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우클릭’ 불가피한 세 가지 이유

지금 정치권은 ‘기-승-전-총선’이다. 정부 역시 예외가 아니다. 내년 총선에서 여대야소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운영은 어려워진다. 국회의 협조 없이...

황교안과 이낙연의 경쟁력, 대선까지 유지될까

다음 대통령선거가 3년여 가까이 남아 있지만, 차기 대권을 놓고 벌써부터 불꽃이 튀고 있다. 지난 2월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에 오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최근€문재인 ...

유시민 대선 출마, ‘안할레오’ 아닌 ‘못할레오’

정치인이라면 모름지기 대통령을 꿈꾸게 된다. 그런데 대통령 자리에 일절 관심 없고, 차기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자신을 빼달라는 이상한 일이 최근 있었다. 보통은 차기 대선에 도전하...

‘영수’ 반열에 오르고자 하는 황교안의 고집

패스트트랙(신속안건처리)으로 깊어진 여야 간 골이 좀처럼 메워지지 않고 있다. 이 와중에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 대표들에게 회담을 제의했다. 각 당 원내대표와의 여·야·정 협의체 만...

지금까지 이런 패스트트랙은 없었다

4월 국회를 벌겋게 물들였던 패스트트랙은 일단락되었다. 선거 제도를 포함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이 발의한 안은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 설치법안까지 망라...

여당, 4·3 재보선에서 존재감 단 1도 없었다

한 편의 드라마였다. 전국적인 관심이 모아진 창원 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극적으로 당선됐다. 창원 성산과 달리 통영·고성은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압도적...

‘닥치고 공격’ 한국당이 달라졌어요!

자유한국당이 변했다. 변해도 많이 변했다. 더 이상 국정농단에 짓눌려 있던 ‘폐족’ 정당의 모습이 아니다. 그동안 탄핵에 대한 책임으로 신음하던 정당의 얼굴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