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프랑스와 한국의 부동산시장

‘대단히 역동적인’ ‘행복이 충만한’ ‘눈부신’. 이 말들은 모두 2019년 프랑스의 부동산 경기를 두고 쏟아져 나온 수식어다. 프랑스는 한국 못지않게 수년째 부동산 과열 현상이 ...

[Up&Down] 깜짝 대박 《스토브리그》와 욕설 녹음 파문 '아주대 의대'

시청률·화제성 두 마리 토끼 다 잡은 드라마 《스토브리그》지난해 12월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돌풍이 심상치 않다. 첫회 5.5%로 시작한 시청률은 지...

[대통령 기자회견] ‘집값·윤석열·북한’ 등 국정구상 요점정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를 대상으로 새해 국정구상을 공개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주제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

천 년의 역사 품은 경주의 변신은 무죄

경주는 신라의 천년고도다. 함께 삼국시대를 호령했던 백제와 고구려가 수도를 여러 번 옮겼던 것과 달리, 신라는 단 한 번의 천도도 하지 않았던 것이다. 덕분에 경주는 천년동안 한 ...

8년 공백, 단 8일 만에 메운 이광재의 존재감

정치적 족쇄가 풀리기 무섭게 이광재 전 강원지사의 존재감이 빠르게 치솟고 있다. 이 전 지사는 지난해 12월30일 정부 ‘신년 특별사면’ 명단에 포함돼 공직선거 출마 자격을 회복했...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가 바꾸는 독일의 풍경

2019년 9월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한 연설은 전 세계적인 이슈가 됐다.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그에 따른 기후변화를 언급하며 기성세대의 나태함을 질...

안철수 “정치권 세대교체 필요…담대한 변화의 밀알 되겠다”

정계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전면적인 정치권 세대교체’를 주장하며 스스로 “담대한 변화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권은희·김삼화·...

[단독] 해외출장길 오른 이광재 인터뷰 “MS·아마존·애플 등 참관 예정”

지난해 12월31일 깜짝 사면된 이광재 여시재 원장(전 강원지사)이 1월6일 약 3주간의 해외 출장길에 나섰다. 미국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네덜란드, 싱가포르 등 4개국을 돌고 설...

김영우 “의원 총사퇴? 오히려 국민들은 박수친다”

요란한 투쟁의 끝은 뼈아픈 패배였다. 예산안 처리부터 선거법·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까지, 지난해 12월 한 달간 자유한국당은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내리 3연패를 당했...

역대 국회가 증명하는 ‘한국당 의원직 총사퇴’의 비현실성

의원직 총사퇴 결의는 수세에 몰린 야당이 여당을 압박하기 위해 사용해 온 단골 수단이다. 자유한국당 역시 지난해 4월부터 시작된 국회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이미 여러 번 의원직 총사...

황교안의 ‘통합’은 전광훈·유승민 중 어디로 더 향해 있을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통과 과정에서 완패를 당한 자유한국당이 타개책으로 보수 대통합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을 밝히고 나섰다. 황교...

41세 마크롱은 왜 ‘유럽판 트럼프’라는 별명을 얻었나

지난 12월21일,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41세 생일을 맞았다.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로 맞는 생일이었다. 그러나 2년 연속 타이밍이 좋지 않았다. 2018년에는 ‘...

[사선 6465] 장애인, 脫시설이 곧 ‘자립’은 아니다

농장 일은 끊이지 않았다. 사과를 따고 가축을 돌보고 밭을 갈다 보면 하루가 금세였다. 한여름 땡볕 아래서도 예외 없이 농장으로 나가 온종일 일을 했다. 원장의 지시는 거스를 수 ...

“X세대 정치, 부의 불평등·경제적 독점 깨부숴야”

386세대(현 586세대) 정치인이 개혁의 상징이던 때가 있었다. 대학 시절 군사정권과 맞서며 민주화를 외쳐 온 그들에게 개혁은 시대정신이었다. 2000년 전후 사회의 새 주류가 ...

지금 파리엔 캐럴 대신 자동차 경적만 울려 퍼져

2018년 말부터 줄곧 ‘노란조끼 시위’로 홍역을 앓아왔던 프랑스 사회가 2020년 새해를 앞두고 다시금 시위와 파업에 직면했다. 이번엔 ‘연금 개혁’을 둘러싼 철도 및 운송 노동...

지역주의 깬 반전의 주인공들 ‘가시밭길’

총선을 앞두고 여야에서 어김없이 당 지도부와 중진들을 향해 ‘험지 출마’ 압박이 거세게 일고 있다. 상대 당의 텃밭에 뛰어들어 이변을 연출해 내는 결과는 매번 선거 때마다 큰 화제...

‘노잼 도시’에서 ‘트렌디 중심지'로 탈바꿈한 대전의 마지막 달동네

언제부턴가 인터넷에서 한 알고리즘 그림이 돌아다녔다. 누군가 볼펜으로 연습장에 그린 ‘지인이 대전에 온다, 어쩌면 좋아!’라는 제목의 그림이었다. 제목에 깨알같이 붙어 있는 ‘노잼...

“박경이 승소해도 음원 사재기는 없어지지 않을 것”

음원 차트 하루 100위권 진입은 8800만원, 50위권은 2억5000만원. 블락비 멤버 박경의 ‘실명 저격’으로 촉발된 음원 사재기 논란은 구체적인 사재기 ‘견적’과 관계자들의 ...

[유럽 ‘反트럼프] ‘나치 반성’과 ‘트럼프 비판’의 맥락

12월3일과 4일 영국에서 진행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는 독일에 여러모로 매우 중요했다. 독일 국민에게 가장 중요하게 여겨진 쟁점은 방위비 분담금과 관세였다. ...

[유럽 ‘反트럼프] 마크롱의 승부수 “美 주도 나토 필요없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존재감이 한껏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자국 내에서의 인기가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대립각을 통해서다. 12월3일 트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