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군을 ‘임정 국군’에서 ‘대한민국 국군’으로

미얀마의 옛 수도 만들레이에서 인도 국경도시 임팔에 이르는 지역은 제2차 세계대전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다. 인도 공략에 나선 일본군과 이에 맞선 연합군이 치열한 전투를 벌여 9만...

‘넘사벽’ 세계 육상 단거리, 양예빈은 넘을 수 있을까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려 있는, 그러나 우리에겐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였던 불모지 육상계가 오랜만에 들썩이고 있다. 계룡중 3학년 양예빈 선수의 ‘화려한 등장’ 탓이다. ...

‘차세대 거포’ 기대되는 강백호, 최근 인성 논란으로 ‘성장통’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프로 스포츠에서는 스타 선수들의 끊임없는 순환이 필요하다. 팬들의 박수갈채를 한 몸에 받았던 스타도 세월은 이길 수 없는 법. 언젠가는 내리막길을 ...

檢 “법과 원칙 따라 수사할 뿐”...曺 부인 소환은 언제?

문재인 대통령이 고심 끝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9월9일 임명했다. 같은 날 검찰은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조 장관 임명과 관계없이 ...

‘인사 논란’ 한 방에 잠재운 윤석열의 승부수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 수장으로 파격 발탁된 윤석열 검찰총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취임한 지 40여 일이 지났다. 윤 총장은 역시 뉴스메이커였다. 불과 한 달여 만에 그...

‘어법조’ 조국 임명, ‘어차피’서 ‘어쩔 수 없이’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서울대 후배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반대’ 집회 현장에 학생뿐만 아니라 다른 정치세력이 가담했다며 “물 반 고기 반”이라고 비꼬았다. ...

고진영, ‘골프여제’ 박세리-박인비 계보 잇는다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 고진영이 LPGA의 새 역사를 쓰면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골프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노보기(No Bogey)’ 플레이가 압권이다. 고진영은...

‘에레나 할머니’에 대한 국가의 죄와 사죄

(지난주에 이어)나라가 어수선하기 짝이 없다. 이 엄청난 주장들의 소용돌이 속에서 ‘에레나’들의 목소리는 여전히 들리기 어려울 듯하다. 보호자 없는 미성년 성폭력 피해자의 목소리도...

유럽에서 펄펄 나는 ‘손흥민 파트너’들

절실했던 유럽행을 만 27세에 이룬 황의조(프랑스 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소속)가 3경기 만에 드디어 데뷔골을 터트렸다. 유럽에 진출한 아시아 공격수의 첫번째 장애물인 ‘빠른 데뷔...

‘조국 지키기’는 진영의 승부인가

“나는 조국을 지지한다. 적폐청산, 검찰 개혁 절절했고 그걸 하겠다는 문프를 지지했으니까. 문프께서 그걸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시니까 나는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

‘조국 논란’ 향한 20대의 특징 “우린 여론 눈치 안 본다”

2007년 박권일·우석훈의 《88만원 세대》 출간 이후 세대론 관련 서적만 30여 권이 나왔다. 젊은이들의 관심 속에 해마다 베스트셀러에 오른다. 미디어에서도 앞다퉈 20대의 특징...

스포츠 그 이상의 ‘혈전’ 예고하는 한·일전 경기는?

“일본엔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선수들에게 새겨져 있다. 최대 라이벌인 일본과의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

살인사건 있었던 집, 숨기고 팔면 죄가 될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덴마크의 영토 그린란드를 사고 싶다고 했다. 국가경영에 본인의 사업자 근성을 버리지 못하는 트럼프 덕에 그린란드가 주목 받았다. 덴마크는 "영토를 파느냐"며 ...

감독과 선수들의 소통이 프로야구판 뒤집었다

현재 10개팀으로 구성되어 있는 KBO리그에서 가장 막내로 리그에 참여한 팀은 2015년 첫발을 뗀 KT 위즈다. 신생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창단 후 3년은 예상대로 리그 최...

불륜은 더 이상 죄가 되지 않을까

프랑스 파리에 있는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집은 역사적이다. 소설가 찰스 디킨스, 피아니스트 프란츠 리스트 등이 모여 담소를 나눴다. 쇼팽의 연인이었던 여류 소설가 조르쥬 상드, 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주장이 불편해지는 이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서울대 복직 문제를 둘러싸고 일련의 논쟁이 전개되고 있다. 조선일보는 ‘정말 낯 두꺼운 사람들’이라는 사설을 통해 조 후보자를 이렇게 힐난했다. “조 후...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정권마다 달콤한 ‘NO 재팬’, 그러나 유효기간은 짧다

한·일 관계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 일본의 연이은 경제보복 조치에 우리 국민들의 분노는 하늘을 찌른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ISOMIA)도 파기하자는 주장이 일반 국...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우물 안 개구리’로 전락하는 국내 프로야구 스타들

올 시즌 메이저리그가 개막했을 때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5명으로 출발했다. 맏형 추신수를 필두로 류현진·오승환·강정호·최지만 등이 모두 개막전 로스터에서 시즌을 맞이했다.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