고 할 정도였다. 그때가 정점...

크러쉬 “음악은 내게 위로 주는 안식처”

‘음원 강자’ 크러쉬(본명 신효섭·27)가 2집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무려 5년6개월 만에 나온 정규 앨범이다. 이번 앨범은 더블 타이틀곡 《Alone(얼론)》과 《With Yo...

[국민과의 대화]현실화 된 탁현민의 우려, '양날의 칼' 된 '라이브 소통'

“만약 ‘국민과의 대화’를 저보고 연출하라면 막막했을 것.”탁현민 청와대 행사기획자문위원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임기 반환...

탁현민 “국민과의 대화, 나라면 안 했다” 발언의 속내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대해 “내가 청와대 안에 있었다면 연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말한 이유를 ...

‘펭수 신드롬’의 의미 좀 알아주세요 부장님

‘펭수’라는 이름의 2m10cm 거대 펭귄 캐릭터가 신드롬을 일으켰다. 펭수의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는 구독자 수 40만 명을 돌파했다. 펭수 팬사인회까지 열린다. EBS...

연기돌, 무엇이 호평과 혹평을 가르나

최근 방영되고 있는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주인공 동백(공효진)만큼 그 옆자리에 있는 향미(손담비)의 존재감이 대단하다. 처음에는 별 역할이 없는 조연처럼 여겨졌...

[차세대리더_방송연예] 이수연…입봉작은 《비밀의 숲》  역대급 드라마의 귀환 

2017년 tvN 드라마 《비밀의 숲》으로, 이수연 작가는 입봉을 하자마자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검찰 스폰서 살인 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

지리산 자락 산청군의 보송보송 ‘솜 축제’를 아시나요

10월엔 경남 산청이 좋을 듯 하다. 드라마 영화 등 배경으로 유명한 황매산 억새의 대장관과 산청한방촌에서 느끼고 즐기는 힐링 관광, 그리고 테마가 확실한 산청목화축제가 있기 때문...

[차세대리더-과학] 김상욱…‘양자’와 ‘역학’ 없이 양자역학 얘기하는 과학자

《세상에서 가장 쉬운 양자역학》 《만화로 쉽게 배우는 양자역학》 《양자역학 7일 만에 끝내기》…. 양자역학을 다룬 책들의 제목이다. 쉽다는 걸 강조하는 건, 바꿔서 보면 그만큼 난...

혜리 “‘미쓰리’는 내 친구들이 만들어준 캐릭터”

혜리는 늘 ‘열심히’다. 예능에서도 무대 위에서도 광고 속에서도 드라마에서도 늘 열심히 한다. ‘열심히’라는 말에는 ‘진심’이 포함돼 있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 그 똘망한 눈...

공유 “청승맞지만 시나리오 보고 울었다”

공유는 대명사다. ‘잘생김’의 대명사가 ‘장동건’과 ‘정우성’인 것처럼 공유는 고급스러우면서 세련된, 부드러운 남자의 대명사다. ‘뭐 이렇게 사족이 많아?’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

《아스달 연대기》를 향한 조롱, 과연 정당한가

한국 드라마 사상 최대 대작인 tvN 《아스달 연대기》가 논란 속에 끝났다. 전체 제작비 규모 540억원에 회당 제작비 30억원 내외에 달하는 한국 드라마로선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세습사회] 연예인 2세, ‘그들만의 꽃길’이 주는 ‘상대적 박탈감’

최근 몇 년간 연예인 2세들의 방송활동이 부쩍 늘었다. ‘특혜 논란’도 만만찮다. 무엇이 카메라 앞에 연예인 2세들을 세우게 했을까. 그리고 논란은 왜 점점 거세질까.연예인 2세들...

이효리는 어떻게 대체불가 예능인이 됐나

현재 JTBC에서 방영되고 있는 《캠핑클럽》이나 작년 방영되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효리네 민박》을 본 고등학생들이나 스무 살 남짓의 시청자들이라면 아마도 핑클이라는 걸그룹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