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WEEK

1533호

삼성家 세 모녀 여성 주식 부자 1·2·3위

지난해 국내 최고의 여성 주식 부자는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삼성과 신세계, CJ 등 범삼성가 여성 5명의 주식 가치가 7조4907억원으로 상위 3...

일감 몰아주기 통해 쌓은 ‘여성 부호’ 타이틀

여성 부호 상위 10위권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한국타이어 3세들의 행보도 주목된다. 조양래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의 장녀 조희경씨와 차녀 조희원씨가 주인공이다. 두 사람은 ...

[단독]현대·기아차 내부문건으로 본 세타2엔진 결함 은폐 의혹

현대·기아차가 최근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세타2엔진 등 차량 제작결함을 은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세타2엔진은 그랜저와 쏘나타, K5 등 현대·기아차 주력 차종에 탑재된 엔...

현대차, 사상 최악의 영업이익도 결국 리콜 때문

품질 문제에서 비롯된 리콜 사태는 현대·기아차에 핵폭탄급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현대차가 지난해 3분기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까닭도 사실상 리콜 때문으로 분석된다. 당시 현...

‘위구르족 암초’ 만난 시진핑의 ‘일대일로’

#1. 지난 2월21일 사우디아라비아 정권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중국을 방문했다. 이튿날 빈 살만 왕세자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위시한 중국 최고지도부를 모두 만...

[시론] 적폐로 몰린 4대강

어릴 적에 서울 마포 한강변에서 살았다. 매년 여름마다 홍수가 나서 집이 물에 잠겼다. 한강물은 늘 악취가 진동했고, 겨울이면 물이 말라 강바닥의 오물들이 드러나기도 했다. 똥통머...

카를로스 곤 구속, 프랑스는 단 1의 움직임도 없었다

2018년 11월19일, 자가용 비행기로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회장은 일본 땅을 밟기도 전 수갑을 찼다. 일본 특본 수사팀이 비행기로...

‘미니 뇌졸중’ 때 정신 바짝 차려야 산다

뇌졸중은 뇌로 가는 혈관에 문제가 생겨서 뇌에 피가 돌지 않아 뇌가 손상되는 질환으로, 뇌경색과 뇌출혈로 나눈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히는 병이고, 뇌출혈은 뇌혈관이 터지는 병이다...

[윤후정 인터뷰]① “‘여성은 원래 그래야만 한다’는 건 없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윤후정 인터뷰]② “남녀차별금지법 왜 폐지했나”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윤후정 인터뷰]③ “남녀, 지금 서로에 잔뜩 화가 나 있는 상태”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보이차(普洱茶)의 가치를 결정짓는 3대 원칙

보이차(普茶)는 운남(雲南)의 소수민족이 대대로 만들어 즐기던 변방의 차였다. 청나라 황실공차로 보이차가 중원에 알려지며 치료효과와 효능을 기술한 문헌이 많아졌다. 《본초강목습유(...

현실판 ‘스카이캐슬’…동아리 활동도 ‘코디’ 받는 학생들

#A양은 일상에 즐거운 일이 없다. 고등학교 2학년이 되면서 1년간 활동했던 사물놀이 동아리를 그만뒀기 때문이다. A양에게 사물놀이 시간은 유일하게 공부에서 벗어나 마음 놓고 취미...

“미세먼지 심할땐 이런 운동 하세요”

미세먼지 때문에 실외 활동이 적은 시기다. 막상 헬스클럽에 등록하려 해도 시간이 맞지 않거나 비용이 부담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집과 사무실 등 실내에서 운동하는 홈트레이닝을 선택하...

“아기 데리고 괌으로 피신” 미세먼지가 불러온 ‘맘부격차’

“오늘 미세먼지 농도 최악. 아기랑 괌에서 한 달 살다 오려고요.” 서울에 초미세먼지 경보가 내려진 지난 1월15일. 서울 한 지역구의 ‘맘 카페’(해당 지역구의 엄마들이 모인 인...

“목숨 걸고 4억원대 마약 신고했는데 포상금 350만원”

시가 4억원대 신종 마약을 몰래 유통하던 범죄자들을 일망타진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범죄 신고자가 수사기관의 신고포상금(공로보상금) 액수와 지급 절차 등에 의혹을 제기했다. 특...

‘늘공’과 ‘어공’ 엇박자에 헛도는 靑

“맥이 빠진다.” 최근 청와대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을 만나면 자주 듣게 되는 한숨 소리다. 집권 3년 차에 접어들었으니 피로감이 누적될 만하다. 사실 5년 단임 대통령제에서 임기 반...

황교안은 ‘태극기’ 극복할 수 있을까

흥행엔 실패했지만 내내 요란했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당에 수많은 과제를 남긴 채 2월27일 막을 내렸다. 몰락한 보수 정부의 마지막 책임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날 새 당 대표...

YG엔터테인먼트의 반복되는 ‘흑역사’…왜?

방탄소년단 전까진 YG엔터테인먼트의 빅뱅이 세계 최고 한류 그룹이었다. 빅뱅의 지드래곤은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를 받았다. 지드래곤 측은 일본의 클럽에서 낯선 사람이 건네준 ...

[한강로에서] 미래가 빠진 “미래로!”

2018년 7월17일 취임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전국위원회에서 이런 말을 내놓았다.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를 앞세운 정치를 인정하고 적당히 넘어가라고 이야기하지 마...